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Team NB2014.06.12 20:49

[류현진 with 뉴발란스] 6이닝 4실점, 아쉬웠던 류현진 신시내티전(0-5) 경기리뷰

 

6월 12일 오전 8시 10분, 류현진이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신시내티를 상대하기 위해 마운드에 올랐다. 경기 시작 1시간 전 갑작스럽게 쏟아졌던 폭우가 경기 시작 30분 전 거짓말처럼 그치고, 경기는 정각에 시작되었다. 2회말, 류현진은 폭우로 젖은 마운드에서 휘청하며 아찔한 순간을 연출하기도 했다. 폭우로 마운드가 젖어있었기 때문. 그러나 류현진은 평정을 찾고 마운드에서 최선을 다해 공을 던졌다. 다소 아쉬움을 남긴 경기, 질펀했던 그의 신시내티전을 돌아보자. 





| ⓒ SPOTV, 중계화면 캡처


1회, 류현진은 깔끔한 삼자범퇴 처리로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지난 5월 27일 자신의 퍼펙트게임을 무산시켰던 토드 프레이저를 통쾌하게 삼진시켰다. 안타를 맞은 2회 때는 디 고든의 호수비로 무실점을 지켰다. 0-0으로 팽팽하게 진행되던 경기는 3회부터 기울어지기 시작했다. 첫 두 타자를 모두 아웃으로 잡아내며 기대를 끌어올린 류현진. 다음 타자 빌리 해밀턴에게 볼넷을 내주며 조금씩 흔들렸고, 후속 타자 프레이저도 볼넷으로 보내며 3실점 했다. 


다행히 4회 때 류현진은 안정을 찾았다. 탈삼진 3개를 뽑아내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친 것. 5회 역시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상대 타선을 정리했다. 호투하는 류현진, 그럼에도 LA 다저스의 타선이 묶였다. 상대 투수 조니 쿠에토의 활약이 두드러졌기 때문이다. 쿠에토는 5이닝 동안 10개의 탈삼진을 잡았다. 3실점 이후에도 흔들리지 않았던 류현진이지만, 타선이 풀어지지 않자 힘겨운 싸움을 계속 해야 했다. 결국, 6회 때 제이 브루스에게 솔로 홈런을 맞으면서 류현진은 4연기 연속 퀄리티스타트 기록을 멈춰야 했다.


| ⓒ ESPN


오늘 열린 신시내티전은 심판 판정에 대한 의구심이 많이 드는 경기였다. 2회 때 1볼2스트라이크 상황에서 루킹 삼진을 당한 맷 켐프는 높은 볼을 스트라이크로 선언한 심판에게 강하게 항의하다 결국 퇴장 당했다. 류현진이 프레이저에게 던진 낮은 슬라이더 역시 스트라이크로 선언돼도 무방했던 공이었지만 볼넷이 선언됐다. 스트라이크 선언이 되었다면 3실점 역시 없었으리란 아쉬움이 남는다. 신시내티전은 일관성 없는 주심의 스트라이크존 때문에 LA 다저스팀이 고심을 겪어야 했던 경기였다.  


| ⓒ latimes / therunnersports


오늘(12일) 열린 신시내티전에서 류현진은 조니 쿠에토와 다시 맞붙었다. 지난 맞대결 당시 류현진은 7이닝 퍼펙트 행진을 이어가며 홈경기에서 시즌 5승을 달성한 반면, 조니 쿠에토는 4피안타 2볼넷 3탈삼진 4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이후 조니 쿠에토는 애리조나전에서 7⅓이닝 무실점, 필리스전에서 5이닝 4실점을 기록하며 기복있는 피칭 컨디션을 보여주었다. 홈에서 류현진을 상대한 오늘, 각오가 남달랐던 것일까? 조니 쿠에토는 6이닝 3피안타 1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승리 투수가 됐다. 


지난 5월 27일, 7이닝 퍼펙트로 조니 쿠에토를 무찔렀던 류현진이지만 오늘은 반대의 상황을 맞게 됐다. 조니 쿠에토가 12탈삼진으로 활약한 반면, 류현진은 시즌 8승과 5연승에 실패하고 올 시즌 첫 원정 경기 패배의 쓴맛을 보았다. 짓궂은 날씨와 심판 판정으로 매끄럽지 못한 경기였지만 젖은 그라운드에서도 끝까지 최선을 다해 투구했던 류현진 선수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다음 선발 경기에서는 승리할 류현진을 기대하며 뉴발란스와 함께 응원하자. 

 

 

 


LET'S MAKE EXCELLENT HAPPEN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