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Team NB2015.01.12 13:53

[류현진 with 뉴발란스] "2015시즌은 200이닝 목표" 류현진 선수의 인천국제공항 출국 현장 스케치!

2015년 1월 10일 토요일, 오후 2시 50분 비행기를 타고 LA로 출국한 류현진 선수! 메이저리그 3년차, 당당한 선발투수 류현진 선수 출국 소식으로 인천국제공항의 현장 열기는 대단했습니다! 지금부터 뉴발란스와 함께 Ryu99의 출국 현장을 함께 만나보시죠! 




지난해 10월 귀국해 자선 행사, 방송 출연, 개인 트레이너와 함께 체력훈련 등 3개월동안 국내일정을 소화한 류현진 선수! 


본격적인 2015시즌 준비를 위해 10일(토) 미국으로 출국했습니다. 많은 취재진들 앞에서도 당당한 모습을 유지하며 포토월에 선 Ryu99!


인터뷰 도중 적막이 흐를 때면 "저 이제 들어갈까요?" 라는 센스 있는 농담으로 출국장의 분위기를 바꿔놓기도 했었죠!  


LA로 출국한 류현진 선수는 1월 말까지 LA에 있는 보라스 코퍼레이션 훈련장 BSTI에서 체력훈련에 집중할 계획입니다. 


이어 애리조나 캠프로 이동해 가벼운 캐치볼부터 투구 훈련을 하며 2월 21일 다저스의 첫 훈련에 임할 예정이죠!  


또, 류현진 선수의 동갑내기 친구 강정호 선수에 대한 언급도 있었습니다. “공격과 수비 모두 뛰어난 선수다. 실력에서는 강정호가 결코 미국 선수들에게 밀리지 않는다. 강정호가 좋은 조건으로, 최대한 빨리 계약해서 훈련을 시작했으면 한다.” 라고 출국 전 강정호 선수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출국 전 20분 동안 진행된 인터뷰 내용 중 NB 베이스볼 마니아들이 궁금해하실 류현진 선수의 15시즌 목표와 활동 방향을 모아봤습니다! 함께 보시죠.


올해는 부상을 당하지 않고 최대한 많은 이닝을 소화하고 싶습니다. 올해 목표인 200이닝을 달성하기 위해 몸 관리를 철저하게 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네요.


첫해에는 아무것도 모른 상태에서 캠프를 시작해서 훈련도 부족하고 시행착오도 많았었죠. 지난해에는 팀 훈련에 돌입하기 전에 개인 훈련을 해 수월하게 스프링캠프를 마쳤습니다. 이번 스프링캠프는 첫 마음가짐에, 14년의 준비 상태로 열심히 임할 생각입니다. 


지난해 체인지업의 낙차가 크지 않았습니다. 이 부분을 조금 더 가다듬을 생각이고, 같은 체인지업이라도 구속을 달리하는 법도 연마할 생각입니다.


지금 제가 던지는 구종(직구,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을 잘 가다듬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새로운 구종을 추가할 계획은 전혀 없습니다.


2년 뒤 완전한 자유계약 선수가 되면 또 기회가 오겠죠, 다시 도전할 수 있고 능력이 있는 투수들이니 잘 해낼 겁니다.


아직 결혼에 대한 생각은 없습니다. (웃음)


뭔가를 하지 못하고 미국으로 가는 듯한 아쉬움은 늘 있죠! (웃음) 하지만 이젠 정말 본격적으로 훈련을 시작할 때고, 아직 애리조나 캠프지로 이동할 시점을 결정하지 못했지만 최대한 빨리 들어갈 예정입니다. 


류현진 선수의 출국현장을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20분가량 인터뷰를 마친 류현진 선수는 가족들과 짧은 인사를 나눈 후 LA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Ryu99의 15시즌 목표 달성을 위해 뉴발란스와 함께 응원해주세요!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