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nning/News & Talk2014.08.05 10:47

[컬러런 D-18] 세계 방방곡곡 이색 달리기 대회를 소개합니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계단 경주부터 치즈 굴리며 달리기, 거꾸로 달리기 챔피언십, 컬러런까지~

세계 방방곡곡에서 펼쳐지는 이색 달리기 대회는 보는 사람과 참가하는 사람 모두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상금이나 부상보다도 완주 후 희열과 감동이 그 어떤 러닝 대회보다 특별함을 선사하는 세계 이색 달리기 대회! 러너들의 도전 정신을 일으키는 세계 속 이색 달리기 현장으로 함께 떠나보자!





미국 뉴욕을 대표하는 상징물 중 하나인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매년 이 건물에서 개최되는 이색 달리기 대회가 있다. 바로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계단 경주 대회(Empire State Building Run-Up)'. 이 대회는 102층짜리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로비에서 전망대가 있는 86층까지 계단 1,576개를 뛰어서 오르는 경주다. 참가자들은 끝없이 이어지는 계단에 숨소리가 거칠어지지만, 전망대에 도착하여 느낄 수 있는 쾌감을 기대하며 완주한다고!



매년 5월 마지막 주 월요일, 영국 글로스터에서는 '치즈 굴리며 달리기 대회(Cheese Rolling Festival)'가 열린다. 20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이 대회는 글로스터의 쿠퍼 언덕에서 3.5파운드짜리 고급 치즈를 굴려 가장 먼저 치즈를 잡는 사람이 우승을 차지하는 페스티벌! 달린다기보다 치즈와 함께 구른다는 표현이 더 어울리는 대회다. 부상으로 언덕에서부터 함께 굴러온 치즈를 받을 수 있는 치즈 굴리며 달리기 대회! 진정으로 치즈를 사랑하지 않으면 참가할 수 없는 대회가 아닐까?



거꾸로 걷는 것이 건강에 좋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 그렇다면 아예 거꾸로 달리는 것은 어떨까? 영국 맨체스터 히튼파크에서 개최된 '거꾸로 달리기 챔피언십(Backward Running Championships)'은 5,000명의 러너가 1km의 거리를 거꾸로 달리는 대회였다. 일반 러닝 시 잘 사용하지 않는 근육을 사용하는 거꾸로 달리기 챔피언십의 1등 기록은 7분 대. 1km를 7분에 완주한다니 빠르지 않은 것 같지만, 별도의 트레이닝을 거쳐야만 가능한 기록이라고!



마지막을 장식할 이색 러닝 페스티벌은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5km 달리기, '컬러런(The Color Run)'이다. 뉴발란스와 함께하는 컬러런은 2013년부터 한국에서도 개최되어 해외로 나가지 않아도 참가할 수 있게 되었다. 총 5km의 거리를 매 km마다 다른 컬러의 옥수수 파우더를 뿌리고 맞으며 달리는 컬러런은 레이스 기록보다 참가자들의 즐거움이 더 중요한 대회다.


아쉽게도 참가신청을 하지 못한 러너들을 위하여 취소분에 한하여 추가 접수가 진행될 예정이니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말자!


※ 뉴발란스와 함께하는 2014 컬러런 참가자 추가 접수 안내

▶추가 접수 기간: 2014년 8월 5일(화) 오전 11시 ~ 2014년 8월 6일(수) 자정까지

▶추가 접수 인원: 1,282명(선착순 마감)

▶참가비: 40,000원(배송비 별도)

▶접수처: 옥션(http://www.auction.co.kr/)


※ 뉴발란스와 함께하는 컬러런 대회 사무국
- 대회 관련 문의: 070) 4905-4730~1

- 운영시간: 09:00 - 18:00 (월~금) / 09:00 - 16:00 (토) / 일요일 및 공휴일 제외

- 이메일: thecolorrunkr@gmail.com




크고 작은 위험을 무릅쓰고 참가하는 이색 달리기 대회의 가장 큰 매력은 승부를 예측할 수 없다는 것! 미래를 예측할 수 없는 우리의 인생처럼 예측 불가능한 상황이 이어지는 이색 달리기 대회를 참가하며 느끼는 희열은 우리의 삶을 좀 더 특별하게 만들어 주지 않을까?




LET'S MAKE EXCELLENT HAPPEN

Posted by NBrun
Running/News & Talk2013.08.19 13:14

스피드를 겨루지 않아도 흥미진진한 전 세계 이색 레이스

이색 레이스, 웨이터달리기, 웨이터달리기대회, 웨이터러닝, 웨이터레이스, 웨딩드레스레이스, 웨딩드레스달리기, 치즈굴리기대회, 이색레이스, 레이스축제, 치즈굴리기, 영국치즈굴리기, 신부달리기대회, 뉴발란스러닝, 뉴발란스러닝블로그

레이서들 뿐 아니라 경기를 구경하는 구경꾼들에게 웃음을, 때로는 특별한 의미를 전달하는 이색 레이스 대회들이 있다. 달리기는 스피드를 겨루는 재미만 있는 것이 아니라고 말하는 이색 레이스 대회들을 살펴 보자!






 와인 한 방울까지 사수하라! ‘웨이터 달리기 대회’
 

이색 레이스, 웨이터달리기, 웨이터달리기대회, 웨이터러닝, 웨이터레이스, 웨딩드레스레이스, 웨딩드레스달리기, 치즈굴리기대회, 이색레이스, 레이스축제, 치즈굴리기, 영국치즈굴리기, 신부달리기대회, 뉴발란스러닝, 뉴발란스러닝블로그

프랑스에서는 109년 역사의 ‘웨이터 달리기 대회’가 열리고 있다.. 이 대회의 우승 트로피는 스피드가 빠르다고 얻을 수 없다. 유리병과 유리잔이 놓인 쟁반을 한 손으로 들고 1.6km를 완주하기 때문! 쟁반을 쏟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빠른 속도와 안정된 자세, 웨이터의 자연스러운 미소까지 갖춰야 한다. 이 대회는 그 동안 노력을 인정받지 못한 웨이터들의 기술과 능력을 알리자는 목적에서 생겨났는데, 지금은 아르헨티나, 벨기에 등 세계 각국에서 웨이터들을 위한 축제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넘어지고, 구르고, 달리고! ‘치즈 굴리기 대회’
 

이색 레이스, 웨이터달리기, 웨이터달리기대회, 웨이터러닝, 웨이터레이스, 웨딩드레스레이스, 웨딩드레스달리기, 치즈굴리기대회, 이색레이스, 레이스축제, 치즈굴리기, 영국치즈굴리기, 신부달리기대회, 뉴발란스러닝, 뉴발란스러닝블로그


영국 쿠퍼 언덕에서는 약 200년 전부터 치즈 굴리기 대회가 열리고 있다. 이 대회는 언덕 위에서 떨어뜨린 치즈를 주운 참가자가 승리하는 간단한 룰이지만, 200m가량의 쿠퍼 언덕은 경사가 가파른 탓에 치즈가 굴러가는 속도를 따라잡기 쉽지 않다. 그러나 영국 유학생들에게 꼭 해봐야 할 버킷리스트에 오르내리는 축제일 정도로 익사익팅한 매력이 있다고 하니 넘어지는 것도, 잔디밭을 구르는 것도 두렵지 않다면 도전해보길 추천한다. 단, 생각보다 많은 부상자가 속출한다고 하니 안전에 몇 배 더 신경 써야 함을 명심하자.
 
웨딩드레스와 러닝화의 이색 만남! ‘신부 달리기 대회’
 

이색 레이스, 웨이터달리기, 웨이터달리기대회, 웨이터러닝, 웨이터레이스, 웨딩드레스레이스, 웨딩드레스달리기, 치즈굴리기대회, 이색레이스, 레이스축제, 치즈굴리기, 영국치즈굴리기, 신부달리기대회, 뉴발란스러닝, 뉴발란스러닝블로그

순백의 드레스를 입은 신부들이 달리기 대회를 펼치는 이색 레이스가 있다. 세르비아의 수도 베오그라드에서 열리는 ‘신부 달리기 대회’가 바로 그것! 웨딩 슈즈를 신어야 할 그녀들이 러닝화 끈을 동여 메는 모습부터가 이색적이다. 이 대회에 참여하면 입고 달린 웨딩드레스를 상품으로 주기 때문에 친구들과 어울려 축제인양 경기를 즐기는 예비신부도 있지만, 우승자에게 제공되는 푸짐한 상품을 위해 살벌하게 달리는 신부들도 많아 이색적인 볼거리가 가득하다.
 


“순위보다는 참여하는 것이 즐거워 도전했습니다.”
이색 레이스의 참여자들이 입을 모아 하는 이야기이다. 그들에게는 가파른 언덕도, 거추장스러운 웨딩드레스도, 종잡을 수 없는 쟁반도 달리기를 즐기는 또 다른 도구일 뿐 레이스의 방해물이 아니다! 승자를 가리는 경기보다 축제를 즐기는 것이 목적인 독특한 이색 레이스는 달리기의 매력을 느끼는 또 다른 방법이 아닐까?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