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nning/Coach2013.07.01 09:31

[Running Q&A] 러닝도 타고난다? 잘 달리는 체질이 있는 건지 궁금합니다!

 	 산소섭취능력, 러닝능력향상, 규칙적인운동효과, 러닝체질, 달리기체질, 운동체질, 스포츠심장, 심폐능력향상, 달리기효과, 산소운반능력, 폐활량, 최대산소섭취량, 달리기실력향상법

달리기를 포기하는 사람, 또는 시작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의 단골 멘트가 있다. '나는 러닝이 체질에 안 맞아!' 사실일까, 핑계일까? 러닝도 정말 타고나야 하는 건지 지금부터 그 해답을 속 시원히 확인해보자!





 	 산소섭취능력, 러닝능력향상, 규칙적인운동효과, 러닝체질, 달리기체질, 운동체질, 스포츠심장, 심폐능력향상, 달리기효과, 산소운반능력, 폐활량, 최대산소섭취량, 달리기실력향상법

 	 산소섭취능력, 러닝능력향상, 규칙적인운동효과, 러닝체질, 달리기체질, 운동체질, 스포츠심장, 심폐능력향상, 달리기효과, 산소운반능력, 폐활량, 최대산소섭취량, 달리기실력향상법
흔히 유명 육상선수들을 두고 '저 선수 타고났다'는 이야기를 하는데 이것이 사실일까? 세계적으로 이름을 떨치고 있는 프로 선수들의 경우 대개 선천적으로 타고났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선수들의 경기력은 40% 이상 유전적인 능력에 의해 결정되는데, 일례로 마라톤 감독들은 선수 선발 시 '사슴 같은 발목, 통자형의 넓은 가슴, 작은 머리'의 체격 조건을 가장 우선시한다고 한다. 이런 선수들이 지근이 발달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단거리 육상에 필요한 속근과 달리 지근은 수축 속도가 느리고, 에너지를 많이 저장하고 있어 장거리 달리기에 유리하다. 때문에 프로의 세계에서는 유전적으로 타고난 체질과 노력으로 만들어진 체질의 차이가 크게 나타난다고 한다.

그러나 일반 러너의 경우 노력만으로도 러닝 실력 향상이 충분히 가능하다.
달리고자 하는 마음이 있다면 두려워하지 말고 당장 러닝을 시작하면 된다. 단, 처음부터 자신이 잘 달릴 거라고 과신하거나 뛰는 과정이 고통스럽다고 해서 본인에게 어울리지 않는 운동이라고 섣불리 판단하지는 말자. 러닝을 잘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조건이 필요한 법이다.

 	 산소섭취능력, 러닝능력향상, 규칙적인운동효과, 러닝체질, 달리기체질, 운동체질, 스포츠심장, 심폐능력향상, 달리기효과, 산소운반능력, 폐활량, 최대산소섭취량, 달리기실력향상법

 	 산소섭취능력, 러닝능력향상, 규칙적인운동효과, 러닝체질, 달리기체질, 운동체질, 스포츠심장, 심폐능력향상, 달리기효과, 산소운반능력, 폐활량, 최대산소섭취량, 달리기실력향상법
우리 몸은 규칙적으로 부하를 주면, 신체에 가해지는 강도를 이겨낼 수 있을 만큼 단련이 되기 시작한다. 러닝 역시 마찬가지! 매일 달리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주 2~3회 정도 자신의 체력을 넘어서지 않는 적당한 수준에서 러닝을 시작하자. 달리다 보면 어느새 근육과 신경, 뼈, 인대 등 온몸이 '러닝화' 되는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단, 힘들다고 해서 한참 동안 러닝을 쉴 경우 편안함이 익숙해져 몸이 녹슬 수 있으니 이점 주의하자.

 	 산소섭취능력, 러닝능력향상, 규칙적인운동효과, 러닝체질, 달리기체질, 운동체질, 스포츠심장, 심폐능력향상, 달리기효과, 산소운반능력, 폐활량, 최대산소섭취량, 달리기실력향상법

러닝을 꾸준히 하다 보면 심장 역시 튼튼해지면서 산소 운반 능력이 향상된다. 다시 말해 평소 쉬고 있던 말단 조직에까지 신선한 혈액이 충분히 공급되고, 혈액 순환이 빨라지면서 온몸의 노폐물이 원활하게 배출되는 것이다. 또, 러닝으로 심장이 견딜 수 있는 부하가 커지면 혈류량이 많아지므로 혈관 역시 건강해진다. 지속적인 운동으로 우리도 '스포츠 심장'을 가질 수 있다는 말씀!

 	 산소섭취능력, 러닝능력향상, 규칙적인운동효과, 러닝체질, 달리기체질, 운동체질, 스포츠심장, 심폐능력향상, 달리기효과, 산소운반능력, 폐활량, 최대산소섭취량, 달리기실력향상법

 	 산소섭취능력, 러닝능력향상, 규칙적인운동효과, 러닝체질, 달리기체질, 운동체질, 스포츠심장, 심폐능력향상, 달리기효과, 산소운반능력, 폐활량, 최대산소섭취량, 달리기실력향상법
달리기를 하면 폐활량이 좋아진다는 사실은 모두가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런데 폐활량은 체구에 따라 달라질뿐더러 개인차가 크므로 수치를 놓고 비교하기란 어려운 일이다. 따라서 보다 정확히 이야기하기 위해서는 산소섭취능력을 따져봐야 한다. 최대산소섭취량이란 근육에 산소를 공급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하는데, 산소섭취능력이 좋아지면 신체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스트레스에 강해져 러닝 실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

|참고 자료: 『황영조 마라톤 스쿨』



앞서도 계속 강조했듯 실력 향상을 위해서는 규칙적인 러닝이 필수이다. 땀 흘리지 않고 좋은 결과를 얻으려고 한다면, 그건 체질이 아닌 마음가짐의 문제 아닐까? 러닝은 절대로 노력을 배신하지 않는다.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