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nning/News & Talk2014.07.04 17:01

[뉴발란스가 소개하는 이색 달리기 대회] 달리기가 사람들만 즐기는 스포츠라는 편견은 버려라! 세상에서 가장 빠른 개, 그레이하운드 달리기 대회 및 그레이하운드 달리기 훈련법!

건강에 좋고 운동량이 많은 달리기! 달리기가 사람들만 즐길 수 있는 스포츠라는 편견은 버려라! 세계 곳곳에서 펼쳐지는 레이스 중 뉴발란스 러너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대회를 소개한다. 치타와 함께 가장 빠른 동물로 구분되는 그레이하운드가 그 주인공. 그들이 달리는 모습을 잘 분석하면 나 역시 속도를 올릴 수 있지 않을까? 그레이하운드 달리기 대회,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주력이 시속 70km에 육박하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개 그레이하운드. 그레이하운드는 270도나 되는 시야, 단모종의 털, 얇고 뒤로 붙은 귀와 배가 허리 쪽으로 올라붙은 근육질의 체형이 공기 저항에 강한 조건을 갖추고 있어 스피드를 높이기에 최적화된 견종이다. 과거 토끼 사냥개였던 만큼 관찰력과 민첩성이 뛰어나고 한번 시작한 일은 그칠 줄 모르는 끈기와 강인함이 있다. 또 주인을 항상 주시하며 정이 많아 아이들과도 잘 어울린다.


그레이하운드 달리기 대회는 세계 24국에서 많은 사람이 즐기고 있는 문화 레저 스포츠 이자 관전하는 스포츠 인기 순위로 6위를 차지할 만큼 매력이 강한 대회다! 레이스는 훈련받은 그레이하운드들이 출발박스 6m 정도 앞에 있는 인공 미끼, 토끼를 따라 돌면서 다른 견들과 경쟁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진다. 날씬한 몸매를 뽐내는 그레이하운드가 폭발적인 추진력으로 달리는 모습은 눈길을 사로잡을 만한 광경이다.


그레이하운드의 뛰어난 레이스 실력을 입증하듯 러닝 훈련법 중 "그레이하운드" 훈련법이 있다. 100m를 기준으로 한 훈련법을 12번 반복하는 그레이하운드 훈련법을 알아보자.

① 처음 20m는 극적으로 가속하여 달린다.

② 다음 60m는 가속도를 유지하며 달린다.

③ 마지막 20m는 감속하며 달린다.

④ 100m 도착 지점에서는 같은 방법으로 역방향으로 달린다.

그레이하운드 훈련법으로 러닝 파워를 높여 달리기의 효율성 개선해보자.




대회 참가비 전체가 동물 수호기금으로 돌아가거나 유기견 없는 도시를 만들기 위한 동물 달리기 대회가 인기리에 펼쳐지고 있는 요즘. 평생을 함께할 반려동물과 함께 건강한 추억을 쌓을 방법으로 달리기를 시작해 보는 것은 어떨까?


Posted by NBrun
Running/News & Talk2012.02.05 11:50

달리기 매너리즘에 빠졌다? 도심 속 유쾌한 길거리 달리기

길거리달리기, 뉴발란스, 달리기, 달리기대회, 달리기코스, 러닝, 러닝코스, 이색달리기, 이색달리기대회, 뉴발란스 러닝,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

사람은 매일매일 혹은 계속 같은 것을 반복하다보면 싫증을 느끼기 마련이다.
달리기 역시 같은 코스로만 달리다보면 단조로움을 느끼게 되고, 곧 물리게 된다.


달리기를 이제 막 시작한 초보러너라면 달리기 생활에 작지만 효과가 큰 변화를 주어 달리는 즐거움을 확대해나간다면 효율적인 달리기를 할 수 있을 것이다. 예를 들어, '그날의 기분에 따라 코스를 바꾼다'라는 식의 방식도 달리기를 오래 지속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반복되는 달리기 코스로 매너리즘에 빠진 분들을 위해, 마음도 몸도 즐거운 달리기를 소개한다.




길거리달리기, 뉴발란스, 달리기, 달리기대회, 달리기코스, 러닝, 러닝코스, 이색달리기, 이색달리기대회, 뉴발란스 러닝,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

보통의 러너라면 집 근처 자신만의 코스가 생기게 마련이다. 그러나 매일매일 같은 코스를 달린다면 매너리즘에 빠지기 쉽고 금세 달리기에 싫증을 느낄 것이다.


현명하게 그리고 오래도록 달리고 싶다면 그날의 기분에 따라 코스를 달리해 보는 것은 어떨까? 평소에 틈틈이 달리면서 2~3개의 코스를 확보해보자. 이처럼 코스의 변화를 주는 것만으로도 쾌적한 달리기가 가능하며, 훈련 효과를 향상시킬 수 있다. 

길거리달리기, 뉴발란스, 달리기, 달리기대회, 달리기코스, 러닝, 러닝코스, 이색달리기, 이색달리기대회, 뉴발란스 러닝,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

매일 달리는 코스에서 조금씩 변화를 가해보자

예를 들어 그다지 달리고 싶지 않을 때는 공원 등의 코스를 달리거나, 같은 코스를 반대로 도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대개 달리기를 하다보면 같은 러너를 만날 확률리 많은데, 다른 코스로 돌게되면 다른 러너들을 만남으로서 자극을 받을 수도 있다. 만약 시간적 여유가 된다면 한강변 등 마음껏 달릴 수 있는 원정 코스를 선택해도 좋다.

길거리달리기, 뉴발란스, 달리기, 달리기대회, 달리기코스, 러닝, 러닝코스, 이색달리기, 이색달리기대회, 뉴발란스 러닝,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

그렇다면 이상적인 달리기 코스는 어디일까? 러너라면 한번쯤 짙푸른 녹음과 평탄하고 쾌적한 장소를  꿈꿀 것이다. 그러나 도시에서 혹은 집 근처에서 이런 장소를 찾기란 쉽지 않다.


이럴 때는 '발상의 전환'을 시도해보자.

길거리달리기, 뉴발란스, 달리기, 달리기대회, 달리기코스, 러닝, 러닝코스, 이색달리기, 이색달리기대회, 뉴발란스 러닝,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

디자이너 Sandra Janser와 Elisabeth Koller의 작품


Ready, steady, go!
오스트리아의 그라츠(Graz)라는 도시는 디자인 특별구역으로 지정한 것을 광고하기 위해 거리의 일부를 육상트랙으로 칠하기까지 했다. 보는 순간 절로 달리고 싶은 욕구가 생기지 않는가.

- 사진 출처: designboom.com


평소 꿈꾸던 이상적인 장소와 정반대인 '직선코스가 적고, 신호가 많고, 오르막이 있고, 계단이 많은 코스'. 즉 모든 역조건을 다 갖춘 달리기 코스를 만들어보자.  마치 '크로스컨트리(cross-country: 숲, 들판, 언덕 등을 달리는 경주)'달리기처럼 근련을 배양하는 훈련 코스는 도시가 아니면 만들 수 없는 코스이다. 신호가 많으면 이를 피하기 위해 샛길이나 이면도로를 벗어나 점점 코스를 넓혀가면서 변화무쌍한 코스를 만들 수도 있다.


<내용 참조: http://www.marathon.pe.kr/beginner/vary_course.html>



달리기 매너리즘에서 조금이나마 벗어날 수 있는, 달리기의 즐거움을 다시 한번 발견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해보았다. 의무적인 달리기보다는 재미를 느끼면서 달린다면 실력은 물론 달리기 효과도 배가 되지 않을까?


아래 소개될 도심 속 유쾌한 달리기 대회들은 정신 나간 달리기 대회로 보일 수도 있다. '미쳤다'라고 생각하기 보다는 '유쾌한 도심 달리기'에 집중해 보자.


그 누구보다 즐겁게 달리는 이들을 통해 잠시나마 달리기의 즐거움에 빠질 수 있을 것이다.



- 'NYRR Continental Airlines Fifth Avenue Mile' 미국 뉴욕 1.6km(1마일) 달리기 대회 


미국 내에는 다양한 달리기 및 마라톤 대회가 개최되는데, 이처럼 뉴욕 시내 한복판에서 1.6km(1마일)을 달리기도 했다. 국내에서도 달리기 저변의 다양화를 위해 개최한다면 재미있지 않을까?


- 산타 스피도 런(Santa Speedo Run), 보스톤 도심을 달린 수영복 산타들

길거리달리기, 뉴발란스, 달리기, 달리기대회, 달리기코스, 러닝, 러닝코스, 이색달리기, 이색달리기대회, 뉴발란스 러닝,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

좋은 행사도 하고, 건강도 좋아지고, 관람객의 눈도 즐겁게 하니 1석 3조의 대단한 달리기

지난 12월 11일, 미국 보스톤 다운타운 보일스턴 스트리트는 수영복만 입은 젊은이들이 거리를 달렸다.
주요 겨울 행사 중 하나로 자리잡은 '산타 스피도 런'은 보스톤의 젊은이들이 겨울을 즐기느 이색 이벤트 중 하나로 행사를 통해 모은 기금은 모두 어린이와 관련된 비영리 단체에 지원된다. 2000년 12월 산타 복장에 수영팬티만 걸친 5명의 젊은이들이 뉴베리 거리를 달리며 사람들의 열렬한 호응을 얻자 매년 정기적인 행사로 자리잡았다. 현재 산타 스피도 런은 뉴욕 등 다른 대도시에서도 열리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 '원초적 비명소리(Primal Scream)', 하버드 누드 달리기

길거리달리기, 뉴발란스, 달리기, 달리기대회, 달리기코스, 러닝, 러닝코스, 이색달리기, 이색달리기대회, 뉴발란스 러닝,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

학생들의 장난으로 보일 수도 있지만, 무려 60여년의 전통을 가진 행사이다

매년 겨울 중간고사 기간이 되면 미국 보스턴 근처 캠브리지의 하버드대에서는 대소동이 벌어진다. 멀쩡한 젊은 남녀가 팬티 한 장 걸치지 않고서 심야에 대학 교정을 뛰어다니는 것이 바로 그것인데, 이들은 브라스밴드의 팡파레와 구경꾼들의 환호를 받으면서 달린다. 이 퍼포먼스의 이름은 바로 '원초적 비명소리(Primal Scream)'로, 학년말 시험을 하루 앞두고 그동안 쌓인 스트레스를 풀시 위해 벌어지는 행사이다.


- 대학 캠퍼스에서 나체로 달리기

길거리달리기, 뉴발란스, 달리기, 달리기대회, 달리기코스, 러닝, 러닝코스, 이색달리기, 이색달리기대회, 뉴발란스 러닝,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

나체로 교내 캠퍼스를 활보하는 남학생들을 바라보는 여학생들의 표정이 재미있다

필리핀 마닐라에 위치한 필리핀 대학교에서는 남학생 동아리인 '알파 파이 오메가(Alpha Phi Omega)' 회원들이 검은색 천으로 얼굴을 가린채 나체로 걷는 '나체로 달리기' 행사가 매년 진행된다. 작년에는 필리핀 대학교의 예산 삭감에 항의하는 뜻으로 이루어졌다고 한다.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