'100km마라톤'에 해당되는 글 1건

Running/Coach2012.11.19 09:05

인간 한계를 뛰어 넘어라! 마라톤 그 이상의 도전, 울트라마라톤

울트라마라톤, 100km마라톤, 마라톤, 러닝, 달리기, 풀코스마라톤, 달리기훈련법, 러닝훈련법, 울트라마라톤훈련법, 울트라마라톤대회일정, 마라톤대회일정, 뉴발란스러닝, 울트라마라톤대회, ultramarathon

온 힘을 다해 42.195km를 달리고 나면, ‘내가 두 번 다시 러닝 하면 성을 간다!’고 이를 악물게된다. 하지만 그럼에도 계속 달리는 이유는 스스로의 한계를 극복해냈다는 데에서 오는 묘한 희열감 때문일 것이다. 1년에 풀코스 마라톤에 서너 번 참가하고 나면, 문득 이런 생각이 든다.

‘울트라마라톤(Ultra Marathon)에 한 번 도전해볼까?’

100km 러닝을 통해 인간 한계에 도전해보고 싶은 욕구! 여러분도 한 번쯤은 꿈꿔보지 않았는가? 2013년도 울트라마라톤 도전을 목표로 하고 있을 러너들을 위해 준비했다. 꿈꾸는 러너들을 위한 울트라마라톤 입문서!





울트라마라톤, 100km마라톤, 마라톤, 러닝, 달리기, 풀코스마라톤, 달리기훈련법, 러닝훈련법, 울트라마라톤훈련법, 울트라마라톤대회일정, 마라톤대회일정, 뉴발란스러닝, 울트라마라톤대회, ultramarathon
울트라마라톤(Ultra Marathon)이란 정식 마라톤 풀코스인 42.195km를 넘어 이보다 더 먼 거리를 달리는 마라톤을 통틀어 일컫는다. 짧게는 50km부터 4,700km에 이르는 최장거리 마라톤까지 종류가 다양하다. 울트라마라톤은 크게 시간주와 거리주로 구분된다. 시간주는 말 그래도 주어진 시간 동안 어느 정도의 거리를 달릴 수 있는가를 보는 것이고, 거리주는 하프 마라톤, 풀코스 마라톤 같이 일정한 거리를 달리는 데 걸리는 시간으로 비교하는 경기이다.


시간주와 거리주 이외에도 160km 이상의 거리를 제한 시간 내에 달리는 롱 타이프, 여행하듯 달린다는 뜻의 저니 런(Journey Run), 산악주 등이 있는데 사실 울트라마라톤 대회의 형식은 무궁무진하다. 미국이나 캐나다, 호주에서는 드넓은 대륙을 횡단하는 레이스도 펼쳐진다. 참고로 국내에서도 매년 대한민국종단 대회가 개최되고 있다.

울트라마라톤은 풀코스 마라톤이나 여타 스포츠와 다르게 특별한 규칙이 없다. 그냥 달리고 싶은 대로 달리면 된다. 달리다 힘들면 걷고, 그마저도 지치면 잠시 쉬어 가도 된다. 또, 레이스 도중 음식물을 섭취해도 상관 없으며 피곤하다면 잠을 자도 규정에 위배되지 않는다. 다만 개인 기록이 늦어질 뿐! 그렇다면, 울트라마라톤은 누구나 참가 가능한 것일까?

안타깝게도 국내 대부분의 대회는 마라톤 풀코스 이상 완주자에 한해 참가 신청을 받고 있다. 사실 풀코스 마라톤 출전 경험이 많은 러너라 할지라도 울트라마라톤은 그리 쉽지 않은 도전이다. 42.195km는 꾸준한 연습을 통해 누구나 가능한 레이스이지만, 100km 이상 달리는 일은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은 물론 올바른 레이스 습관 자체가 몸에 배어 있어야 하기 때문! 그렇다면 그 이름도 무시무시한 울트라마라톤에 도전하기 위해서는 어떤 준비가 필요할까?

울트라마라톤, 100km마라톤, 마라톤, 러닝, 달리기, 풀코스마라톤, 달리기훈련법, 러닝훈련법, 울트라마라톤훈련법, 울트라마라톤대회일정, 마라톤대회일정, 뉴발란스러닝, 울트라마라톤대회, ultramarathon

울트라마라톤, 100km마라톤, 마라톤, 러닝, 달리기, 풀코스마라톤, 달리기훈련법, 러닝훈련법, 울트라마라톤훈련법, 울트라마라톤대회일정, 마라톤대회일정, 뉴발란스러닝, 울트라마라톤대회, ultramarathon

울트라마라톤 입문에 앞서 우선 자신의 러닝 경력을 체크해 보자. 기록은 상관 없다. 풀코스 마라톤을 적어도 3번완주한 경험이 있다면 합격! 만일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면 시간을 두고 차근차근 연습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자격 조건에서 합격 판정을 받았다면, 훈련에 앞서 자신이 참가하고자 하는 대회를 우선적으로 결정하도록 하자.

앞서 설명했듯 울트라마라톤에도 종류가 다양하다. 평소 자신의 러닝 타입을 고려하여 시간주 대회가 좋을지, 거리주 대회가 좋을지, 아니면 산악마라톤에 과감하게 도전해볼지 신중하게 결정하자.

국내 울트라마라톤 대회 정보
- 대한울트라마라톤연맹 홈페이지: http://www.kumf.org/

참가할 대회를 선택했다면, 그다음으로 중요한 게 목표 설정이다. 목표 없이 달리는 러너는 나사 풀린 자전거와 다를 바 없다.
레이스 중 수시로 삐걱거리기 마련이고, 반도 가지 못해 퍼지기 일쑤다. 목표라고 해서 거창할 필요는 없다. ‘100km 완주하기’ 만으로도 충분하다. 거기서 조금 더 욕심을 낸다면 10위 내 완주 등으로 설정할 수 있을 것.

울트라마라톤 완주를 목표로 잡았다면, 약 1년 정도의 준비 기간이 필요하다. 만일 2012년 풀코스 마라톤에 3회 이상 참가했거나, 러닝 경력이 3년 이상 되는 러너라면 그 기간이 더 짧아질 수 있다. 그러나 러닝에 있어 시간은 무조건 약이 되는 법! 조급한 마음에 훈련 기간을 무리하게 설정하기보다 천천히, 그리고 길~게 트레이닝 하는 편이 훨씬 효과적이다.

울트라마라톤, 100km마라톤, 마라톤, 러닝, 달리기, 풀코스마라톤, 달리기훈련법, 러닝훈련법, 울트라마라톤훈련법, 울트라마라톤대회일정, 마라톤대회일정, 뉴발란스러닝, 울트라마라톤대회, ultramarathon

울트라마라톤, 100km마라톤, 마라톤, 러닝, 달리기, 풀코스마라톤, 달리기훈련법, 러닝훈련법, 울트라마라톤훈련법, 울트라마라톤대회일정, 마라톤대회일정, 뉴발란스러닝, 울트라마라톤대회, ultramarathon

만일 울트라마라톤이 첫 출전이라면 다음 세 가지의 트레이닝 포인트를 꼭 기억해두자!

1. 장거리 달리기
장시간 러닝 할 경우, 우리 몸은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게 된다. 특히 발은 지면으로부터 직접적인 충격을 받기 때문에 피로도가 쌓이는 것은 물론, 부상 위험도 그만큼 커진다. 따라서 장거리 달리기를 통해 발이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을 주자. 단, 무작정 오래 달린다고 해서 좋은 것만은 아니다. 러닝과 워킹, 즉 걸으면서 적절히 휴식을 취할 줄도 알아야 울트라마라톤 완주에 성공할 수 있다.

2. 언덕 달리기
목표로 하는 대회 코스에 언덕이 있느냐, 없느냐는 중요하지 않다. 트레이닝 시 언덕 달리기는 무조건 필요한 과정이다. 근육과 심폐 기능을 향상시키는 데 효과적일뿐더러 러닝 스피드를 높여 주고, 러닝 피로감을 쉽게 해소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3. 주말 중거리 러닝 훈련과 레이스 속도
만일 일이 바빠 주중에 장거리 훈련을 하지 못했다면, 주말을 이용하여 24km 정도 지속적으로 달리도록 하자. 긴 거리를 꾸준히 달려줘야 러닝 피로가 덜 쌓인다. 페이스는 너무 느긋할 필요 없이 숨이 찰 정도로만 달려주는 편이 좋다.

참고로 대회 도중 탈수 현상, 근육 경련 등을 예방하기 위해 러닝 트레이닝 시 물 마시는 훈련을 해두는 게 좋다. 앞서 이야기했듯 울트라마라톤은 풀코스 마라톤과 달리 러닝 자체가 습관화되어 있어야 하는 종목이기 때문! 더불어 훈련이 끝난 후에는 오늘 한 트레이닝 내용과 러닝 컨디션을 꼼꼼히 기록해 두는 습관을 갖자. 스스로의 상태를 수시로 체크하며 훈련하다 보면 러닝 피로와 부상 위험에 대한 부담감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을 것!





인간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 울트라마라톤(Ultra Marathon)! 풀코스 마라톤에 비하면 대단히 고통스러운 도전이 될 것이다. 또, 레이스 도중 여러 차례 포기하게 될 수도 있다. 하지만 42.195km 지점을 넘어설 때의 짜릿함을 상상해보자. 한계에 부딪힐 때마다 점차 성장해가는 자신의 모습을 보며 울트라마라톤의 묘미에 푹 빠져들게 될지도 모른다. 내친김에 2013년 버킷리스트에 ‘울트라마라톤 도전’을 적어 보는 것 어떨지! 걷기엔 우린 아직 젊으니까.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