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nning/News & Talk2012. 2. 5. 09:43

지구촌 특이한 러닝 트랙, 힐릭스 호텔과 둥완초등학교 옥상의 러닝 트랙

완만한 유선형을 그리며 탁 트인 러닝 트랙 위를 달리다가, 문득 이런 의구심이 뇌리를 스쳤다.

'모든 러닝 트랙들이 다 똑같은 모양일까?'
'왜 러닝 트랙에서는 왼쪽 방향으로만 달리는 걸까?'

궁금증을 풀어줄 트랙의 시초와 함께 세계의 특이한 러닝 트랙들을 한자리에 모아봤다.



그들도 처음에는 시계방향으로 돌았다. 트랙의 시초

현재 육상경기에서는 트랙을 왼쪽 방향으로 달린다. 과연 처음부터 왼쪽 방향으로 달리도록 결정된 것일까? 정답은 아니오다. 육상경기에서의 트랙 모양이나 왼쪽으로 달리는 방향은 경마의 형태를 모방하면서부터 탄생되었다.


1865년 3월, 영국의 옥스퍼드대학은 캠브리지대학과의 대항전을 개최했다. 이 경기가 바로 세계 최초의 육상 경기대회였다. 당시 선수들은 트랙을 시계 방향으로, 즉 오른쪽 방향으로 돌았다. 이 규칙은 1896년 제1회 근대 올림픽인 아테네대회의 육상경기에서도 지속되었다.

	 뉴발란스 러닝, 달리기, 달리기트랙, 러닝, 러닝트랙, 아테네올림픽, 육상, 중국 화제, 힐릭스호텔,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 뉴발란스

1896년 하계 올림픽 육상 100m 결승 경기. 경기장의 곡선주로가 매우 촘촘해서 달리기 경기에서 좋은 기록을 내기란 불가능했다

제1회 아테네올림픽의 육상경기는 팬아테나익 스타디움에서 개최되었다. 당시 육상 트랙의 모양은 요즘과는 달리 대단히 길쭉했었기 때문에 코너에 해당하는 트랙 부위가 예각을 이루고 있었다. 따라서 선수들은 레인에서 벗어나지 않기 위해서 코너를 돌 때는 속도를 줄일 수 밖에 없었다.


특히 유의해 볼만한 것은 트랙경기가 현재와 같은 시계 반대 방향인 좌회전이 아니고 시계방향과 같은 우회전으로 실시되었다는 점이다. 아테네대회가 끝난 후, 세계 육상관계자들은 제2회 파리올림픽 때부터 현재와 같이 좌회전으로 트랙을 도는 것으로 변경시키기로 했다. 이후 좌회전으로 트랙을 달리는 룰은 현재까지 적용되고 있다.
 
나선형의 건물 위에 올려져있는 러닝 트랙, 아랍에미레이트(UAE) 힐릭스 호텔

러닝 트랙이 유선형 뿐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면 이런 트랙은 어떨까? 미국의 건축사무소 리저 아키텍처(Leeser architecture)가 설계한 아랍에미레이트의 힐릭스 호텔은 기존 트랙과는 다른 모양을 하고 있다.

	 뉴발란스 러닝, 달리기, 달리기트랙, 러닝, 러닝트랙, 아테네올림픽, 육상, 중국 화제, 힐릭스호텔,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 뉴발란스

양파를 연상시키는 아슬아슬한 힐릭스 호텔

엇갈리게 쌓아 올린 평판 형태의 층 모양 덕분에 ‘나선(helix)’이라 명명된 이 호텔은, 건물의 일부가 물위에 떠있도록 설계되었으며, 세계적인 건축가 자하 하디드가 설계한 '세이크 자예드 다리(Sheik Zayed Bridge)'와 인접해 있다.

	 뉴발란스 러닝, 달리기, 달리기트랙, 러닝, 러닝트랙, 아테네올림픽, 육상, 중국 화제, 힐릭스호텔,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 뉴발란스

힐릭스 호텔의 내부

'힐릭스 호텔'은 기존의 호텔과는 상당한 차이점을 보인다. 기존 호텔이 쭉 뻗은 복도에 중앙정원을 갖추고 있다면, 힐릭스 호텔은 나선형 층을 따라 객실과 스위트룸이 바깥을 향해 배치되어 있다. 때문에 위층으로 올라가면 층의 넓이와 경사도, 면적이 달라진다.


	 뉴발란스 러닝, 달리기, 달리기트랙, 러닝, 러닝트랙, 아테네올림픽, 육상, 중국 화제, 힐릭스호텔,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 뉴발란스

달리는 것뿐인데 간지가 난다

나선을 따라 시설물의 배치도는 달라지는데 라운지와 레스토랑이 미팅룸과 컨퍼런스룸으로, 라운지와 카페로 바뀌고, 5층에는 고급 실내외 겸용 헬스 스파로, 그리고 꼭대기 층에는 수영장이 차지하고 있다. 또한 5층의 러닝 트랙은 경사가 끝나 힐릭스 호텔 중 유일하게 바닥이 평평해지는 곳이기도. 때문에 달리고자 하는 마음만 있다면 호텔 1층 바깥에서부터 5층까지 냅다 뛸 수 있는 구조이다.


<내용 참조: Designboom / Designflux>


옥상에서 달린다?! 중국 선전시의 초등학교 러닝 트랙

2009년 어느날,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 합성이냐 아니냐를 놓고 큰 논란을 불러왔던 사진이 한장 있다.
바로 선전시 둥완(东湾)초등학교 옥상에 길게 펼쳐진 육상트랙 위로 학생들이 삼삼오오 모여 운동을 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논란의 주인공.


뉴발란스 러닝, 달리기, 달리기트랙, 러닝, 러닝트랙, 아테네올림픽, 육상, 중국 화제, 힐릭스호텔,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 뉴발란스

문제의 학교 옥상 트랙 사진. 진짜일까?

결론적으로 이 사진은 합성이 아닌 실제 학교 옥상의 모습으로 밝혀졌다.

학교측은 학생들의 활동공간이 부족해 지난해 건물 옥상을 개조, 약 100미터의 운동공간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학생들의 안전문제에 대해 옥상에 2.5미터의 담장이 설치돼 있어 체조, 농구, 탁구 등의 체육수업을 진행하는데 특별한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중국 네티즌들은 '옥상 운동장'에 대해 학생들의 안전이 걱정된다는 우려와 함께 학교측의 기발한 아이디어에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뉴발란스 러닝, 달리기, 달리기트랙, 러닝, 러닝트랙, 아테네올림픽, 육상, 중국 화제, 힐릭스호텔,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 뉴발란스

아슬아슬한 옥상 트랙

뉴발란스 러닝, 달리기, 달리기트랙, 러닝, 러닝트랙, 아테네올림픽, 육상, 중국 화제, 힐릭스호텔,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 뉴발란스

광저우의 한 네티즌은 "아무리 높은 담장을 설치했다고 해도 어디로 튈지 모르는 아이들이기에 안전문제가 심각하게 우려된다"고 말한 반면, 선전의 또 다른 네티즌은 "학교측이 아시아의 우사인 볼트를 키우려 옥상에 육상트랙을 설치한 것 아니냐"는 재밌는 반응도 보였다. 또한 베이징의 한 네티즌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 우사인 볼트를 데려와 뛰게 하면 과연 어떤 기록이 나올지 궁금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용하기 비싸더라도, 설령 위험하더라도 한번쯤은 꼭 달려보고 싶은 특이한 러닝 트랙들이다.
나아가 우회전으로(!) 달릴 수 있다면 정말 멋진 경험이 될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NBr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탁훈 2012.02.28 20:41 링크주소 | 수정/삭제 | 덧글

    옥상을 이용한 프로젝트가 좀더 적극적으로 이루어져야 하지 않나 싶어요. 서울시에서도 옥상공원화 사업으로 옥상을 일반에게 공개하는 프로젝트 몇년전에 거창하게 시행했다가 실패했죠. 옥상을 공공재로 만든다는것... 가능할것 같으면서도 좀 어려운 숙제인듯해요. 그런데 저 힐릭스 호텔.. 정말 저렇게 생긴 호텔이 있군요. 얼핏 저런 이미지 예전에 보고 모형이나 머릿속 이미징인지 알았다는...

    • 동감하고 공감합니다.
      사실 거창한 프로젝트 보다는 소소하게 공간을 활용할 수 있는
      실행안이 좀 나와줬으면 좋겠네요.^^
      저도 처음 보고 상상 속 이미지라고 생각했습니다. 하핫.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