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Team NB2015.05.21 13:47

[DANIEL KIM BASEBALL COLUMN] 기록으로 확인해보는 ‘슈퍼루키’ 강정호

사진 제공 : 피츠버그 파이레이


시즌 초반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벤치를 지켜야 했던 강정호. 간혹 대타 또는 백업 수비수로 경기에 출전했던 그가 이젠 꾸준히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한때 현지 언론은 그의 마이너리그행을 언급했지만, 피츠버그 파이레이츠 구단의 믿음은 흔들리지 않았다. 그리고 강정호는 좋은 성적으로 구단의 믿음에 보답하고 있다. 
비록 파이레이츠의 시즌 초반 성적이 만족스럽지 못하지만, 강정호만큼은 기대 이상의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아직 시즌 초반이기 때문에 강정호의 루키 시즌이 성공이라고 결론 내리기 어렵지만, 시작이 좋은 것은 확실하다. 

그렇다면 강정호의 성적은 얼마나 좋은 것일까?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타율 3할 이상을 기록하고 있는 유격수는 강정호 포함해서 6명이 전부이다. 그중 강정호의 타율(0.320)보다 높은 타율을 기록하고 있는 선수는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의 호세 이글레시아 (0.339)와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프레디 갈비스(0.336)밖에 없다. 2014년 시즌 3할대 타율을 기록한 유격수가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현재까지 강정호의 타율은 분명히 리그 정상급이다. 

“좌투수 킬러?”

강정호는 좌완투수들을 상대로 타율 3할8푼9리와 출루율 4할5푼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그는 좌완 선발 투수들을 상대로는 타율 5할을 기록하고 있다. 상당히 좋은 기록이다. 그렇다고 우투수에게 약한 것은 절대 아니다. 우투수를 상대로는 타율 2할9푼8리를 기록 중이다.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그는 분명히 좌투수 킬러이다. 강정호의 팀 내 경쟁자인 조디 머서는 올 시즌 좌투수를 상대로 타율 2할2푼2리밖에 기록하지 못하고 있다. 

당신이 클린트 허들 감독이라면 누구를 기용하겠는가? 
강정호는 허들감독에게 그리 어렵지 않은 선택이다. 



사진 제공 : 피츠버그 파이레이


“난 선발 체질?”

선발 강정호와 대타 강정호의 차이는 크다.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던 경기에서 강정호는 타율 3할4푼8리와 출루율 4할5리를 기록하고 있다. 상당히 좋은 기록이다. 
반면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해서 경기 중간에 투입된 경기에선 타율 1할1푼1리를 기록하고 있다. 차이가 너무 크다. 클린트 허들 감독이 최근 들어와서 그를 꾸준히 선발로 기용할 수 밖에 없는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하다. 

“하위 타선은 싫어!”

넥센 히어로즈 시절부터 강정호는 중심타선에서 활약했다. 그리고 5번 타자 강정호는 우리에겐 익숙하다. 하지만 메이저리그에서 강정호는 하위 타선에서 시작을 해야 했다. 메이저리그 적응을 돕기 위한 클린트 허들 감독의 배려(?)였으나 하위 타선에 배치된 강정호의 성적은 좋지 못했다. 부담감을 덜 느낄 수 있는 자리였지만, 하위 타선에서 강정호의 공격 페이스는 분명히 좋지 못했다. 8번 타자 강정호의 타율은 1할1푼1리이다. 하지만 강정호는 중심타선에선 빛이 났다. 

5번 타자 강정호의 타율은 3할8푼9리이다. 해결사의 역할을 해줘야 하는 자리에서 상당히 좋은 기록을 내고 있다. 부담감을 느낄 수 있는 자리이지만, 강정호는 위축되지 않고 오히려 자신 있게 본인의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 

“초구가 좋아!”

KBO리그 시절부터 ‘노림수’가 확실했던 강정호의 초구 사랑은 메이저리그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현재까지 강정호의 초구 타율은 6할이고 그가 기록한 메이저리그 첫 홈런 또한 초구에 나온 홈런이었다. 한 코스와 한 구종을 생각하고 타석에 들어서기 때문에 가능한 기록이다. 물론 이 부분을 메이저리그 투수들도 이제는 알고 있다. 최근 들어와서 빠른 공이 아닌 변화구 승부가 초구에 많은 이유는 바로 강정호가 초구에 좋은 성적을 내고 있기 때문이다. 

초구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있는 이유는 간단하다. 
타자 강정호의 가장 큰 장점인 ‘자신감'과 ‘공격'적인 자세가 만들어낸 기록이다. 

“5월의 남자!”

시즌 개막과 함께 벤치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야 했던 강정호. 4월에 그는 단 6경기밖에 선발 출장하지 못했다. 경기 감각에 큰 문제가 생길 수 있었지만, 그는 출장 횟수와 상관없이 기회를 기다렸다. 그리고 그에겐 5월이 바로 기회였다. 아직 5월에 많은 경기가 남겨져 있지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그는 5월의 남자이다. 5월에 들어서면서 기다렸던 메이저리그 첫 홈런이 나왔고 타율 3할4푼7리를 기록하고 있다. 벤치에 있는 동안 그는 위축되지 않았고 차분하게 기회를 기다렸기에 가능했던 기록들이다. 



시즌은 이제 시작이다. 아직 많은 경기가 남겨져 있다. 5월에 잠깐 잘했다고 그의 2015년 시즌이 성공이었다고 단정 지을 수 없다. 하지만 이것 하나만은 확실하다. 

강정호의 시작은 완벽했다. 




















Posted by NBrun
Baseball/Team NB2015.05.14 18:27

[DANIEL KIM BASEBALL COLUMN] 만약 뉴욕 메츠가 강정호를 잡았다면…

(사진 제공 : 피츠버그 파이레이츠)


이젠 강정호는 해적이다. 피츠버그 파이레이츠의 블랙과 골드 유니폼을 입고 있는 

그의 모습은 더 이상 이상하지 않다. 아니, 정말 잘 어울린다.


솔직히 몇 달 전까지만 해도 그가 피츠버그의 유니폼을 입게 될지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 닐 허닝턴 파이레이츠 단장은 비밀리 그의 영입을 준비했지만, 포스팅 결과가 발표되기 전까지 그런 그의 마음을 알고 있는 외부인은 아무도 없었다. 
성같이 나타나 강정호를 영입하면서 모두를 놀라게 했던 피츠버그. 
강정호가 계약서에 도장을 찍기 전 위장 입찰설도 제기됐지만, 피츠버그 구단의 진실은 통했고 강정호의 메이저리그 꿈은 이루어졌다. 

그렇다면 강정호 영입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었던 메이저리그 구단들은 요즘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시즌 초반 공수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주는 강정호의 모습을 지켜보면서 후회하고 있지는 않을까? 

뉴욕 메츠는 강정호의 포스팅이 결정되면서 가장 많이 언급되었던 구단이었다. 
샌디 알더슨 뉴욕 메츠 단장은 잠시 강정호에 대한 관심을 인정하면서 강정호의 뉴욕행은 가능성이 높아 보였다. 호세 레이스가 자유계약 선수로 메츠를 떠난 이후 풀타임 유격수를 찾지 못했던 메츠였기에 시나리오는 그럴듯했다. 하지만 포스팅 날짜가 다가올수록 뉴욕에서 들려오는 소식은 그다지 희망적이지 못했다. 
그리고 결국 메츠는 포스팅에 아예 참가하지도 않는다. 의외의 결과였다. 

이유가 무엇이었을까? 


(사진 제공 : 피츠버그 파이레이츠)


“메이저리그 유격수라고 보기 어려웠다.”

익명의 뉴욕 메츠 관계자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남긴 한 마디였다. 
상당히 비관적인 평가였다. 

현재 뉴욕 메츠의 선발 유격수는 윌머 플로레스이다. 메이저리그 3년차인 플로레스의 올 시즌 연봉은 메이저리그 최저 연봉에 가까운 51만 4천 달러이다. 
피츠버그가 강정호 선수를 영입하기 위해서 넥센 히어로즈의 지급한 포스팅비의 약 10%에 해당하는 액수이다. 재정상태가 좋지 못한 뉴욕 메츠는 어쩔 수 없이 플로레스를 선발 유격수로 기용하고 있다. 

그렇다면 플로레스의 성적은 어떤가? 

올 시즌 7번 타자와 8번 타자 자리를 오가고 있는 플로레스는 타율 2할 4푼 5리 
출루율 2할 9푼 7리를 기록하고 있다. 50타석을 기록한 내셔널리그 유격수 중 1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한 마디로 리그 평균 이하이다. 하지만 플로레스가 무조건 못하고 있는것은 아니다. 타율과 출루율은 아쉽지만 이미 4개의 홈런을 기록하며 나름 괜찮은 장타력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플로레스의 가장 큰 약점은 바로 수비이다. 28경기를 치르면서 이미 7개의 에러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많은 실책을 기록하는 유격수 중 한 명이다. 
총 17경기에 출장해 1개의 에러를 기록하고 있는 강정호와 상당히 비교되는 부분이다. 

하지만 메츠가 강정호를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는 이유는 따로 있다. 

프랜차이즈 스타이며 선발 3루수인 ‘캡틴’ 데이빗 라이트가 허리 부상으로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중심 타선에서 ‘큰 거 한방’으로 해결사의 역할을 해주던 데이빗 라이트가 빠지면서 메츠의 공격력은 치명타를 입었다. 라이트는 재활을 제대로 시작하지 못한 상황이며 그의 복귀 시점은 아직 불투명한 상황이다. 
한 마디로 그의 공백이 장기화할 조짐이 보인다는 뜻이다. 

3루수와 유격수로 활약하며 공수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강정호가 더 생각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2015 정규 시즌은 아직 많은 경기가 남겨져 있다. 강정호가 윌머 플로레스보다 더 좋은 선수라고 단정 짓기엔 이르다. 
하지만 플로레스의 불안한 모습이 계속 이어지고 데이빗 라이트가 부상에서 빠른 시일 안에 돌아오지 못한다면 뉴욕 메츠에 강정호는 큰 ‘후회’로 기억될 것이다.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