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Team NB2014.04.28 14:54

[류현진 with 뉴발란스] 흔들린 몬스터. "다음에는 꼭 승리해야죠!" 류현진 콜로라도전(1-6) 경기리뷰


 오늘(28일) 새벽 5시 10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시즌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서 5이닝 9피안타 6실점이라는 아쉬운 경기 내용으로 다저스 1만 승 투수의 영애와 4승 사냥의 주인공이 되지 못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89개의 투구 수 중 64개의 스트라이크를 던지고 다음 승리를 기약할 수 밖에 없었던 그의 경기를 함께 살펴보자!





| ⓒSPOTV, 중계화면 캡처


 류현진에게 더 이상의 1회 징크스는 보이지 않았다. 1회 초 선두타자 찰리 블랙몬에게 던진 5구에서 빗맞은 안타로 중전안타를 맞고, 후속타자 브랜든 반스에게도 좌전 안타를 맞아 시작부터 무사 1, 2루 득점권 출루를 허용하고 말았다. 하지만 류현진은 쉽게 실점하지 않았다. 후속타자 카를로스 곤잘레스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한 뒤 트로이 툴로위츠키는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기가 막힌 바깥쪽 체인지업 움직임으로 저스틴 모노 역시 뜬공으로 막아내며 실점 없이 1회를 마치고 위기관리 능력을 뽐냈다.


| LA다저스 홈페이지


 하지만 2회 초 류현진은 선두타자 놀란 아레나도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한 뒤, 데라로사, 블랙몬에게 내야 안타 및 데드볼을 내줬고, 이어 반스에게 또 다시 적시타를 맞으며 2점을 내줬다. 경기 운영력이 흔들리기 시작한 것. 3회와 4회에는 콜로라도 타자들을 삼자범퇴로 처리하였으나 5회 초, 흔들리기 시작한 류현진은 선두 블랙몬에게 2루타를 허용하며 1실점, 6회에는 시즌 첫 3점 홈런을 허용하면서 무너졌다. 이후 다저스는 뒤진 점수를 만회하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고, 류현진은 패전의 멍에를 안았다.




 2회 말 2사 1루 첫 타석에 올라 6경기 만에 2호 안타를 기록한 류현진. '베이브 류스'라는 애칭을 얻을 정도로 이번 경기에서도 만만치 않은 타격 실력을 보여줬지만, 매팅리 감독이 "직구 구위가 예리하지 않았다"며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아쉬움을 드러낼 정도로 홈 경기에 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4일 휴식 등판 징크스', '홈 징크스' 등을 언급하며 큰 우려를 나타내고 있지만, 류현진은 "등판할 때마다 최상의 투구를 펼칠 수는 없는 일"이라며 다음 등판에서의 재기를 자신하고 있다.

 메이저리그에서의 두 번째 시즌, 매 경기 자신만의 엑설런트를 만들기 위해 노력에 노력을 거듭하고 있는 류현진! 뉴발란스와의 인터뷰에서 야구를 시작하게 된 계기와 경기에 임하는 자세 등에 대한 속마음을 진솔하게 털어놓았다. 그의 인터뷰 영상을 보며 4일로 예정된 마이애미전에서의 활약을 기대해보자.



LET'S MAKE EXCELLENT HAPPEN

Posted by NBrun
Baseball/Team NB2014.04.18 16:50

[류현진 with 뉴발란스] "조금이라도 힘이 될 수 있도록 국민께 이기는 모습을 보여 주고 싶었다." 류현진 샌프란시스코전(2-1) 경기 리뷰

오늘(18일) 새벽 4시 45분, 캘리포니아주 AT&T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의 원정경기에서 시즌 3승을 이어간 류현진. 무거운 마음으로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혼신의 힘을 다해 112개의 공을 던졌다. 온 국민이 침통한 상황에서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 싶었다는 Ryu99. 그의 샌프란시스코전을 돌아보자.





| 류현진 트위터(@HyunJinRyu99)


류현진은 경기 전날인 1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모두들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네요. 모두들 힘내세요. Remembering the SEWOL disaster(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며)"라는 글을 남겨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했다.  경기가 마무리되고 인터뷰에서 “우리나라에 큰 일이 벌어지고, 국민들이 많은 상처를 받은 만큼 조금이나마 힘이 되기 위해서 이기는 모습을 보여드리려 노력했습니다.”라며 구단 라커룸에 `SEWOL4.16.14'라는 문구를 붙인 류현진. 조국을 위해 공을 던졌다는 그의 경기 내용을 함께 살펴보자.

| ⓒhttps://www.facebook.com/Dodgers


무거운 마음 때문일까? 1회 말, 헌터 펜스에게 안타와 도루를 허용해 불안한 출발을 보인 류현진. 하지만 이내 마음을 가다듬은 그는 후속타자들을 차례로 아웃 시키며 무사히 1회를 마쳤다. 2회 때, 우익수 야시엘 푸이그가 날아오는 공을 떨어뜨려 LA다저스 팬들을 놀라게 했으나, 다행히 빠른 송구로 타자의 2루 진루를 막았다.

3회 말에는 헌터 펜스에게 내야 안타를 맞았으나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무리 하였고, 그 이후에도 큰 어려움 없이 경기를 이어갔다. 최종성적은 7이닝 4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의 완벽한 호투! 총 투구 수 112개로 올 시즌 처음으로 100개를 넘기며 LA 다저스의 3연전 스윕 패배를 막음과 동시에 지난 5일 자신에게 충격적인 첫 패배를 안겨주었던 샌프란시스코를 상대로 통쾌한 설욕에 성공했다.


| 엘지전자 플리커(ⓒLGEPR)


현재 LA다저스는 시즌 10승 6패를 기록, 샌프란시스코와 함께 서부지구 공동 선두를 기록하고 있는 중이다. LA다저스의 돈 매팅리 감독은 경기 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상대 선발 매디슨 범가너는 공략하기 어려운 투수로 오늘도 구위가 위력적이었고, 스트라이크 존 공략도 뛰어났다. 하지만, 류현진의 구위 역시 위력적이었다"며 류현진의 투구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간판스타이자 메이저리그 대표 공수겸장 포수인 버스터 포지 역시 "그는 뛰어난 직구를 던졌다. 모든 구종이 똑같이 오는 것처럼 보였다."며 류현진의 완벽 피칭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뛰어난 활약으로 현지 언론의 칭찬도 이어졌다. 특히 류현진의 원정경기 강세에 대해 LA 타임스는 "천하무적(invincible)"이라는 표현을 사용했고, AP통신은 "류현진이 조국을 위해 공을 던졌다. 여객선 침몰 사고로 인해 슬픔에 잠겨 있을 조국에 위로가 되고자 마운드에서 힘을 냈다"고 보도했다.


어느 순간에나 마음을 다해, 온 힘을 다해 최선의 경기를 펼치고 있는 Ryu 99. 현재까지 그의 원정경기 기록은 26이닝 무실점. 그러나 공교롭게도 홈 구장에서는 패한 류현진에게 "그의 다음 선발 등판 때는 홈 구장 다저스타디움을 개조해야 한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만큼, 류현진이 다저스타디움에서 승리를 챙겨갈 수 있도록 응원하자.



LET'S MAKE EXCELLENT HAPPEN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