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News & Talk2014.06.11 18:19

[밤비노의 저주] 보스턴 레드삭스가 86년 만에 깨뜨린 밤비노의 저주 파헤치기!

 

보스턴 레드삭스를 무려 86년이라는 시간 동안 괴롭혔던 '밤비노의 저주'는 무엇일까? 밤비노는 전설적인 홈런왕 베이브 루스의 애칭! 1914년부터 1919년까지 보스턴 레드삭스의 유니폼을 입었던 베이브 루스가 뉴욕 양키스로 떠나면서 보스턴 레드삭스에 그늘이 지기 시작했는데, 흔히 이를 '밤비노의 저주'라고 한다. 2004년이 되어서야 풀린 '밤비노의 저주'에 관련된 다양한 에피소드를 뉴발란스와 함께 알아보자. 


 



| ⓒ보스턴 레드삭스 페이스북


1901년 창단한 보스턴 레드삭스는 1903년 월드시리즈 첫 우승 이후, 1918년까지 월드시리즈에서 총 5회 우승을 거머쥐었다. 명실상부한 메이저리그의 명문 구단으로 자리 잡는 듯 했던 보스턴 레드삭스! 그러나 곧 불행이 시작됐다. 당시 보스턴 레드삭스에는 투수로 맹활약했을 뿐 아니라 타격 솜씨까지 인정받던 베이브 루스를 1920년 12만 5,000달러라는 헐값에 뉴욕 양키스로 트레이드한 것!


| ⓒmajorvols 플리커


당시 보스턴 구단주였던 해리 프레이지가 내린 베이브 루스 트레이드 결정은 보스턴 레드삭스의 월드시리즈 불행을 가져온 엄청난 실수로 기록되는데, 1918년 이후 보스턴 레드삭스는 2004년까지 86년 동안 단 한 번도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지 못했기 때문! 2004년 우승 전까지 보스턴 레드삭스는 1975년과 1986년 2번에 걸쳐 월드시리즈에 오른 적도 있었지만 결국 저주를 풀지 못하고 패했다. 반면 이전까지 한 번도 우승을 한 적이 없었던 뉴욕 양키스는 베이브 루스의 폭발적인 홈런으로 2002년까지 총 26회에 달하는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 ⓒ보스턴 레드삭스 페이스북


이러한 '밤비노의 저주'를 풀기 위한 보스턴 레드삭스 팬들의 노력은 아주 유명하다. 보스턴 주고속도로에서 발견되는 ‘Reverse Curve(S자형 커브)’라고 쓰인 표지판은 ‘Reverse The Curse(저주를 반전시키자)’라고 자주 고쳐 써졌는데, 관리 당국은 2004년 보스턴 레드삭스가 우승할 때까지 훼손된 표지판들을 그대로 남겨 두었다고! 또 지난 2002년에는 보스턴의 열성 팬들이 보스턴 근교 윌리스 연못에 빠진 루스의 피아노를 건져 다시 연주하면 저주가 풀릴 것이라며 인양 작업을 벌이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지난 2001년, 보스턴 레드삭스의 열성 팬이었던 폴 조르지오는 에베레스트 산 정상에 보스턴 레드삭스의 모자를 두고 오면 '밤비노의 저주'가 풀릴 것이란 티베트 불교 승려의 조언으로 에베레스트 정상에 올라 화제가 되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해 보스턴 레드삭스는 우승하지 못했다. 그러자 티베트 불교 승려는 산 정상에 남겨 뒀어야 할 것은 베이브 루스였다며 말을 바꿨고, 폴 조르지오는 포기하지 않고 2003년 베이브 루스의 흑백 사진을 에베레스트 정상에 묻고 내려왔다. 이런 그의 노력 덕분일까? 2004년 보스턴 레드삭스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꺾고 월드시리즈에서 우승, 86년 만에 '밤비노의 저주'를 풀었다.


| ⓒ뉴욕 양키스 페이스북


보스턴 레드삭스의 불운이 시작된 것은 1918년으로 알려졌지만, 실제로 베이브 루스가 양키스로 트레이드된 것은 1920년 1월 3일이다. 이후 다른 여러 보스턴 레드삭스 선수들도 뉴욕 양키스에 트레이드되었다. 당시 보스턴 레드삭스의 구단주였던 해리 프레이지는 연극 제작도 겸하고 있었는데, 트레이드로 생긴 수익을 브로드웨이 뮤지컬 No, No, Nanette에 투자했다고 한다. 홈런왕 베이브 루스와 뮤지컬을 맞바꾼 셈! 보스턴 레드삭스와 뉴욕 양키즈의 뿌리 깊은 라이벌 구도는 해리 프레이지 때문에 시작되었다고 봐도 무방할 듯. 


| ⓒ보스턴 레드삭스 페이스북


'밤비노의 저주'를 푼 2004년, 보스턴 레드삭스와 뉴욕 양키스의 경기는 오랫동안 팬들의 가슴 속에 남아있다. 보스턴 레드삭스는 2004년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서 뉴욕 양키스에게 3패 한 뒤 기적 같은 4연승으로 월드시리즈에 진출했기 때문. 특히 발목 부상을 당한 커트 실링이 양말이 핏빛으로 물들었음에도 7이닝 동안 1실점을 기록하며 역투했던 6차전은 전설적인 경기로 회자되고 있다.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역스윕 승리를 한 보스턴 레드삭스는 월드시리즈에서 만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4연승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결정적인 순간, 번번이 뉴욕 양키스에게 발목을 잡혀 월드시리즈 우승의 꿈을 이루지 못했던 보스턴 레드삭스. 하지만 선수들은 물론, 팬들 모두 저주가 깨질 것이라는 믿음을 잃지 않았다. 매니 라미레즈는 "우리가 정말로 저주를 풀어서 우승한 거라면 그것은 루스에게 용서 받았기 때문이 아니라 우리 스스로 포기하지 않고 저주에 맞서 싸웠기 때문이다."라는 명언을 남겼다. 2013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보스턴 레드삭스. 앞으로도 월드시리즈 우승을 향해 순항하길 기원한다.




Posted by NBrun
Baseball/Team NB2014.05.28 09:41

[류현진 with 뉴발란스] 7회까지 무안타 무사사구 무실점 퍼펙트 투구를 보여준 류현진 신시내티전(4-3) 경기리뷰

5월 27일 9시 10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서 시즌 5승과 동시에 짜릿한 홈 경기 첫 승을 거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그동안 홈경기 승리 소식을 기다리며 마음 졸이던 팬들의 여한을 드디어 오늘 풀어주었다. 7회까지 무안타 무사사구 무실점을 기록하며 멋진 승부를 펼친 신시내티전을 뉴발란스와 함께 살펴보자!





ⓒ LA다저스 트위터


류현진은 27일(한국시간) 메모리얼 데이를 맞아 군복 무늬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등장했다. 메모리얼 데이는 미국 남북전쟁 전사자를 추모하는 공휴일로 한국의 현충일과 비슷하다. 경기 전 묵념의 시간을 가진 류현진은 다소 긴장된 표정으로 마운드에 올랐다. 군복 무늬의 유니폼을 입어서일까. 1회부터 완벽한 피칭을 선보이며 전투적인 모습을 보이던 류현진은 3이닝을 퍼펙트하게 막아냈다. 그뿐만이 아니다. 3회말 팀이 0-0으로 맞선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류현진은 시즌 세 번째 희생번트까지 성공시키며 LA 다저스의 선취점 획득에 도움을 주었다.


ⓒ LA다저스 트위터


4회 때는 LA 다저스 3루수 저스틴 터너의 호수비가 류현진을 도왔다. 신시내티 첫 타자였던 해밀턴의 타구는 3루 쪽으로 굴러갔고, 그는 1루에 안착하는듯 했다. 하지만 터너는 재빠르게 공을 잡아 1루로 송구하며 해밀턴을 아웃시켰다. 그는 코자트의 땅볼까지 처리하며 환상적인 수비를 펼쳤고, 류현진의 4이닝 무결점 피칭에 협력했다. 류현진은 5회 때 루드윅을 상대로 힘겨운 승부를 펼치기도 했지만, 7회 때도 주자 출루를 허용하지 않으며 퍼펙트게임에 대한 기대치를 올렸다. 8회 때 허용한 2루타로 비록 퍼펙트게임은 무산되었지만, 류현진은 7.1이닝 7탈삼진 3피안타 무사사구 3실점으로 호투했다.


ⓒ 나비컴


홈 징크스를 깨부수고 7회까지 주자 출루를 막아내며 호투를 펼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그의 멋진 경기력에는 미쓰에이 멤버 수지의 관중석 응원이 큰 몫을 한 것 같다. 류현진의 등판일에 맞춰 시구자로 나설 예정이었던 수지는 그의 등판이 앞당겨져 일정이 어긋났다. 29일(한국시간) 경기에 시구자로 나설 예정인 수지는 류현진을 응원하고자 27일 다저스타디움을 방문했다. 직접 준비한 플래카드와 함께 관중석에서 응원전을 펼친 미쓰에이 수지. 그녀의 힘으로 류현진은 무사히 시즌 5승과 홈 경기 첫 승을 일궈냈다.


ⓒ LA다저스 트위터


상대 투수 조니 쿠에토는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4위(1.86), 올 시즌 완봉승만 2번 기록한 신시내티 에이스. 그를 상대로 승리투수가 되는 일이 쉽지 않았지만, 7회까지 퍼펙트게임을 이어가며 호투를 펼친 류현진은 다시 한 번 코리아 몬스터의 위력을 보여주었다. 류현진을 이어 등장한 브라이언 윌슨이 만루 위기를 자초하며 LA 다저스에 위기가 찾아왔지만, 마무리 투수 켄리 젠슨이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쳐 류현진의 시즌 5승을 지켜냈다.  


7회까지 무안타 무사사구 무실점 7탈삼진 기록을 세우며, 퍼펙트게임과 노히트 노런 등 대기록 달성을 꿈꾸게 해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아쉽게 퍼펙트게임은 놓쳤지만, 95마일의 빠른 직구와 체인지업 등 보석 같은 피칭이 빛나는 경기였다. 홈 징크스, 4일 휴식 징크스 등 각종 징크스도 멋지게 깨부순 류현진의 다음 승리(시즌 6승)도 뉴발란스와 함께 응원해보자.




류현진이 털어놓은 야구를 시작하게 된 계기, 경기에 임하는 자세 등 뉴발란스 베이스볼 페이스북을 통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의 스토리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또, 류현진 페이지 인터뷰 영상을 시청한 뒤 류현진 선수를 응원하는 댓글을 남겨주시는 15분께 더위를 시원~하게 날릴 수 있는 아이스크림 기프티콘을 선물로 드리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니 지금 바로 뉴발란스 베이스볼 페이스북으로 GO GO~ 해주세요!



LET'S MAKE EXCELLENT HAPPEN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