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nning/News & Talk2012.09.12 09:45

[Song&Run] 달리고 달리고 또 달려라! BPM 빠르기에 따라 골라 듣는 달리기 음악

러닝을 할 때 신나는 음악이 도움된다는 말은 그동안 Song&Run을 통해 여러 차례 이야기한 바 있다. 음악을 듣는 것이 러닝을 조금 더 즐겁게 하는 것은 물론 기록향상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달릴 때 가장 좋은 음악의 BPM은 몇 일까? 영국의 스포츠 심리학과 교수, 카라게오르기(Karageorghis)에 의하면 보통 사람이 운동할 때의 심박수와 비슷한 120~140 bpm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한다. 단, 만일 페이스를 증대시키고 싶다면 160 bpm 이상의 음악을 듣자. 페이스 향상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이다. (기분 탓이라도…)

러너들의 러닝 효율을 높여주기 위해 준비한 오늘의 Song&Run은 일명 ‘닦달하는 달리기 음악’이다.
스마트폰 어플을 이용하여 직접 bpm을 측정했다는… 으하하!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가 직접 bpm을 측정하여 선곡한 달리기 음악들! 단, 오차가 있을 수 있다는… 러닝을 즐기듯 재미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는… 에헴. 그럼 지금부터 Here we go~!





No Use for a Name, 노유즈포어네임, Dumb Reminders, ELLEGARDEN, 엘르가든, Marry Me, 강남스타일, psy, 싸이, DragonForce, 드래곤포스, Cry Thunder, Breathe Carolina, hit and run, 닥달, 달리기음악, 러닝음악, 달리기음악추천, 러닝음악추천, 달릴때음악추천, 뉴발란스러닝, 러닝, 달리기, 마라톤, 음악, 빠른음악추천

드래곤포스(DRAGONFORCE)의 음악은 비트가 빠르기로 유명하다. 이번 Song&Run에 추천하는 음악, <Cry Thinder>가 아니더라도 잘 찾아 들어 보면 러너들의 달리기 페이스에 맞는 노래가 있을 것.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가 측정한 <CRYTHUNDER>의 bpm은 130bpm. 운동 효과를 노려볼 수 있는 적정 bpm이다. 혹여 130bpm이 조금 빠르게 느껴지는 사람에게는 Breathe Carolina의 <Hit And Run>을 추천한다. 이 노래의 BPM은 124bpm으로 편안하게 달리기 좋은 비트이다.


DragonForce <Cry Thunder>

▶ 러너들을 위한 닦달 1. “첫술에 배부르랴? 욕심쟁이, 우후훗!”
러닝을 하든, 러닝 다이어트를 하든 달리기를 고작 일주일밖에 하지 않고서 실력이 늘지 않는다며, 혹은 살이 빠지지 않는다며 포기하는 러너들이 있다. 초보 러너들은 전문 러너가 아니다! 달리기가 분명 접근하기 쉬운 운동임은 맞지만, 실력이 쉽게 느는 운동은 아니다. 노력한 만큼 성과가 나타나는 운동! 따라서 목표한 바가 조~금 더디게 나타날 수는 있어도 노력은 러너들을 배신하지 않으니 눈에 불을 켜고 달리자. 포기하지 말고! (에너지러너들, 듣고 있나~?)

No Use for a Name, 노유즈포어네임, Dumb Reminders, ELLEGARDEN, 엘르가든, Marry Me, 강남스타일, psy, 싸이, DragonForce, 드래곤포스, Cry Thunder, Breathe Carolina, hit and run, 닥달, 달리기음악, 러닝음악, 달리기음악추천, 러닝음악추천, 달릴때음악추천, 뉴발란스러닝, 러닝, 달리기, 마라톤, 음악, 빠른음악추천

전 세계적으로 한류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노래, <강남 스타일>. 유튜브에 ‘Gangnam style’을 검색하면 전세계인들이 올린 패러디 영상이 차고 넘친다. <강남 스타일>의 매력, 여러분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누구나 한 번쯤은 따라 해 봤을 법한 ‘말춤’도 노래의 인기에 큰 몫을 했겠지만, 오늘의 주제 bpm과도 관련이 깊다! 싸이의 <강남 스타일> bpm이 사람이 운동하고 난 뒤 가장 기분이 좋은 상태의 심박과 동일하기 때문! 오늘 저녁, 러너들도 <강남 스타일>을 들으며 신나게 나이트 러닝을 즐겨보자! 단, 달리다 말춤은 금물! 창피하니까… 에헴.


PSY <강남 스타일>

▶ 러너들을 위한 닦달 2. “달릴 때 달리더라도 기본은 지킵시다!”
요즘 에너지런 시즌5에 흠뻑 빠져 있는 1인으로서 드리는 잔소리! 달리기 후에 워밍업 & 쿨링 다운은 철저하게 하자. 매일같이 하는 잔소리지만, 그만큼 운동 전후 몸을 풀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운동 전 워밍업 스트레칭은 굳어 있는 몸에 윤활제를 뿌려주는 단계이다. 이 단계를 소홀히 할 경우 자칫 부상당할 수 있다. 또, 운동 후 쿨링다운은 달아올라 있는 몸을 어르고 달래주며, 동시에 운동으로 쌓인 피로를 풀어주는 단계이다. 다음 운동을 위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생각하시면 되겠다. 그러니 혼자서 운동을 할 때에는 물론 에너지런 프로그램에 왔을 때! 스트레칭만큼은 꼼꼼하게 챙기도록 하자. OK~?!

No Use for a Name, 노유즈포어네임, Dumb Reminders, ELLEGARDEN, 엘르가든, Marry Me, 강남스타일, psy, 싸이, DragonForce, 드래곤포스, Cry Thunder, Breathe Carolina, hit and run, 닥달, 달리기음악, 러닝음악, 달리기음악추천, 러닝음악추천, 달릴때음악추천, 뉴발란스러닝, 러닝, 달리기, 마라톤, 음악, 빠른음악추천

마지막 추천은 화끈하게 180 bpm 음악으로 선곡해봤다. 노 유즈 포 어 네임(No Use for a Name)의 <Dumb Reminders> 앞서 소개한 두 곡이 조금 느리다, 내 달리기 템포에는 맞지 않는다, 싶은 러너들이라면 이 곡이 마음에 들 것! 좀더 경쾌한 음악을 선호한다면 엘르가든(ELLEGARDEN)의 <Marry Me>도 추천한다. <Marry Me> 역시 172 bpm으로 상당히 빠른 비트의 음악이다.


No Use for a Name <Dumb Reminders>

▶ 러너들을 위한 닦달 3. “언제까지 핑계 댈래?”

‘핑계’가 없어야 러닝을 잘할 수 있다. 아침엔 ‘피곤하니까’, 점심엔 ‘해 좀 떨어지고 나서’, 저녁엔 ‘오늘 TV 프로그램 재미있는 거 하니까 이거 보고!’, TV 프로그램 끝나고 나서는 ‘시간도 너무 늦었고, 날도 쌀쌀하고, 세상 흉흉하니까 내일부터!’ 핑계가 꼬리에 꼬리를 물다 보면, 달리기를 제대로 할 수 없는 법이다. 물론 컨디션이 정말로 좋지 않다거나, 기상 상황이 좋지 않을 경우 휴식을 취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달릴 수 있는 상황에 이런저런 핑계를 둘러대는 것은 좋지 않다. 그러다 배에 튜브를 끼는 수가… 쿨럭. 달리기로 마음먹었다면 오늘부터 파이팅 런 하자!



'닦달하는 BPM' 특집 Song&Run! 빠른 음악들과 함께 '다다다다' 잔소리도 늘어놓아 보았다. 달리기 더없이 좋은 계절! 이대로 보내기 아깝지 않은가?! (호.. 혼자 파이팅 충만한 건 아니겠지? 아닐거야..) 곧 있으면 하반기 마라톤 대회들이 시작된다. 설사 대회에 참가하지 않더라도 '마라톤의 계절'이니 만큼 러너들도 파이팅을 다져보자. 퐈이아~!

Posted by NBrun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