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뉴발란스'에 해당되는 글 1건

Running/News & Talk2013.11.25 09:33

[뉴발란스 in Boston] Chapter 5. 낭만과 함께 달린 41년 펄마우스 로드레이스

국제레이스, 뉴발란스, 레이스, 마라톤, 보스턴, 보스턴 뉴발란스, 보스턴마라톤, 이색러닝, 이색레이스, 케이프, 케이프곶, 케이프코드, 토니 레오나드, 펄마우스, 펄마우스레이스, 펄마우스로드레이스, 프랭크 쇼터, 미국축제, 지역축제, 뉴발란스러닝,

미국 동부 케이프코드의 아름다운 바닷가를 끼고 달리는 환상적인 코스에서 펼쳐진 세계적인 달리기 대회 ‘뉴발란스 펄마우스 로드 레이스’는 뉴발란스가 후원하는 대표 레이스이다. 뉴발란스의 본사가 있는 보스턴은 여러가지 스포츠를 후원하거나 지역 스포츠 발전을 위해 힘을 쏟기도 하는데, 펄마우스 로드 레이스도 그 중 하나이다. 뉴발란스 in 보스턴 마지막 시리즈, 뉴레이서들과 함께 한 펄마우스 로드 레이스의 생생한 현장 속으로 러너들을 초대한다.






국제레이스, 뉴발란스, 레이스, 마라톤, 보스턴, 보스턴 뉴발란스, 보스턴마라톤, 이색러닝, 이색레이스, 케이프, 케이프곶, 케이프코드, 토니 레오나드, 펄마우스, 펄마우스레이스, 펄마우스로드레이스, 프랭크 쇼터, 미국축제, 지역축제, 뉴발란스러닝,

달리기를 사랑한 바텐더에 의해 시작된 펄마우스 로드레이스 대회는 4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러너들과 보스턴 지역주민들의 사랑을 받으며 발전해왔다. 보스턴의 유명 바텐더 토니 레오나드는 마라톤 경기 관람을 위해 영업을 하지 않을 정도로 열광적인 달리기 매니아였다.

그는 자신의 우상 마라토너 프랭크 쇼터가 출전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1973년에 펄마우스의 유명 해변가인 케이프코드를 달리는 7마일 단축마라톤을 만들었고, 2년 뒤 그의 꿈을 이루게 되었다. 펄마우스 로드 레이스는 점점 그 규모가 커져 현재는 매 해 만 여명이 넘는 참여자와 국제대회 입상한 올림픽 마라토너 및 중장거리 선수들이 참여하는 명실상부한 대회로 자리잡고 있다.
 

국제레이스, 뉴발란스, 레이스, 마라톤, 보스턴, 보스턴 뉴발란스, 보스턴마라톤, 이색러닝, 이색레이스, 케이프, 케이프곶, 케이프코드, 토니 레오나드, 펄마우스, 펄마우스레이스, 펄마우스로드레이스, 프랭크 쇼터, 미국축제, 지역축제, 뉴발란스러닝,

국제레이스, 뉴발란스, 레이스, 마라톤, 보스턴, 보스턴 뉴발란스, 보스턴마라톤, 이색러닝, 이색레이스, 케이프, 케이프곶, 케이프코드, 토니 레오나드, 펄마우스, 펄마우스레이스, 펄마우스로드레이스, 프랭크 쇼터, 미국축제, 지역축제, 뉴발란스러닝,

펄마우스 로드 레이스의 모태는 러너들에게 익숙할 보스턴 마라톤이다. 보스턴 마라톤은 매년 4월 셋째 주 월요일 애국자의 날에 열리는 마라톤 대회이다. 매년 2만명 이상이 참가하고 관람객 수면 50만명에 이르는 세계 최대 국제 대회이기도 하다. 

그런데, 올해 2013년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서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오랜 전통과 전위를 자랑하는 국제 대회이다 보니 이해관계가 다른 수많은 나라의 표적이 되기 쉬웠던 것. 경기시작 4시간이 지난 즈음 두 번 연달아 폭탄 테러가 일어난 것이다. 공포의 폭발이 있은지 4달여가 지난 보스턴은 스스로의 상처를 위로하고 있었다. “보스턴 스트롱(BOSTON STRONG)”. 희생당한 사람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더 강해지자고 얘기하는 자기 주문과 같은 문구를 보스턴 시내 곳곳에서 볼 수 있었다. 

국제레이스, 뉴발란스, 레이스, 마라톤, 보스턴, 보스턴 뉴발란스, 보스턴마라톤, 이색러닝, 이색레이스, 케이프, 케이프곶, 케이프코드, 토니 레오나드, 펄마우스, 펄마우스레이스, 펄마우스로드레이스, 프랭크 쇼터, 미국축제, 지역축제, 뉴발란스러닝,

국제레이스, 뉴발란스, 레이스, 마라톤, 보스턴, 보스턴 뉴발란스, 보스턴마라톤, 이색러닝, 이색레이스, 케이프, 케이프곶, 케이프코드, 토니 레오나드, 펄마우스, 펄마우스레이스, 펄마우스로드레이스, 프랭크 쇼터, 미국축제, 지역축제, 뉴발란스러닝,

국제레이스, 뉴발란스, 레이스, 마라톤, 보스턴, 보스턴 뉴발란스, 보스턴마라톤, 이색러닝, 이색레이스, 케이프, 케이프곶, 케이프코드, 토니 레오나드, 펄마우스, 펄마우스레이스, 펄마우스로드레이스, 프랭크 쇼터, 미국축제, 지역축제, 뉴발란스러닝,

이번 2013 펄마우스 로드레이스에는 뉴레이서들이 함께 했다. 보스턴 시내를 출발해 남동쪽으로 100여 킬로 떨어진 펄마우스에 도착한 뉴발란스 원정대! 이곳 케이프코드는 1년 내내 조용한 마을이지만 펄마우스 로드 레이스가 열리는 날이면 엄청난 인파와 축제 분위기로 들썩인다. 이 작은 마을에서 벌어지는 역사 깊은 달리기 대회는 많은 지역주민, 세계 각지에서 초청된 전문 선수들과 일반인 참가자들에 의해 유지 발전되고 있었다.
 

국제레이스, 뉴발란스, 레이스, 마라톤, 보스턴, 보스턴 뉴발란스, 보스턴마라톤, 이색러닝, 이색레이스, 케이프, 케이프곶, 케이프코드, 토니 레오나드, 펄마우스, 펄마우스레이스, 펄마우스로드레이스, 프랭크 쇼터, 미국축제, 지역축제, 뉴발란스러닝,

펄마우스 로드 레이스의 특징 중 하나는 전 세대를 아우른다는 점이다. 대회 엑스포장의 자원봉사자나 대회 참가자들은 물론 대회와 관련된 사람들의 연령대는 실로 다양했다. 젊은 청년과 백발의 할머니들이 같은 책상에 앉아 참가자들을 위해 번호표를 나누어주고 온가족이 같이 대회에 참여하고 응원한다. 참가자들과 봉사자들 모두가 웃는 얼굴로 즐겁게 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대회 자체의 긴장감이나 기록, 경쟁심 같은 요소를 뛰어넘는다. 이곳에 함께하는 사람들은 달리기 자체를 즐기는 것보다 행복한 에너지, 배려하는 마음, 긍정의 에너지를 나누고 있었다.
  

국제레이스, 뉴발란스, 레이스, 마라톤, 보스턴, 보스턴 뉴발란스, 보스턴마라톤, 이색러닝, 이색레이스, 케이프, 케이프곶, 케이프코드, 토니 레오나드, 펄마우스, 펄마우스레이스, 펄마우스로드레이스, 프랭크 쇼터, 미국축제, 지역축제, 뉴발란스러닝,

펄마우스 로드 레이스는 코스가 그야말로 환상적이었다. 미국 동브의 케이프 코드 바닷가를 따라 달리는 아름다운 코스는 참가자들은 물론 축제에 참가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배가시켜주는 선물 같은 것이었다. 피니시라인에서는 더위와 피로에 지친 참가자들에게 동네 할아버지는 마당에서 물을 틀어 호스로 샤워를 선사했고 동네 꼬마들은 레모네이들을 펼쳐 놓고 25센트에 팔기도 했다. 대회는 두여 시간 만에 평화로운 분위기 속에서 종료 되었고 간단한 시상식 행사와 함께 내년을 기약하며 안녕을 고했다. 40여년이 넘는 역사 속에서 날로 인기를 더해가고 있는 펄마우스로드 레이스! 내년, 이곳을 함께 할 뉴레이서는 누가 될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 참고자료: 오보이! 



이렇게 펄마우스 로드 레이스 참가를 끝으로 뉴발란스의 탄생지 <보스턴 시리즈>는 마무리 되었다. 앞선 시리즈에서도 언급했다시피 보스턴은 아기자기하고 작은 도시이지만, 대도시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안락함이 있는 도시였다. 여러분이 총 5탄의 시리즈 동안 느낀 보스턴은 어떤 곳이었나? 지금 그 매력을 함께 공유해보자!



Posted by NBr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낭만자객 2013.11.25 14:26 링크주소 | 수정/삭제 | 덧글

    경쟁보다 화합과 축제를 즐기는 펄마우스 레이스의 감동적인 이야기 잘 봤습니다. 비바람이 불어서 쌀쌀한 월요일인데 마음이 따뜻해지네요~^^

    • 낭만자객님, 레이스 참가자 뿐 아니라 마을 주민들까지 모두가 즐기는
      축제 펄마우스 로드 레이스 이야기, 참 훈훈하죠~?^^
      이곳 바닷가를 달리는 코스가 일품이라고 하니, 색다른 레이스를 즐기고 싶으시다면
      한 번 도전해보시길 강력 추천 드릴게요!*_*

  2. 늘양 2013.11.25 16:46 링크주소 | 수정/삭제 | 덧글

    세대를 아울러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축제는 흔치 않죠!
    우리나라도 러닝이, 러너들만 참여하는 축제가 아닌
    다같이 즐기는 축제라는 인식이 생겼으면 좋겠네요:)
    무척 부럽습니다~

    • 늘양님 말씀처럼 펄마우스 로드 레이스는 레이서들만 즐기는 축제가 아닌
      지역 주민과 전 세대를 아우른다는 점이 특징인데요~!
      언젠가 우리나라에서도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레이스가 생겨
      뉴발란스가 함께 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앞으로도 많은 애정 부탁드립니다~!

  3. angela 2013.11.25 17:38 링크주소 | 수정/삭제 | 덧글

    아픈 상처를 스스로 이겨내려고 노력하는 모습에 마음이 짠해지네요! 다음 행사때는 사고 없이 즐겁게 즐길 수 있는 러닝대회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_^

    • angela님, 올 해 보스턴 마라톤에서 생긴 참사는 안타까운 사건이 아닐 수 없습니다.ㅠㅠ
      하지만 도시의 인상은 그런 안타까운 참사의 흔적보다는 평화롭고 안락함이 강했답니다.
      '보스턴 스트롱', 강하고 꿋꿋한 의지를 지닌 시민들의 노력이 있었던 덕분이겠죠?
      앞으로 즐거운 마라톤 대회가 계속되길 함께 응원해주세요!

  4. 젠젠 2013.11.25 19:13 링크주소 | 수정/삭제 | 덧글

    오오! 저도 직접가서 즐겨보고 싶네요 :)
    모두 함께 즐기는 축제라니 참 좋아요 ~

    • 젠젠님, 축제같은 레이스도 매력적인데다, 이곳 코스가 일품이라고하니
      기회가 되신다면 한 번 도전해보시길 강력 추천드려요!^^

  5. DJAJD 2013.11.25 20:07 링크주소 | 수정/삭제 | 덧글

    축제를 즐기는 당신이 진정한 러너!!
    훈훈하게 잘 보고 갑니다 ^^

    • DJAJD님, 재미있게 보셨다니 다행입니다!^^
      앞으로도 흥미로운 정보 많이 전달해 드릴게요~! 자주 방문해주세요.*_*

  6. 축제 2013.11.26 17:28 링크주소 | 수정/삭제 | 덧글

    세계적으로 유명한 대회인데 뭔가 따뜻한 동네 축제 같은 느낌도 드네요 ㅎㅎ 그만큼 훈훈한 레이스라는 뜻이겠죠? 나중에 보스턴에 가게 되면 이 동네에 꼭 들리고 싶네요!

    • 축제님, 여유롭고 한적한 펄마우스 지역에 방문하신다면
      보스턴과는 또다른 느낌을 느끼실 수 있을겁니다~!^^
      다녀오신다면 다시 한번 들려주셔서 어떤 여행이셨는지 꼭 말씀해주세요~!

  7. 루루 2013.11.26 19:40 링크주소 | 수정/삭제 | 덧글

    보스턴 옛날부터 가보고 싶었는데!
    대회 기간 맞춰서 놀러가보고 싶네요! 갈 수 있으려나 ㅠㅜ

    • 루루님, 꼭 한번 가보고 싶었던 곳이라면 주저하지 마시고
      내년 여름 휴가는 보스턴을 목표로 준비해 보세요~!
      색다른 경험과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드실 수 있을겁니다.*_*

  8. 럭키걸 2013.11.26 21:09 링크주소 | 수정/삭제 | 덧글

    보스턴은 강하다, 저 문구가 너무 맘에 찡하네요T_T 기회가 된다면 보스턴에 가서 직접 레이스의 현장을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D

    • 럭키걸님, 스스로를 위로하고 더 강해지자 말하는 보스톤 스트롱 정신은
      가슴 찡하기도 하지만 본받고 싶기도 한데요~!
      럭키걸님도 보스턴에 직접 가셔서 레이스도 즐기고
      보스턴 시민들의 강인함을 느껴보세요!*_*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