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Team NB2015.07.02 13:07

[DANIEL KIM BASEBALL COLUMN] 메이저리그 원정엔 무언가 특별한 것이 있다?!


메이저리그 팀 중 이동거리가 가장 많은 팀은 시애틀 매리너스이다. 미국 북서부에 있 매리너스의 2011년 시즌 총 이동거리는 78,869km이었다고 한다.

서울과 부산을 대략 85번 왕복한 셈이다. 아무리 체력이 좋은 메이저리그 선수들이라고 해도 결코 쉬운 스케줄이 아니다.

메이저리그 팀은 총 162경기를 치른다. 물론 그중 81경기는 원정이다. 일단 4월 초에 정규시즌이 시작되면 10월 초까지 거의 매일 경기가 있다. 그렇다 보니 원정 기간 중 선수들의 컨디션 유지는 정말 중요하다.

메이저리그 팀의 원정은 과연 어떨까? 필자는 2003년 시즌부터 2005년 시즌까지 (뉴욕 메츠와 콜로라도 로키스) 원정 스태프에 포함되어 각 팀 선수들과 3시즌 동안 원정을 함께했다.


(콜로라도 로키스 전용기)


전용기


모든 메이저리그 팀들은 전용기를 사용한다뉴욕 메츠 같은 경우에는 메인 스폰서인 D항공사 전세기편을 사용하고 콜로라도 로키스 같은 경우에는 전용기가 따로 있다.

그렇다보니 뉴욕 메츠가 사용하는 비행기는 보통 기종이었다.

하지만 로키스의 전용기는 특별하다비행기 전체 내부가 선수들을 위해서 디자인되어있다.

일단 전 좌석이 비즈니스 클래스이고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서로 마주 볼 수 있게 배치되어있는 좌석들도 있다. 탑승 시 보딩 패스는 없었지만, 좌석에 대한 보이지 않는 규정은 있다.

일단 감독과 코칭스태프는 비행기 앞쪽 자리를 차지하고 노장 선수들은 비행기 뒤쪽 자리를 차지한다. 그리고 남은 프런트와 신인급 선수들은 비행기 중간부분에 있는 좌석을 사용해야만 한다.

루키가 비행기 뒤쪽 좌석에 잠시 불려 갈수는 있지만, 자리를 차지하는 것은 꿈도 못 꾸는 일이다.

공항으로 향하는 이동방법도 특이하다. 선수단을 실은 버스는 공항 보완라인을 넘어 비행기 바로 밑까지 들어오기 때문에 선수들은 비행기 바로 밑에서 하차하게 된다.

간단한 보안체크 (9/11 테러 이후 전용기도 꼭 받아야 한다)는 비행기 날개 밑에서 한다. 그렇다보니 공항에서 보내는 시간은 짧은 편이었고 팬들을 마주칠 기회도 별로 없다.


(뉴욕메츠 전세기에서 서빙되는 스테이크 디너)


일단 비행기에 오르면 과일이 준비되어 있다. 물론 각종 음료와 맥주는 마음껏 마실 수 있다. 식사는 선수들이 원할 때 아무 때나 서빙 되며 스테이크와 닭요리가 메인 코스 아이템이다.
메이저리그 팀과 이동하면서 가장 편했던 부분이 바로 전용기를 사용했다는 점이다. 이동거리가 많다지만 전용기를 사용하다보니 그다지 힘든 것은 느끼지 못했고 선수들 또한 최상의 컨디션을 그나마 유지 할 수 있다.

MEAL MONEY

비행기가 이륙하고 어느 정도 안전한 궤도에 오르면 팀 원정 총 책임자가 하얀 봉투를 손에 잔뜩 들고 하나씩 스태프와 선수들에게 나눠준다. 원정 때 가장 '뿌듯한' 순간이다.

그 봉투 안에는 현금이 잔뜩 있기 때문이다. 2011년 시즌 선수들의 'meal money'는 하루에 106달러였다. 그렇다. 메이저리거의 (원정기간 중) 하루 식비는 약 12만 원 정도이다.

메이저리그 팀이 한번 원정을 떠나면 6 7일에서 9 10일의 일정이 많은 편이다. 10일 원정일 경우 하얀 봉투에는 1,060 달러가 있다는 뜻이다. 물론 연봉과는 전혀 상관없는 '출장비'이다.

▶호텔

원정기간 중 메이저리그 팀이 사용하는 호텔은 5성급이다. 하지만 간혹 리조트 형식 호텔을 사용할 때도 있다.

피닉스 애리조나 같은 경우에는 골프 코스 안 에 위치한 리조트를 사용했고 마이애미 원정 때는 해변에 위치한 리조트를 사용했다. 그렇다고 골프를 친다거나 해변에서 시간을 보내는 여유는 없다.

한마디로 다 그림의 떡임 셈이다. 원정기간 중 경기가 없는 날에는 바로 이동하는 날이다 보니 그다지 시간적인 여유가 없다.

메이저리그는 1 1실이다. 한마디로 메이저리그에는 룸메이트가 없다. 물론 감독과 단장은 각각 스위트룸을 사용한다. 간혹 스타급 선수들 계약서에는 스위트룸 사용 조항이 포함되어 있어 스위트룸을 사용할 때도 있다.

한 가지 재미있는 부분은 바로 호텔 스태프에게 전달되는 투숙객 리스트이다. 간혹 열성 팬과 기자들이 호텔방으로 전화를 하기 때문에 선수들은 가짜 이름을 많이 사용한다.

애리조나 다이어몬드백스 시절 김병현 선수가 자주 사용하던 이름은 James Dean이었다.

▶스태프

프런트 직원들 사이에서도 서로 어떻게 해서든 원정팀에 합류하려고 노력하지만 기회는 그렇게 많지 않다. 홍보팀 직원 2, 트레이너 2, 장비팀 2명 그리고 원정총무가 전부이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스태프는 바로 원정총무이다. Traveling Secretary로 불리는 이 자리는 일단 팀이 원정을 떠나며 '대장' 역할을 해내야한다.

호텔과 버스 예약 그리고 비행기 스케줄까지 모든 것을 꼼꼼히 체크해야 한다. 총무가 실수하면 팀 전체가 발목이 묶인다.

(필자가 몸 담았던 뉴욕 메츠 전용기와 마이크 카메론의 무시무시한(?) 뒷모습)

▶패션


원정 기간 중에 그다지 많은 규정은 없다프로 선수들이다 보니 구단이 일일이 간섭은 하지 않는다하지만 선수들이 귀찮게 생각하는 규정이 하나있다.

이동하는 날에는 모든 선수들과 스태프들은 양복과 넥타이... 그리고 구두를 꼭 착용해야 한다티셔츠와 청바지를 입고는 절대 전용기에 오를 수 없다.

메이저리거들의 공항 패션은 선수들의 선택이 아닌 팀 규정이기 때문이다.

▶가방

10일씩 원정을 떠날 때가 잦다 보니 짐이 많을 수밖에 없다야구장비들과 유니폼은 선수들이 직접 챙기지 않는다.

클럽하우스에서 일하는 '클러비'들과 장비팀 직원들이 알아서 챙겨주고 비행기와 버스에 실어주기 때문이다각 메이저리그 팀들은 시즌 시작하기 전에 가방 3개를 선수들에게 지급한다.

장비가방양복 가방 그리고 대형 수트케이스이다가방들은 똑 같지만 선수들의 등번호와 이름이 새겨진 표가 붙여져 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장시간동안 버스를 타고 무거운 가방을 직접 들어야 하지만 메이저리그는 다르다어느 한 국가의 원수처럼 이동하고 어디를 가도 항상 최고의 서비스가 그들을 기다리고 있다.

메이저리그 팀과 원정을 다니면서 알게 된 정말 재미있는 사실은 경기에 지고 나서도 일단 비행기에 오르면 팀 분위기가 좋아진다는 점이다.

아마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가장 편하게 (세상에서 벗어나잠시 쉴 수 있는 곳은 아마 팀 전용기가 아닌가 생각된다.

한 가지 확실한 것은... 메이저리그 원정은 특별하다.













 


Posted by NBrun
Event2014.05.22 21:01

[이벤트] 2014뉴레이스서울(2014 NEW RACE SEOUL) 러너의 선택! 러닝 팀 매치 우승팀은은? 지금 바로 이벤트에 참여하고, 뉴발란스 3190 러닝화와 뉴레이스 러닝캡을 선물 받으세요!



6월 1일 펼쳐지는 2014 뉴레이스 서울(NEW RACE SEOUL)

러너 여러분은 어떤 팀이 2014 NEW RACE SEOUL 10K 우승팀으로 남을 것 같나요?

지금 뉴발란스 러닝 페이스북의 뉴레이스 서울 이벤트 탭 페이지에 방문해

"2014 NEW RACE SEOUL 10K 러닝 팀 매치의우승팀"을 댓글로 남겨주시는 분 가운데

추첨을 통해 뉴발란스 3190 러닝화(5명)와 뉴레이스 러닝캡(20명)을 선물로 드립니다.



※ 본 이벤트는 뉴레이스 서울 이벤트 탭 페이지에서 응모하셔야 

정상적으로 참여가 완료 됩니다.


당첨 TIP ★ 이벤트 페이지 공유 및 친구 소환 시 당첨 확률 UP!!


2014 NEW RACE SEOUL 

BLOOD TYPE TEAM MATCH


러너의 선택! 러닝 팀 매치의 우승팀은?

댓글을 통해 러닝 팀 매치 우승팀을 남겨주세요!


- 이벤트 기간: 5월 22일(목) ~ 5월 31일(토)

- 경품: 뉴발란스 3190 러닝화(5명), 뉴레이스 러닝캡(20명)

- 당첨자 발표: 6월 3일, 뉴발란스 러닝 페이스북 및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안내


※ 4월 14일~17일, 4일간 이벤트에 참여하신 정보는 유지됩니다.


뉴발란스 러닝 페이스북 바로 가기


THIS IS RUNNOVATION

2014 NEW RACE SEOUL


Posted by NBrun
Baseball/Team NB2014.02.26 20:36

[Team NB] MLB 보스턴 레드삭스의 작은 거인 내야수, 야구 선수 더스틴 페드로이아!

2013월드챔피언, MLB, mlb야구선수, NB, 간판플레이어, 내야수, 뉴발란스, 뉴발란스베이스볼, 뉴발란스블로그, 뉴발란스퍼포먼스, 더스틴, 더스틴페드로이아, 베이스볼, 보스턴, 보스턴레드삭스, 보스턴레드삭스홈구장, 야구, 야구선수, 야구팀웍, 팬웨이크파크, 페드로이아, 핸디캡극복,

2013 월드 챔피언십을 차지한 보스턴 레드삭스엔 투지의 상징인 선수가 있다. 170cm의 작은 신장에도 불구하고 강타와 장타를 자유자재로 날리는 메이저리그 최고의 타자 더스틴 페드로이아(Dustin Pedroia)가 그 주인공. 자랑스럽게도 그는 뉴발란스의 엑설런트 파트너, Team NB의 대표 선수이다. 그가 불리한 신체조건을 이겨내고 팀의 간판스타로 자리매김할 수 있게 된 비결은 무엇일까?





2013월드챔피언, MLB, mlb야구선수, NB, 간판플레이어, 내야수, 뉴발란스, 뉴발란스베이스볼, 뉴발란스블로그, 뉴발란스퍼포먼스, 더스틴, 더스틴페드로이아, 베이스볼, 보스턴, 보스턴레드삭스, 보스턴레드삭스홈구장, 야구, 야구선수, 야구팀웍, 팬웨이크파크, 페드로이아, 핸디캡극복,

2013월드챔피언, MLB, mlb야구선수, NB, 간판플레이어, 내야수, 뉴발란스, 뉴발란스베이스볼, 뉴발란스블로그, 뉴발란스퍼포먼스, 더스틴, 더스틴페드로이아, 베이스볼, 보스턴, 보스턴레드삭스, 보스턴레드삭스홈구장, 야구, 야구선수, 야구팀웍, 팬웨이크파크, 페드로이아, 핸디캡극복,

더스틴 페드로이아의 야구 인생은 편견과의 싸움이었다. 대학 야구팀으로 유명한 애리조나 주립대 출신에 나무랄 데 없는 성적을 자랑했지만, 작은 키라는 신체조건이 꼬리표처럼 따라다니며 선발에서 늘 제외되곤 했다. 좌절할 법한 상황 속에서 페드로이아는 노력과 연습으로 자신의 편견을 극복했다. 경기장에 가장 일찍 나타나 연습을 시작하고, 가장 늦게까지 남아 실력을 향상시킨 것이다. 


노력 끝에 페드로이아가 익힌 기술은 온몸을 이용한 스윙이다. 작은 체구의 그가 자신의 모든 파워를 모아 휘두르는 무지막지한 스윙은 메이저리그 장신 선수들에 버금갈 정도다. 

2013월드챔피언, MLB, mlb야구선수, NB, 간판플레이어, 내야수, 뉴발란스, 뉴발란스베이스볼, 뉴발란스블로그, 뉴발란스퍼포먼스, 더스틴, 더스틴페드로이아, 베이스볼, 보스턴, 보스턴레드삭스, 보스턴레드삭스홈구장, 야구, 야구선수, 야구팀웍, 팬웨이크파크, 페드로이아, 핸디캡극복,

2013월드챔피언, MLB, mlb야구선수, NB, 간판플레이어, 내야수, 뉴발란스, 뉴발란스베이스볼, 뉴발란스블로그, 뉴발란스퍼포먼스, 더스틴, 더스틴페드로이아, 베이스볼, 보스턴, 보스턴레드삭스, 보스턴레드삭스홈구장, 야구, 야구선수, 야구팀웍, 팬웨이크파크, 페드로이아, 핸디캡극복,

더스틴 페드로이아의 노력은 보스턴 레드삭스 최고의 타자가 된 지금도 멈추지 않는다. 레드삭스의 홈구장 펜웨이파크가 내려다보이는 곳에 살면서 가장 많은 연습에 임하고, 체력을 유지하기 위해 금주는 물론 야구 외의 아무런 취미생활을 하지 않는다. 

야구 팬들이 더스틴 페드로이아가 가진 최고의 매력으로 '열정'과 '노력'을 꼽는 이유가 이런 모습 때문이다. 그가 가진 야구를 향한 애정은 야구 팀원들을 하나로 뭉치게 하는 접착제 역할을 톡톡히 해준다.

2013월드챔피언, MLB, mlb야구선수, NB, 간판플레이어, 내야수, 뉴발란스, 뉴발란스베이스볼, 뉴발란스블로그, 뉴발란스퍼포먼스, 더스틴, 더스틴페드로이아, 베이스볼, 보스턴, 보스턴레드삭스, 보스턴레드삭스홈구장, 야구, 야구선수, 야구팀웍, 팬웨이크파크, 페드로이아, 핸디캡극복,

2013월드챔피언, MLB, mlb야구선수, NB, 간판플레이어, 내야수, 뉴발란스, 뉴발란스베이스볼, 뉴발란스블로그, 뉴발란스퍼포먼스, 더스틴, 더스틴페드로이아, 베이스볼, 보스턴, 보스턴레드삭스, 보스턴레드삭스홈구장, 야구, 야구선수, 야구팀웍, 팬웨이크파크, 페드로이아, 핸디캡극복,

더스틴 페드로이아가 야구 팬들에게 사랑을 받는 또 다른 이유는 팀을 위해 물질적인 욕심을 앞세우지 않는 것이다. 대학 시절, 전액 장학금을 받고 들어간 학교에서 1년 선배인 이안 킨슬러가 자신과의 경쟁에서 밀려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가자 감독에게 좋은 투수를 스카우트 하는데 쓰라며 자신의 장학금을 반납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얼마 전 체결된 연봉 협상도 1,375만 달러라는 적은 금액으로 계약을 마치며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보스턴 레드삭스의 단장인 테오 엡스타인은 이 계약에 대해 '양심의 가책을 느낀다'고 말했을 정도. 메이저리그 슈퍼스타인 페드로이아가 보여준 충성심 있는 결정은 전 세계 야구인의 마음을 사로잡기 충분했고, 팬들에게 받는 관심과 집중 이상의 활약을 보여줘 보스턴 레드삭스의 상징적인 플레이어로 거론된다.
 


뉴발란스의 엑설런트 메이커 더스틴 페드로이아에게 야구는 투혼의 스포츠다. 그는 지난 시즌 엄지손가락 부상 중에도 ‘인생을 건 것처럼’ 방망이를 휘둘렀으며, ‘진흙투성이 닭’이라는 애칭을 얻을 정도로 베이스를 향해 뛰어들었다. 이젠 보스턴 레드삭스의 상징이 된 작은 거인, 이번 시즌 더스틴 페드로이아가 보여줄 엑설런트한 플레이를 응원한다!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