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nning/Coach2013.02.25 10:45

[Running Q&A] 어디에서든 잘 달릴 수 있는 비법을 알려주세요! 올바른 달리기 자세

 	 달리기, 달리기자세, 주법, 러닝, 러닝자세, 러닝훈련법, 달리기훈련법, 트레일러닝, 트레일러닝화, 실내운동, 실내달리기, 트레드밀, 트레드밀달리기, 실내러닝, 야외러닝, 야외달리기, 실외달리기, 아스팔트달리기, 아스팔트길, 흙길, 트랙, 러닝트랙

러닝은 다른 스포츠에 비해 공간의 제약을 거의 받지 않는다. 실내에서도, 야외에서도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즐길 수 있어 남녀노소 모두가 쉽게 접할 수 있다. 하지만 누구나 할 수 있다고 해서 아무렇게나 막 해도 되는 운동은 아니다. 장소와 상황에 따라 올바른 방법으로 달려야 운동 효과를 얻을 수 있고, 부상 위험도 막을 수 있다.

오늘은 먼저 장소에 따라 달리는 방법을 소개하고자 한다. 어렵지 않게 습득할 수 있는 부분이니 잘 마스터하여 '공간을 지배하는' 러너가 되어 보자.





 	 달리기, 달리기자세, 주법, 러닝, 러닝자세, 러닝훈련법, 달리기훈련법, 트레일러닝, 트레일러닝화, 실내운동, 실내달리기, 트레드밀, 트레드밀달리기, 실내러닝, 야외러닝, 야외달리기, 실외달리기, 아스팔트달리기, 아스팔트길, 흙길, 트랙, 러닝트랙

피트니스 센터의 트레드밀은 야외 러닝을 대체할 수 있는 가장 유용한 수단이다. 러닝 스피드를 경우에 따라 조절할 수 있음은 물론 야외에서 발생할 수 있는 돌발 상황이나 장애물들이 없기 때문에 마음 놓고 러닝에 집중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편안하게 달릴 수 있다고 해서 쉴 틈 없이 빠르게 달리거나 운동을 하는 둥 마는 둥 여유 부리는 것은 올바른 방법이 아니다.

 	 달리기, 달리기자세, 주법, 러닝, 러닝자세, 러닝훈련법, 달리기훈련법, 트레일러닝, 트레일러닝화, 실내운동, 실내달리기, 트레드밀, 트레드밀달리기, 실내러닝, 야외러닝, 야외달리기, 실외달리기, 아스팔트달리기, 아스팔트길, 흙길, 트랙, 러닝트랙

트레드밀 위에서 러닝할 때에는 일정한 속도로 계속 달리기보다는 스피드의 완급을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 느리게 뛰기와 빠르게 뛰기를 반복하면 관절에 부담이 덜 가는 동시에 운동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또, 러닝 자체에 너무 집중하다 보면 자칫 부상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 따라서 중간중간 트레드밀에 표시되는 맥박수를 체크하며 몸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달리기, 달리기자세, 주법, 러닝, 러닝자세, 러닝훈련법, 달리기훈련법, 트레일러닝, 트레일러닝화, 실내운동, 실내달리기, 트레드밀, 트레드밀달리기, 실내러닝, 야외러닝, 야외달리기, 실외달리기, 아스팔트달리기, 아스팔트길, 흙길, 트랙, 러닝트랙

실내 운동에 비해 야외 러닝은 운동 효과에도, 기분 전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실외 공간은 크게 트랙과 아스팔트 길로 구분할 수 있는데, 높은 운동 효과를 원한다면 쿠션감이 있는 러닝 트랙에서 뛰는 것이 가장 좋다. 달리기에도 안전할 뿐만 아니라 정석대로만 운동하면 훈련 효율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트랙에서 러닝할 때는 고개를 세우고 상체는 약간 기울인 채 시선은 정면을 향하도록 한다. 이때 팔은 앞뒤로 반듯하게 흔들고, 발목 흔들림은 줄여 11자로 달리는 게 좋다.

 	 달리기, 달리기자세, 주법, 러닝, 러닝자세, 러닝훈련법, 달리기훈련법, 트레일러닝, 트레일러닝화, 실내운동, 실내달리기, 트레드밀, 트레드밀달리기, 실내러닝, 야외러닝, 야외달리기, 실외달리기, 아스팔트달리기, 아스팔트길, 흙길, 트랙, 러닝트랙

주법에 있어서는 아스팔트 길도 트랙과 크게 다른 점은 없다. 다만 아스팔트 길은 지면이 딱딱하기 때문에 발에 가해지는 충격이 클 수 있으므로 너무 높이 뛰지 말고 발바닥이 지면에 스치는 듯한 기분으로 가볍게 뛰어야 충격을 줄일 수 있다. 또, 쿠셔닝이 좋은 러닝화를 신는 것도 부상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좋은 방법 중 하나다.

 	 달리기, 달리기자세, 주법, 러닝, 러닝자세, 러닝훈련법, 달리기훈련법, 트레일러닝, 트레일러닝화, 실내운동, 실내달리기, 트레드밀, 트레드밀달리기, 실내러닝, 야외러닝, 야외달리기, 실외달리기, 아스팔트달리기, 아스팔트길, 흙길, 트랙, 러닝트랙

트레일 러닝이란 쉽게 말해 산길을 달리는 운동이다. 자연을 벗 삼아 달리며 멋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기 때문에 실내나 평지에서 즐기는 러닝과는 또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다. 그러나 지면 자체가 자갈이나 바위 등으로 고르지 못하고, 곳곳에 위험 요소가 산재해 있기 때문에 항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특히 흙길의 경우 아스팔트나 트랙에 비해 미끄럽기 때문에 평상시보다 체력 소모가 클 수 있다.

 	 달리기, 달리기자세, 주법, 러닝, 러닝자세, 러닝훈련법, 달리기훈련법, 트레일러닝, 트레일러닝화, 실내운동, 실내달리기, 트레드밀, 트레드밀달리기, 실내러닝, 야외러닝, 야외달리기, 실외달리기, 아스팔트달리기, 아스팔트길, 흙길, 트랙, 러닝트랙

따라서 트레일 러닝을 할 때에는 반드시 트레일 러닝화를 착용해야 하고, 주행 시 발끝으로 달려야 한다. 만일 트레일 러닝 경험이 적다면, 모래 운동장 등에서 충분한 연습을 거쳐야 하며 보폭은 좁게 달리는 것이 좋다. 또, 안전 확보를 위해 가급적 여러 명이 무리지어 달리는 것이 필요하다. 그리고 한 가지 팁을 더 전하자면, 트레일 러닝은 장소의 특성상 낮과 밤의 기온차가 심한 편이므로 러닝 자켓이나 바람막이 등을 준비하면 유용할 것이다.

|참고자료: 동아 헬스&라이프



러닝하는 장소에 따라 미묘하게 다른 주법들! 참고해둔다면 훈련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보다 편안하게 달리기를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어렵게 생각하지 말고, 가벼운 마음으로 오늘도 Fun Run 하자. Good Running~!


Posted by NBrun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