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Coach2014.07.10 18:44

[BASEBALL/Coach] 공 잡는 방법에 따라 속도와 흐름이 변한다! BASEBALL구질의 모든 것!


야구, 구질, 야구구질, 변화구, 직구, 변화구 던지는법, 커브볼, 커브, 류현진 체인지업, 체인지업, CURVEBALL, ChangeUP, OK볼, 오프스피드피치, 패스트볼, FASTBALL, 최동원, 최동원커브볼, 류현지체인지업, 퍼펙드게임,

야구공의 실밥이 몇 개인지 궁금해 본적 있는가? 야구공의 실밥을 일컬어 108번뇌라고 일컫는다. 공교롭게도 실밥의 수가 108개인 것. 야구공을 만드는 작업도 모두 수작업으로 만만치 않다. 와인의 병뚜껑으로 사용되는 코르크에 면실을 감고, 두 개의 소가죽을 216번의 바느질로 꿰매어 만든다. 그렇다면 실밥이 빨간색인 이유는 무엇일까? 날아오는 공이 타자들의 눈에 더 잘 띄게 하기 위해서다.


전 세계 공통의 야구공. 그러나 같은 야구공이라도 투수가 쥐는 방법, 즉 구질에 따라 18.44 미터 거리에 떨어져 있는 포수의 미트까지 변화무쌍하게 변한다. 야구 구질의 모든 것! 뉴발란스와 함께 파헤쳐보자!


야구, 구질, 야구구질, 변화구, 직구, 변화구 던지는법, 커브볼, 커브, 류현진 체인지업, 체인지업, CURVEBALL, ChangeUP, OK볼, 오프스피드피치, 패스트볼, FASTBALL, 최동원, 최동원커브볼, 류현지체인지업, 퍼펙드게임,


투심 패스트볼은 투수들의 결정구로 많이 이용되는 구질이다. 공 끝에 변화를 주는 직구로서 땅볼 유도와 헛스윙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수년 전 코리안 특급 박찬호 선수는 투심 패스트볼을 이용해 메이저리그에서 위기 탈출은 물론 삼진을 잡아냈다.


투심 패스트볼과 같이 직구로 분류되는 포심 패스트볼은 구속과 힘에 중점을 던지는데, 포심은 공이 한 번 회전할 때 실밥 선이 4개 걸리는 반면, 투심은 같은 상황에서 실밥 선이 2개 걸리고, 폭이 불규칙적으로 변하는 특징이 있다.

 

야구, 구질, 야구구질, 변화구, 직구, 변화구 던지는법, 커브볼, 커브, 류현진 체인지업, 체인지업, CURVEBALL, ChangeUP, OK볼, 오프스피드피치, 패스트볼, FASTBALL, 최동원, 최동원커브볼, 류현지체인지업, 퍼펙드게임,


커브볼은 거의 대부분의 투수가 구사하는 대표적인 변화구 구질이다. 투수의 구질은 보통 직선으로 가다가 아래로 떨어진다. 반면, 커브는 투수의 손을 떠남과 동시에 큰 포물선을 그리며 위에서 아래로 떨어진다. 직구와 정반대의 개념이라 생각하면 된다. 오랫동안 야구팬들의 사랑을 받았고, 영화 "퍼펙트 게임"으로 다시 만난 최동원 선수도 커브의 장인으로 알려져있다.


커브볼에는 여러 구질이 있는데, 파워 커브볼과 슬로우 커브볼이 대표적이다. 파워 커브볼은 야구 구질 중에서 가장 큰 포물선을 그린다. 기아 김진우와 삼성 정현욱이 파워 커브볼의 대표주자다. 슬로우 커브볼은 롯데 고원준이 넥센 시절 정민태 코치에게서 전수 받은 사례가 있다.



 

야구, 구질, 야구구질, 변화구, 직구, 변화구 던지는법, 커브볼, 커브, 류현진 체인지업, 체인지업, CURVEBALL, ChangeUP, OK볼, 오프스피드피치, 패스트볼, FASTBALL, 최동원, 최동원커브볼, 류현지체인지업, 퍼펙드게임,


체인지업은 오프 스피드 피치(off-speed pitch)라고도 불리는데, 말 그대로 공의 속도를 줄여 타자의 타격 타이밍을 뺏는 것이 주목적인 구질이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한국에서 활약할 때, 체인지업을 수준급으로 구사하는 것으로 유명했으며, 메이저리그에서도 직구와 체인지업 구질의 자유자재 구사로 각광받고 있다. 


체인지업의 변형된 형태인 서클 체인지업을 구사하는 것으로 유명한 해외 투수로 뉴욕 메츠 팀의 요한 산타나를 꼽을 수 있다. 그는 예술적인 서클 체인지업을 던지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서클 체인지업은 손가락으로 OK 싸인을 하듯 공을 쥐고 던져서 ‘OK볼’이라 불리기도 한다. 공을 검지와 엄지로 원을 그리듯이 옆면을 감싸면서 쥐는 모양이 OK 싸인을 닮았으며, 던지고 난 후 공의 속도가 증가하지 않고 느리게 휘며 떨어지는 공이 된다. 공의 한편에 힘이 가해지기 때문에 역회전 변화를 하는 것이다. 




공을 잡는 방법에 따라 속도와 흐름이 변하는 야구공. 한 땀, 한 땀 정성 들여 만든 야구공은 투수의 손을 떠나는 순간 다양한 모습으로 변화한다. 야구를 볼 때 투수의 손 모양을 유심히 보았다가, 직접 공을 잡을 때 구질을 연구한다면 더욱 재미있게 야구를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알고 보면 확연히 눈에 들어오는 명투수의 구질을 보며 야구 재미를 UP↑시켜 보자. 


야구, 구질, 야구구질, 변화구, 직구, 변화구 던지는법, 커브볼, 커브, 류현진 체인지업, 체인지업, CURVEBALL, ChangeUP, OK볼, 오프스피드피치, 패스트볼, FASTBALL, 최동원, 최동원커브볼, 류현지체인지업, 퍼펙드게임,


Posted by NBrun
Baseball/News & Talk2014.05.02 09:00

[프로야구 라이벌] 전설의 투수 최동원과 선동렬부터 류현진을 잇는 좌완 투수 김광현과 양현종까지! 프로야구 라이벌 선수와 라이벌 팀을 알아보자!



우리가 기억하고 있는 최고의 야구 라이벌은 아마 최동원과 선동렬일 것이다. ‘2의 최동원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녔던 선동렬. 끊임없는 노력으로 그의 라이벌로 성장했다. 최동원 역시 루키 선동렬에게 대한민국 최고 투수의 자리를 내어주지 않았다. 냉정한 승부의 세계에서 라이벌의 존재는 성장을 위해 꼭 필요한 법. 국내 프로야구부터 메이저리그까지 서로의 성장촉진제가 되고 있는 라이벌을 알아보자.




ⓒ 한국야구위원회


영원한 라이벌, 최동원과 선동열. 야구를 사랑하는 팬들이라면, 이들의 명성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것. 끈기 하나로 국내 최고의 투수가 된 롯데의 최동원. 그리고 그의 뒤를 이어 떠오른 해태의 천재 투수 선동열. 1987년 5월 16일, 대한민국 야구 역사에 한 획을 그은 투수들의 마지막 맞대결이 펼쳐졌다. 당대 최고의 어깨를 가졌던 최동원과 선동열은 나란히 선발로 등판, 연장 15회까지 온 힘을 다해 공을 던졌다. 그야 말로 전력 투구! 4시간 56분 간 펼쳐진 그날의 치열했던 경기는 결국 2-2 무승부로 끝이 났다.


ⓒ 롯데 자이언츠, 기아 타이거즈


타자들이 치기 힘든 빠른 공과 예리한 슬라이더를 던지는 선동렬과 낙차 큰 커브로 상대를 제압하는 최동원은 전혀 다른 투구 스타일 때문에 전문가들 조차 어느 한 쪽의 우위를 점칠 수 없을 정도였다. 최고의 실력으로 완벽한 경기를 보여준 세기의 라이벌 투수 최동원과 선동렬. 앞으로 다시 없을 명경기를 가슴 깊이 기억하자. 



ⓒ SK 와이번스, 기아 타이거즈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국내 프로야구 좌완 에이스 투수로 손꼽히는 선수는 바로 SK의 김광현과 기아 타이거즈의 양현종이다. 2011-2012 시즌 부진했던 두 투수는 2013년 각각 10승, 9승을 거두며 부활에 성공했으며, 올 시즌 가장 강력한 왼손 투수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18일 선발 맞대결을 벌인 김광현과 양현종! 라이벌전에 많은 관심이 쏠렸지만,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김광현이었다. 그는 SK의 11-0 대승을 이끌어내며 시즌 2승을 거뒀다. 과연 다음 맞대결에서는 양현종 선수가 웃을 수 있을까? 좌완투수 'NO1' 자리를 위해 두 선수가 더욱 분발해주길 바란다.




국내 프로야구 라이벌 팀은 어디일까? 수 많은 라이벌 구도가 있지만, 그 중 단연 최고로 손꼽히는 건 LG트윈스와 두산 베어스가 아닐까. 올 시즌은 LG의 부진으로 라이벌 구도가 다소 무색해지긴 했지만, 잠실야구장을 홈 구장으로 이용하기에 LG와 두산은 서로에게 결코 물러설 수 없는 상대!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가기 위해 반드시 승리를 따내야 하는 두산 베어스와 부진한 성적에도 팬들의 기대를 안고 재도약을 노리는 LG 트윈스. 5월 3일부터 시작되는 3연전에서 명승부가 나오길 기대해 본다.


ⓒ Keith Allison 플리커


메이저리그에도 최대의 라이벌이 있다. 바로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 같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 속해 있는 두 팀의 라이벌 의식은 상상 그 이상이다. 최근에는 4월 14일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두 팀의 경기에서 4회 말 1사 1·3루 공격 때 받은 병살 판정에 불복한 양키스의 조 지라디 감독이 비디오 판독을 신청해 승리를 얻었고, 24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양키스 선발 마이클 피네다가 2회 도중 부정 투구로 퇴장을 당하기도 했다. 매 경기 승리를 위해 불꽃 튀는 혈전을 벌이고 있는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 남은 경기 페어플레이 하며 팬들에게 가슴 뜨거운 순간을 안겨주길 바란다.


라이벌과 함께 성장해나가는 프로야구의 세계. 자극이 없다면 성장이 더뎌지는 건 자연스러운 순리다. 최동원과 선동렬은 천부적인 자질을 타고났지만, 서로의 활약에 자극받았기 때문에 대한민국 야구계의 전설로 남을 수 있었다. 앞으로 최동원, 선동렬 선수 같은 라이벌이 많아진다면 역사에 기록될 명경기를 현세대도 자주 목격할 수 있지 않을까?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