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nning/Coach2013.01.23 10:06

[Running Q&A] 내가 원하는 건 귀신 같은 스피드! 빨리 달릴 수 있는 비법이 궁금해요~

달리기, 러닝, 마라톤, 런닝, 달리기잘하는법, 마라톤시간단축, 달리기시간단축, 달리기기록단축, 기록단축, 달리기훈련법, 러닝훈련법, 마라톤훈련법, 스피드, 스피드향상법, 러닝속도, 달리기속도, 빨리달리는법

러너들의 공통 관심사는 뭐니뭐니해도 ‘스피드’가 아닐까? 달리기가 어느 정도 익숙해지고, 자신이 목표한 거리를 어렵지 않게 달릴 수 있는 실력에 이르면 누구든 ‘기록 단축’에 관해 고민하게 된다. 하지만 스피드 향상이 마음처럼 간단한 문제는 아니다. 파틀렉(fartlek runs)이니 템포런(tempo runs)이니, 갖가지 러닝 훈련법이 있지만, 혼자서 처음부터 시작하기에 어려운 점도 있고, 강도 높은 훈련이다 보니 소화해내기도 쉽지 않다. 그럼 어떻게 해야 스피디한 러닝을 즐길 수 있을까? 지금부터 정답을 공개한다!





달리기, 러닝, 마라톤, 런닝, 달리기잘하는법, 마라톤시간단축, 달리기시간단축, 달리기기록단축, 기록단축, 달리기훈련법, 러닝훈련법, 마라톤훈련법, 스피드, 스피드향상법, 러닝속도, 달리기속도, 빨리달리는법

러닝뿐만 아니라 다른 스포츠 종목에서도 스피드 향상을 위해 실시하는 훈련이 있다. 바로 ‘언덕길 달리기’이다. 언덕길 달리기는 시간 대비 훈련 효과가 높을 뿐만 아니라 심폐 능력 강화 및 하체 근력을 강화시켜 주기 때문에 전문 선수들 사이에서도 인기 있는 트레이닝법 중 하나이다.

달리기, 러닝, 마라톤, 런닝, 달리기잘하는법, 마라톤시간단축, 달리기시간단축, 달리기기록단축, 기록단축, 달리기훈련법, 러닝훈련법, 마라톤훈련법, 스피드, 스피드향상법, 러닝속도, 달리기속도, 빨리달리는법

언덕 달리기는 부상의 위험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최대의 트레이닝 효과를 볼 수 있는 훈련법이다. 거리는 짧되 경사도가 있는 언덕을 선택하여 빠르고 강하게 달려야 한다. 이 트레이닝법을 잘만 이용한다면 근력과 스피드 향상을 모두 꾀할 수 있다.

달리기, 러닝, 마라톤, 런닝, 달리기잘하는법, 마라톤시간단축, 달리기시간단축, 달리기기록단축, 기록단축, 달리기훈련법, 러닝훈련법, 마라톤훈련법, 스피드, 스피드향상법, 러닝속도, 달리기속도, 빨리달리는법

단, 피로물질인 젖산의 발생과 급격한 피로 누적을 방지하기 위해 10초 내외의 코스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또한, 빨리 달리는 시간을 제한함으로써 과훈련 및 부상 위험을 줄여야 한다.

달리기, 러닝, 마라톤, 런닝, 달리기잘하는법, 마라톤시간단축, 달리기시간단축, 달리기기록단축, 기록단축, 달리기훈련법, 러닝훈련법, 마라톤훈련법, 스피드, 스피드향상법, 러닝속도, 달리기속도, 빨리달리는법

언덕 달리기의 포인트는 경사진 언덕을 강하고 일정한 힘으로 달려 올라가야 한다는 점이다. 이때, 언덕의 경사도는 5~10도 정도가 적당하다. 오르막길을 오를 때, 평지 대비 보폭을 좁혀야 하는 것은 맞지만, 발을 질질 끌며 달려서는 안 된다. 훈련을 처음 실시하는 단계에서는 다리를 높이 올리면서 걷는 연습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다. 이때, 언덕 쪽으로 몸을 너무 기울여서는 안 되고, 팔을 앞뒤로 힘차게 움직이며 자세에 집중하도록 하자.

달리기, 러닝, 마라톤, 런닝, 달리기잘하는법, 마라톤시간단축, 달리기시간단축, 달리기기록단축, 기록단축, 달리기훈련법, 러닝훈련법, 마라톤훈련법, 스피드, 스피드향상법, 러닝속도, 달리기속도, 빨리달리는법

내리막길에서는 속도가 붙는다고 전력질주 하지 말고, 조깅하는 기분으로 천천히 내려오면서 회복한다. 만일 언덕 훈련이 익숙해졌다면 내리막길에서 빠른 속도로 달려 내려오는 것도 좋다. 이 과정을 4~10회 정도 반복하자. 초보 러너들은 일주일에 2회 정도 언덕 훈련을 하되, 1회 훈련이 끝나면 최소 이틀 정도 휴식을 취해 줄 필요가 있다.

달리기, 러닝, 마라톤, 런닝, 달리기잘하는법, 마라톤시간단축, 달리기시간단축, 달리기기록단축, 기록단축, 달리기훈련법, 러닝훈련법, 마라톤훈련법, 스피드, 스피드향상법, 러닝속도, 달리기속도, 빨리달리는법

언덕 달리기는 스피드 향상을 위해 꼭 필요한 훈련임에는 분명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체력 이상으로 과훈련 하면 오히려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언덕 달리기는 평지 훈련에 비해 육체적 스트레스가 훨씬 많이 쌓이므로 처음부터 높은 경사를 오를 것이 아니라 점진적으로 훈련 강도를 올리는 것이 적절하다.

달리기, 러닝, 마라톤, 런닝, 달리기잘하는법, 마라톤시간단축, 달리기시간단축, 달리기기록단축, 기록단축, 달리기훈련법, 러닝훈련법, 마라톤훈련법, 스피드, 스피드향상법, 러닝속도, 달리기속도, 빨리달리는법

만일 훈련 후 장딴지나 아킬레스건 부위에 통증이 발생한다면 즉시 훈련을 중단하고, 회복기를 가져야 한다. 몸 상태가 좋지 않은데 트레이닝을 강행할 경우 부상이 심해질 수 있고, 훗날 후유증에 시달리게 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강도 높은 훈련 뒤에는 반드시 충분한 휴식이 뒤따라야 한다는 점 잊지 말자!

|참고자료: 해피레포츠



스피드와 근력 강화, 그리고 근육과 인대의 신축 능력을 강화시키는 데 효과적인 언덕 달리기. 앞에서도 잠깐 언급했지만, 과훈련 한다고 해서 스피드가 더 좋아지는 것은 아니다. 자신의 능력껏 트레이닝하는 것이 실력 향상의 지름길이라는 점 명심하자.


Posted by NBrun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