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Excellent Maker2015.01.27 13:38

[Baseball Team] 10여 년째 연예인 야구단에서 왕조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조마조마 야구단'을 소개합니다!

공포로 느껴지는 막강한 화력, 왕조라는 칭호가 어울리는 커리어, 그리고 검은색 유니폼까지~ 10여 년째 연예인 야구단에서 왕조로 군림 중인 조마조마 야구단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지난해 11월 3일, 한스타 연예인 야구대회의 결승전이 열린 백석생활체육공원에 '검은색 유니폼'을 입은 사나이들이 떴다. 그들이 가진 스토리를 함께 살펴보자.




조마조마 야구단이 창단되던 해 2003년. 지금이야 각 분야를 대표하는 연예인 야구단이 10여 개에 이르지만, 그땐 그렇지 않았다. 보통 연예인 야구단은 배우, 개그맨, 영화인과 같이 특정 분야를 주축으로 뭉치지만 조마조마 야구단은 분야를 가리지 않고 모였다. 연예인도 일반인처럼 평범한 생활 체육을 하고 싶었기 때문! 


ⓒ 조마조마 야구단 페이스북

그렇다면 조마조마가 지향하는 팀 색깔은 무엇일까? 심현섭 감독은 말 그대로 ‘조마조마하게 야구하는 것’이란다. 조마조마하게, 스릴있게, 긴장감 넘치게, 즐기면서 하는 야구!


“다들 야구 경력이 10년도 넘었잖아요. 조마조마 팀 생긴 게 10년이 넘었으니까. 그래서 그런지 승부욕도 어마어마해요. 실력으로만 놓고 보면 연예인 야구단 중 1등이에요."


11월 3일, 제6회 한스타 연예인 야구대회 결승전이 열리는 날이다. 결승전에 오른 두 팀은 심현섭 감독이 이끄는 전통강호 조마조마와 류승수 감독이 이끄는 신흥강호 폴라베어스. 


결승전에 앞서 조마조마는 어떤 걸 준비했냐는 질문에 심현섭 감독은 “일단 떡을 준비했고요. 우승 뒤풀이 장소를 예약해놨어요. 경기에 져서 뒤풀이를 못 하게 되면 예약해놓은 걸 취소해야 하거든요. 그러면 벌금을 물잖아요. 벌금 때문에라도 오늘 꼭 이겨야 합니다. (웃음)”


드디어 경기가 시작됐다. 1회 초 공격은 조마조마. 마운드에 오른 폴라베어스 선발투수는 ‘노라조’의 조빈이었다. 수많은 팬과 취재진 때문에 긴장했던 탓일까. 조빈은 1번 타자부터 볼넷을 연발했다. 결과적으로 다섯 타자에게 볼넷 3개와 사구 1개를 내주며 3실점 했다. 잡아낸 아웃카운트는 단 1개뿐.


ⓒ YouTube

이후, 조마조마는 막강 화력을 유감없이 뽐냈다. 상대 선발 조빈이 일찍 무너지며 조마조마는 1회부터 3점을 얻었고 3회 10점, 5회 5점을 보태는 등 장단 18안타로 22점이나 뽑았다. 


폴라베어스도 17점이나 보태며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타격으로 도전한 신흥강호를 타격으로 찍어 누른 느낌이랄까? 제6회 한스타 연예인 야구대회 결승에서 조마조마는 다시 한 번 왕조의 위력을 과시했다. 


ⓒ 조마조마 야구단 카페

"조마조마 야구단은 가족이에요. 팀원 대부분이 10년 넘게 야구를 같이한 거니까요. 경기가 없어도 자주 봐요. 그중에서도 친한 몇몇은 거의 매일 만나요. 탁구도 하고 당구도 하고, 밥도 먹고요!"


오죽하면 ‘야. 우리 3일만 보지 말고 각자 볼일 하자.’는 얘기를 할 정도니까요. (웃음) 근데 또 며칠 안 보면 보고 싶고. 주말 되면 야구하고 싶고 그런 거죠. 그렇게 하니까 팀워크가 좋을 수밖에 없는 거예요.”




"우리 나이가 70~80이 되고, 할아버지가 돼서 기력이 없어도 함께 야구하는 것. 그때까지 우애를 다지면서 즐겁게 야구했으면 좋겠어요. 그럼 더 바랄 게 없을 것 같아요,” 뉴발란스와 함께 조마조마 야구단이 꿈꾸는 30년 후의 모습을 함께 기대해보자!


 


Posted by NBrun
Baseball/Excellent Maker2014.11.19 09:02

[Baseball Team] 오로지 야구를 위해 모인 그들, '이기스 연예인 야구단'을 소개합니다!

'직업 특성상 들쭉날쭉한 스케줄로 바쁜 그들이 과연 얼마나 모여 야구를 할까?' 바쁜 일정을 쪼개고 쪼개 오로지 야구를 위해 모인 그들! 연예인이 아닌 ‘이기스 야구단’을 사랑하는 완벽한 생활 체육인의 모습을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여느 생활 체육 야구팀이 그렇듯 그저 야구가 미치도록 좋아서 만들어진 이기스 연예인 야구단!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지만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는 말이 있듯, 생활 체육 야구팀에게도 이름은 굉장히 중요하다. 또한, 공통분모를 가진 사람들이 모여 만드는 야구단이기에 남다른 의미가 있을 것이다.


'경기를 하다 보면 이길 수도 있고 질 수도 있지만 지더라도 웃으면서 즐거운 마음으로 즐기자는 뜻의 이기스 야구단!' 모든 일을 즐기면서 하기에 창단한 지 5년 만에 신흥 강자로 우뚝 설 수 있었다. 


잘생긴 배우들로 구성된 이기스 야구단! 경기가 있는 날이면 경기장에는 팬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몸에 좋은 홍삼이나 자양강장제를 챙겨주고 온갖 먹거리를 싸오는 팬들~ 이러한 모습에 선수들도 감동 받아 경기 결과로 팬들에게 보답하려 한다. 


이기스 선수들과 팬들의 훈훈한 장면은 경기장 밖에서도 자주 볼 수 있다. 지난해 연말 일일호프와 자선바자회를 진행해 모금된 수익금으로 용산 홀몸노인들에게 쌀을 전달하기도 하고 함께 봉사활동을 다니기도 한다. 선수들과 팬들의 끈끈한 의리~ 이기스 야구단의 성장은 지금도 현재진행형이다. 


이기스 야구단의 최종목표는 항상 이 분위기 그대로 야구를 통해 스트레스도 풀고 경기를 즐기고 서로 위해주는 모습으로 남기를 바라는 것이다. 올해도, 내년에도 50이 되든 60이 되든 평생 가족처럼 함께 하는 모습을 꿈꾸고 있는 이기스, 언제나 화이팅이다!


Q.‘이기스 야구단’에 들어오게 된 계기가 궁금해요.

전에 계셨던 유영원 감독님과 김영찬 단장님, 그리고 저까지, 이렇게 모두 그저 야구가 좋아 이기스 야구단을 창단하게 되었어요.


Q.야구는 언제부터 좋아하게 됐나요?

초등학교 시절 야구부가 있는 학교로 전학 가고 싶었을 만큼 야구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던 것 같아요. 어릴 적 아버지와 함께 야구장에 자주 갔던 기억이 나요. 제가 좋아하는 스포츠 중 1순위죠.


Q.어느 프로팀을 응원하시나요?

LG 트윈스를 좋아합니다.


Q.가장 좋아하는 선수는 누구인가요?

LG 선수들을 다 좋아하지만, 그중에서 박용택 선수를 가장 좋아해요. 의도한 건 아니지만, 저도 등번호 33번에 우투좌타인데 박용택 선수와 같더라고요. 야구도 정말 잘하고 허슬플레이를 보여주시는 분이라서 저도 박용택 선수처럼 ‘이기스’의 꼭 필요한 선수가 되고 싶어요.


Q.바쁜 스케줄을 쪼개서라도 이기스 야구단의 선수로 참여하는 이유가 있나요?

현재 이기스의 주장을 맡고 있고 개인적으로 야구에 대한 열정이 있어서 스케줄이 없을 때면 무조건 야구를 하러 달려갑니다. 이유가 있나요? 그만큼 함께 있으면 즐거운 게 이유겠죠.


Q. 연기와 야구 중에 어느 것이 더 쉬운 것 같으세요?

둘 다 쉽지 않은 것 같아요. 하지만 두 가지 모두를 즐기고 있지요.(웃음)


Q.송창의에게 ‘이기스’란 어떤 의미인지 궁금해요.

‘이기스’는 마라톤 같아요. 함께 웃고 울고 늙어가면서 세월을 보내는 거죠. 물론 야구 성적도 중요하지만 ‘이기스’를 통해 팀원들 모두가 삶에 활력을 불어넣었으면 좋겠어요. 그래서 우리 팀원 모두 이기스 야구단을 사랑합니다.


Q.생활 체육 야구인으로서 목표를 말해주세요.

저희 팀이 준우승은 몇 번했지만 아직까지 우승을 못 했어요. 일단은 첫 우승이 현재로서 가장 큰 목표예요. 이기스 화이팅!!





함께 웃고 울고 늙어가면서 세월을 보내고 싶은 이기스 야구단원들. 주장 송창의가 바라는 목표인 '이기스의 첫 우승'을 위해 앞으로도 힘차게 달려나가길 바란다!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