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nning/News & Talk2014.02.17 13:05

[Song&Run] 운동 상황에 따라 골라 듣자~! 운동 패턴에 맞는 리듬으로 운동을 더욱 즐겁게 하는 러닝 음악 추천!

달릴 때 음악을 들으면, 심박수가 높아지고 신체가 활성화 돼 운동 효과가 더 높아진다. 때문에 러너들에게 음악은 최고의 러닝 메이트라 할 수 있는데, 운동 시 음악의 효과를 톡톡히 볼 수 있는 비법을 지금부터 소개하고자 한다. 운동 패턴에 따라 음악을 고르는 것! 운동 상황에 따라 들으면 효과적인 노래들을 소개한다.






뉴발란스러닝, 뉴발란스블로그, 뉴발란스퍼포먼스, 달리기음악추천, 러닝노래, 러닝음악, 러닝음악추천, 러닝패턴, 운동음악추천, 운동할때듣는음악, 워밍업노래, 달리기음악, 달리기노래, 힙합음악, 비욘세, 릴킴, 릴리앨런, bpm, bpm계산, 노래bpm확인

<Friday Night> - Lily Allen / 128bpm
 
우리 몸에 기름칠을 해주는 워밍 업 시간~! 본격적인 러닝이 시작되기 전, 부드러운 조깅과 스트레칭으로 몸을 푸는 것과 같이 음악도 워밍 업 속도에 맞는 120bpm 정도의 음악을 들어보자. 특히 추천하는 음악은 릴리 알렌(Lily Allen)의 <Friday Night>! 릴리 알렌의 부드러운 음색과 청량한 목소리, 느린듯 여유로운 bpm의 음악 덕분에 우리 몸도 가뿐해지는 걸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뉴발란스러닝, 뉴발란스블로그, 뉴발란스퍼포먼스, 달리기음악추천, 러닝노래, 러닝음악, 러닝음악추천, 러닝패턴, 운동음악추천, 운동할때듣는음악, 워밍업노래, 달리기음악, 달리기노래, 힙합음악, 비욘세, 릴킴, 릴리앨런, bpm, bpm계산, 노래bpm확인

<Countdown> - Beyoncé / 167bpm

빨라진 움직임에 듣고 있던 음악이 오히려 느려졌다고 생각 된다면, 러너들의 몸은 이미 달릴 준비가 된 것이다! 전력 질주를 시작할 땐, 160bpm정도의 속도감 있는 음악을 추천한다. 박자가 규칙적이고 비트가 강한 팝 음악은 달리기에 가장 좋은 음악 장르이다. 팝 음악 하면 떠오른다는 비욘세(Beyonce)의 파워풀하고 강인한 목소리는 달리다 지구 끝까지라도 달려 나갈 수 있을 것만 같은 에너지를 불어 넣어준다. 비욘세(Beyonce)의 <Countdown>을 들으며 발걸음을 재촉해보자.

뉴발란스러닝, 뉴발란스블로그, 뉴발란스퍼포먼스, 달리기음악추천, 러닝노래, 러닝음악, 러닝음악추천, 러닝패턴, 운동음악추천, 운동할때듣는음악, 워밍업노래, 달리기음악, 달리기노래, 힙합음악, 비욘세, 릴킴, 릴리앨런, bpm, bpm계산, 노래bpm확인

<The Jump Off> - Lil' Kim / 140bpm

노래 속도를 분석한 연구 결과에 의하면, 랩 음악은 스트레칭과 조깅에 딱 어울리는 음악 장르라고 한다! 안정감을 찾아줄 수 있는 140bpm 정도의 음악이라면, 더더욱 안성맞춤. 최고의 여자 랩퍼라 불리는 릴 킴(Lil’ Kim)의 <The Jump Off>는 안정적인 랩과 140bpm정도의 속도로 빠르지 않아 쿨링다운 시 강력 추천하는 음악이다. 꼼꼼한 스트레칭으로 러닝을 마무리하고자 한다면, 릴 킴의 <The Jump Off>와 함께하자.

✔ 나한테 맞는 음악, 어떻게 찾지?
노래의 bpm에 자신의 보폭(성인 평균 0.06m)을 곱한 값이 1분에 달릴 수 있는 거리이다. 거꾸로 속도에 맞는 노래를 찾고 싶을 땐, 속력을 보폭으로 나눈 값과 유사한 bpm의 노래를 찾으면 된다. 예를 들어 시간당 9km를 달리고 싶다면, ‘9 / 0.06 = 150’이라는 공식에 따라 150bpm의 음악을 찾으면 된다.

*bpm: beats per minute, 분당 박자 수.



일반적으로 러닝 음악은 120~140bpm의 규칙적이고 빠른 음악이 좋다. 속도도 중요하지만, 템포의 변화가 많지 않은 음악일수록 안정적인 러닝을 즐길 수 있다는 사실, 잊지 말자. 언제나 러닝을 즐겁게 해주는 음악, 스마트하게 활용해 효과적인 러닝을 즐기기 바란다!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