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Team NB2014.06.30 19:14

[류현진 with 뉴발란스] 7이닝 3실점 호투에도 아깝게 놓친 시즌 10승, 세인트루이스전(1-3) 경기 리뷰

지난 6월 28일(토) 오전 11시 10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홈경기, 세인트루이스전에서 류현진이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몬스터 류현진의 활약과 시즌 두 자릿수 승리 달성을 기대했던 경기였지만, 1-3의 역전패로 10승의 꿈은 연기되었다. 어떤 상황에서도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던 류현진이 머리를 감싸 안는 모습을 보였던 세인트루이스전. 안타까운 순간을 돌아보자.




ⓒSPOT TV 중계 화면

1회 초 류현진은 아웃 카운트 3개를 삼진으로 솎아냈다. 상대 팀 리드오프 맷 카펜터를 상대로 94마일(151km)의 낮은 포심을 던져 루킹 삼진을 잡아낸 것이다. 그러나 곧이어 1사 1, 2루에서 2번 맷 홀리데이에게 볼넷을, 3번 맷 애덤스에게 좌중간 안타를 허용했다. 실점의 위기. 위기에 강한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고 투구를 이어갔다. 후속타자 4번 자니 페랄타와 5번 야디어 몰리나를 연이어 삼진으로 밀어냈다.

2회에도 류현진의 삼진은 이어졌다. 7번 중견수 존 제이가 류현진의 루킹 삼진에 꼼짝하지 못했다. 빠른 카운트에서 정면 승부로 던진 류현진의 포심은, 2회까지 아웃카운트 4개를 삼진으로 처리할 정도로 위력적이었다.

이어진 3회, 4회 초까지 류현진의 삼진 처리는 계속되었다. 상대 팀 4번 타자로 타석에 선 자니 페랄타에게 헛스윙 삼진을 뽑아냈다. 이날 경기에서 페랄타는 류현진과 두 번 맞붙었지만 계속 삼진 처리되었다. 그러나 5번 몰리나가 류현진의 투구를 받아내 좌측 폴대로 쏘아 올리면서 솔로포를 맞은 류현진은 첫 실점을 내줬다.




4회 초 동점 솔로포를 허용했지만, 류현진은 5회까지 1-1로 팽팽한 투수전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5회 상대 투수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에게 중전안타를 허용한 뒤 위기를 맞았다. 후속 타자의 번트 타구를 1루수 아드리안 곤살레스가 2루로 던져 선행 주자를 잡았지만, 또다시 상대 맷 홀리데이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다.


2사 1, 2루로 몰린 류현진은 결국 자니 페랄타에게 우중간 2타점 2루타를 맞아 1-3 역전을 허용하고 말았다. 올해 유난히 변화가 잦았던 다저스의 야수진이 문제였다. 다저스의 중견수 스캇 반슬라이크가 타구를 향해 달려가다 주춤거린 게 실점의 빌미가 된 것이다. 야시엘 푸이그와 자신의 포지션 사이에 떨어진 타구에 집중하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류현진은 잡을 수 있었던 타구를 놓친 걸 확인하고 머리를 감싸 안았다. 보는 사람마저 안타까운 순간이었다. 하지만 이내 평정심을 되찾은 류현진은 계속된 위기상황을 잘 막고 남은 6회와 7회를 무실점으로 처리, 결국 7이닝을 소화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LA다저스 트위터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총 101개의 공을 던지고, 최고구속 153km를 찍었다. 7이닝 동안 9안타(1홈런)를 내주고 3실점 했다. 볼넷은 한 개만 내 줬다. 승수는 추가하지 못했지만 비교적 호투였다. 팀이 1-3으로 뒤진 7회 말 타석 때 대타 클린트 로빈슨으로 교체되었고, 변화 잦은 야수진의 서툰 수비 탓에 전세를 뒤집지 못한 다저스는 1-3으로 패했다.

다저스의 패배에도 불구하고 해외 언론은 류현진의 호투를 극찬했다. LA타임즈는 “류현진은 뛰어난 활약을 보여줬을 뿐만 아니라 무실점으로 7이닝을 막아내면서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고 평했다.

그렇다면 세인트루이스전에서 패배할 수밖에 없었던 원인은 무엇이었을까? 류현진의 든든한 투구를 받쳐줄 야수진이 필요한 상황. 올해 다저스의 야수진에는 유난히 변화가 잦았다. 주력수들의 잦은 부상 때문이었다.




7월 3일 클리블랜드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다시금 시즌 10승에 도전하는 류현진. 상대 투수 트레버 바우어와의 맞대결에서 몬스터 류현진이 제 기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다저스 야수진이 보다 탄탄해진 팀웍을 보여줘야 할 때이다.




LET'S MAKE EXCELLENT HAPPEN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