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Coach2014.04.07 10:59

[야구 훈련법] 류현진부터 오승환까지! 프로 선수들의 강속구 비법 파헤치기!

 	 뉴발란스, 뉴발란스러닝, 뉴발란스러닝블로그, NEWRACE, 뉴발란스뉴레이스, N-ergy Run, 뉴발란스달리기, 뉴발란스에너지런, 에너지런, MLB, MLB류현진, MLB 정규시즌 개막전, mlb야구선수, 류현진, 야구, 야구 바이블, 야구 입문, 야구훈련, 훈련법, 강속구, 돌직구, 오승환, 프로선수훈련법, 프로야구, 프로야구선수, 2014프로야구, 2014야구, 야구선수, 야구훈렵법, 개막, 야구개막, 패스트볼, 포심패스트볼, 투수, 투수폼, 훈련, 팔스윙

스포츠는 그야말로 스피드 싸움이다! 야구라고 예외가 있을쏘냐. 야구 시즌만 되면 ‘돌직구’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고 야구장의 팬들도 투수의 강속구에 유난히 관심을 둔다. 바야흐로 찾아온 야구의 계절 봄. 오늘은 야구장의 관중들을 열광하게 하는 강속구의 비밀을 파헤쳐보자.





 	 뉴발란스, 뉴발란스러닝, 뉴발란스러닝블로그, NEWRACE, 뉴발란스뉴레이스, N-ergy Run, 뉴발란스달리기, 뉴발란스에너지런, 에너지런, MLB, MLB류현진, MLB 정규시즌 개막전, mlb야구선수, 류현진, 야구, 야구 바이블, 야구 입문, 야구훈련, 훈련법, 강속구, 돌직구, 오승환, 프로선수훈련법, 프로야구, 프로야구선수, 2014프로야구, 2014야구, 야구선수, 야구훈렵법, 개막, 야구개막, 패스트볼, 포심패스트볼, 투수, 투수폼, 훈련, 팔스윙

강속구의 기본은 단연 ‘포심 패스트볼’이다. 4개의 실밥을 잡고 던지는 구종인 ‘포심 패스트볼’은 손가락으로 전체 실밥을 채기 때문에 스피드가 가장 많이 나는 구종이다. 일본 프로야구 한신의 끝판 대장으로 알려진 오승환의 주 무기도 강력한 포심 패스트볼이다. 오승환은 포심 패스트볼 그립을 잡을 때 엄지로 아래 실밥 안쪽을 단단하게 받치고 검지와 중지로 위 실밥 바깥 부분을 강하게 누른다. 손바닥과 공 사이가 떠 있어 힘을 주는 부분 외에는 마찰이 없고 악력이 세져 강속구를 던질 수 있다. 프로 선수가 아니라면 포심 패스트볼 그립을 잡을 때 검지와 중지를 붙여보자. 타점에서 힘이 집중되어 구속을 높일 수 있다.

▶ 프로선수들의 강속구 훈련 Tip : 돌부처 오승환의 분무기 트레이닝
일본 프로야구 한신의 마무리투수 오승환. 시속 150km에 달하는 돌직구를 던지는 오승환의 독특한 훈련법을 소개한다. 이름 하여 ‘분무기 트레이닝’! 분무기에 물을 가득 채우고, 팔을 지면과 평평하게 뻗은 뒤 분무기의 물이 다 떨어질 때까지 검지와 중지로 손잡이를 당겨라. 분무기를 사용하면 직구를 던질 때 잡는 오른손 검지와 중지를 쓰게 되기 때문에 손의 악력과 팔, 어깨까지 단련시킬 수 있다.

 	 뉴발란스, 뉴발란스러닝, 뉴발란스러닝블로그, NEWRACE, 뉴발란스뉴레이스, N-ergy Run, 뉴발란스달리기, 뉴발란스에너지런, 에너지런, MLB, MLB류현진, MLB 정규시즌 개막전, mlb야구선수, 류현진, 야구, 야구 바이블, 야구 입문, 야구훈련, 훈련법, 강속구, 돌직구, 오승환, 프로선수훈련법, 프로야구, 프로야구선수, 2014프로야구, 2014야구, 야구선수, 야구훈렵법, 개막, 야구개막, 패스트볼, 포심패스트볼, 투수, 투수폼, 훈련, 팔스윙

 	 뉴발란스, 뉴발란스러닝, 뉴발란스러닝블로그, NEWRACE, 뉴발란스뉴레이스, N-ergy Run, 뉴발란스달리기, 뉴발란스에너지런, 에너지런, MLB, MLB류현진, MLB 정규시즌 개막전, mlb야구선수, 류현진, 야구, 야구 바이블, 야구 입문, 야구훈련, 훈련법, 강속구, 돌직구, 오승환, 프로선수훈련법, 프로야구, 프로야구선수, 2014프로야구, 2014야구, 야구선수, 야구훈렵법, 개막, 야구개막, 패스트볼, 포심패스트볼, 투수, 투수폼, 훈련, 팔스윙

강속구를 던지려면 빠르고 간결한 팔 스윙이 필수. 팔 스윙이 느리면 공은 그만큼 느리게 날아가고 반대로 팔 스윙을 빠르게 하면 공은 그만큼 빠르게 날아간다. 또한, 투구 시 손에서 볼을 놓는 지점인 ‘릴리스 포인트’를 최대한 앞으로 끌고 와야 공에 체중을 실을 수 있고 종속도 좋아진다. 투구 시 팔을 뒤로 빼는 동작인 ‘테이크 백’이 크면 릴리스 포인트까지 가는 팔 스윙이 짧아져 구속과 구위가 모두 떨어질 수밖에 없다. 테이크 백은 천천히 짧게 하되 릴리스 포인트까지 가는 스윙은 빠르고 길게 해보자. 구속이 훨씬 빨라지는 것을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 프로선수의 강속구 훈련 Tip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의 튜빙 트레이닝
로스엔젤레스 다저스의 선발 투수 류현진. 그의 지난해 최고 구속은 153㎞, 평균 직구 구속은 145㎞였다. 빠른 공을 던질 때 강한 팔이 필요한 것은 당연지사. 류현진은 특수 고무줄을 당기어 근육을 단련하는 운동인 ‘튜빙 트레이닝’ 마니아로 유명하다. 튜빙 훈련은 어깨와 팔뚝을 단련함과 동시에 손목 힘까지 신장시켜 투구 시 공에 한층 더 강한 힘을 실을 수 있게 도와주고 팔꿈치 부상 방지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다.

 	 뉴발란스, 뉴발란스러닝, 뉴발란스러닝블로그, NEWRACE, 뉴발란스뉴레이스, N-ergy Run, 뉴발란스달리기, 뉴발란스에너지런, 에너지런, MLB, MLB류현진, MLB 정규시즌 개막전, mlb야구선수, 류현진, 야구, 야구 바이블, 야구 입문, 야구훈련, 훈련법, 강속구, 돌직구, 오승환, 프로선수훈련법, 프로야구, 프로야구선수, 2014프로야구, 2014야구, 야구선수, 야구훈렵법, 개막, 야구개막, 패스트볼, 포심패스트볼, 투수, 투수폼, 훈련, 팔스윙

 	 뉴발란스, 뉴발란스러닝, 뉴발란스러닝블로그, NEWRACE, 뉴발란스뉴레이스, N-ergy Run, 뉴발란스달리기, 뉴발란스에너지런, 에너지런, MLB, MLB류현진, MLB 정규시즌 개막전, mlb야구선수, 류현진, 야구, 야구 바이블, 야구 입문, 야구훈련, 훈련법, 강속구, 돌직구, 오승환, 프로선수훈련법, 프로야구, 프로야구선수, 2014프로야구, 2014야구, 야구선수, 야구훈렵법, 개막, 야구개막, 패스트볼, 포심패스트볼, 투수, 투수폼, 훈련, 팔스윙

강속구는 안정된 투구 자세에서 나온다. 투구 시 다리가 앞으로 뻗어 나가는 동작을 할 때 내딛는 디딤발은 투수의 신체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밀어주는 역할을 한다. 앞발이 지면에 닿기 직전까지 체중을 최대한 디딤발에 남도록 해야 상체가 따라 나가거나 숙이지 않고 강속구를 던질 수 있다. 여러분도 투구할 기회가 있다면 마음속으로 ‘하나, 둘, 셋’ 혹은 ‘퀵, 슬로우, 퀵’하는 식으로 리듬을 만들어 보자. 구령에 맞춰 투구 훈련을 하다 보면 몸의 무게 중심을 적절하게 이동하는 올바른 투구 자세를 익힐 수 있다.

 



야구를 즐겨하는 뉴발란스 마니아라면, 강속구를 던지는 방법으로 라켓 트레이닝을 시작해 보길 강력 추천한다. 간단한 동작과 흔한 아이템으로 올봄엔 한층 업그레이드된 투구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LET'S MAKE EXCELLENT HAPPEN.


Posted by NBrun
Baseball/Team NB2014.03.24 17:50

[류현진 with 뉴발란스] '마운드를 지배하는 자!' 3월 23일 호주 개막전에서 완벽한 승리를 이끈 LA다저스의 코리아 몬스터, '류뚱' 류현진 경기 리뷰


■ 美 NBC 스포츠 "마운드에서 거의 칠 수 없는 공을 던졌다. 애리조나 타자들은 2개의 단타와 1개의 볼넷을 얻어내는 데 그쳤다. 대신 삼진은 5개나 당했다"

■ MLB.com
"자신의 2년차 시즌을 인상적으로 시작했다"

■ ESPN "본인은 스스로 긴장했다고 밝혔지만, 전혀 그렇게 보이지 않았다. 그는 애리조나 타선을 완전히 묶어버렸다"

■ 클레이튼 커쇼(26, LA다저스) “그는 잠에서 깨자마자 어떤 구종으로도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있는 감각이 있다. 똑같은 구종을 같은 위치에 던지지 않는다. 그의 제구력이 부럽다."

외신들과 더불어 자타가 공인하는 MLB 현역 최고의 좌완투수, 커쇼가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하는 인물은 바로 LA다저스의 '코리아 몬스터' 류현진! 3월 23일, 호주 시드니 크리켓 그라운드에서 정규시즌 개막전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환상적인 제구력으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타선을 침묵시키며 팀의 2연승을 이끌었다. 국내 팬들은 물론 전세계 야구 팬들을 놀라게 만든 뉴발란스의 엑설런트 파트너, 류현진의 경기 하이라이트를 지금 바로 만나보자.



 



3월 23일, LA다저스와 애리조나의 개막 2연전 두 번째 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 이달 초 있었던 시범 경기에서 '1회 징크스'로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던 그는 마운드에 오르기 전, 긴장된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지만 역시 '멘탈 갑'은 달랐다. 1회, 애리조나의 선두타자 A. J. 폴락과 애런 힐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은 후 '천적' 골드슈미트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하였으나 후속타자 마틴 프라도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으며 기분 좋게 이닝을 마쳤다.

낮경기 징크스와 2년차 징크스 역시 극복했다. 지난해 낮 경기에서 3승 3패, 방어율 4.02, 피안타육 0.268로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류현진은 이날 강한 정신력과 뛰어난 제구력으로 투구수 87개 중 55개를 스트라이크존에 꽂아 넣었고, 최고구속 92마일(약 149km)를 기록하며 5이닝 무실점의 완벽한 경기를 펼치며 7대 5,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1회부터 5회까지 야무지게 경기를 지배하고 내려 온 류현진! 경기 후 인터뷰에서 "더 많이 던지고 싶었는데 아쉽다"는 소감을 밝히기는 했지만, 5이닝 동안 명장면을 많이 배출해 냈다. 2회, 2사 후 안타로 위기를 맞았던 순간 후속 타자를 주 무기인 체인지업을 던져 삼진으로 막아냈고, 4회에는 2루수 디 고든과 유격수 핸리 라미레스의 실책으로 1사 1, 2루에 몰린 상황에서도 프라도와 파라를 루킹 삼진으로 처리하며 애리조나 타선을 잠재웠다.

5이닝 2안타 1볼넷 5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첫 등판을 마무리 한 류현진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LA다저스가 1대 0으로 앞선 3회 초, 선두 타자로 나선 류현진은 변화구를 밀어쳐 시즌 첫 안타를 만들어 내며 출루했다. 이어 타석에 오른 디 고든과 푸이그가 나란히 2루타와 적시타를 날리며 류현진은 시즌 첫 득점을 올리는 데에도 성공했다. 3루 베이스를 돌 때 비록 발톱을 다치기는 했지만, 2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하면서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이다.

어제 경기 이후 국내·외 팬들의 관심사는 류현진의 다음 등판 일정! 매팅리 감독은 31일부터 시작되는 미국 개막전 선발 로테이션에 대해 아직까지 침묵하고 있다. 하지만 LA다저스의 에이스, 커쇼의 등판 일정에 따라 류현진의 경기 일정도 어느정도 파악해볼 수 있다. 2선발로 예상되던 잭 그레인키의 컨디션 회복과 다저스의 4월 중순까지의 경기 일정이 변수이긴 하지만, 커쇼가 31일 본토 개막전에 출전할 경우 류현진은 4선발로 밀려 4월 5일, 샌프란시스코와의 홈 개막전에 등판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홈 개막전에 커쇼가 등판할 경우 류현진은 그보다 앞선 샌디에이고 원정에 출격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MLB 정규시즌 개막전에서 투타 맹활약을 보인 류현진! 발톱 부상은 훌훌 털어내고 2년 차, 1회, 낮경기 징크스도 모두 이겨 냈으니 미국 개막전에서도 멋진 모습 보여주길 바란다.


Ryu 99. with new balance
LET'S MAKE EXCELLENT HAPPEN.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