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News & Talk2014.05.02 09:00

[프로야구 라이벌] 전설의 투수 최동원과 선동렬부터 류현진을 잇는 좌완 투수 김광현과 양현종까지! 프로야구 라이벌 선수와 라이벌 팀을 알아보자!



우리가 기억하고 있는 최고의 야구 라이벌은 아마 최동원과 선동렬일 것이다. ‘2의 최동원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녔던 선동렬. 끊임없는 노력으로 그의 라이벌로 성장했다. 최동원 역시 루키 선동렬에게 대한민국 최고 투수의 자리를 내어주지 않았다. 냉정한 승부의 세계에서 라이벌의 존재는 성장을 위해 꼭 필요한 법. 국내 프로야구부터 메이저리그까지 서로의 성장촉진제가 되고 있는 라이벌을 알아보자.




ⓒ 한국야구위원회


영원한 라이벌, 최동원과 선동열. 야구를 사랑하는 팬들이라면, 이들의 명성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것. 끈기 하나로 국내 최고의 투수가 된 롯데의 최동원. 그리고 그의 뒤를 이어 떠오른 해태의 천재 투수 선동열. 1987년 5월 16일, 대한민국 야구 역사에 한 획을 그은 투수들의 마지막 맞대결이 펼쳐졌다. 당대 최고의 어깨를 가졌던 최동원과 선동열은 나란히 선발로 등판, 연장 15회까지 온 힘을 다해 공을 던졌다. 그야 말로 전력 투구! 4시간 56분 간 펼쳐진 그날의 치열했던 경기는 결국 2-2 무승부로 끝이 났다.


ⓒ 롯데 자이언츠, 기아 타이거즈


타자들이 치기 힘든 빠른 공과 예리한 슬라이더를 던지는 선동렬과 낙차 큰 커브로 상대를 제압하는 최동원은 전혀 다른 투구 스타일 때문에 전문가들 조차 어느 한 쪽의 우위를 점칠 수 없을 정도였다. 최고의 실력으로 완벽한 경기를 보여준 세기의 라이벌 투수 최동원과 선동렬. 앞으로 다시 없을 명경기를 가슴 깊이 기억하자. 



ⓒ SK 와이번스, 기아 타이거즈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국내 프로야구 좌완 에이스 투수로 손꼽히는 선수는 바로 SK의 김광현과 기아 타이거즈의 양현종이다. 2011-2012 시즌 부진했던 두 투수는 2013년 각각 10승, 9승을 거두며 부활에 성공했으며, 올 시즌 가장 강력한 왼손 투수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18일 선발 맞대결을 벌인 김광현과 양현종! 라이벌전에 많은 관심이 쏠렸지만,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김광현이었다. 그는 SK의 11-0 대승을 이끌어내며 시즌 2승을 거뒀다. 과연 다음 맞대결에서는 양현종 선수가 웃을 수 있을까? 좌완투수 'NO1' 자리를 위해 두 선수가 더욱 분발해주길 바란다.




국내 프로야구 라이벌 팀은 어디일까? 수 많은 라이벌 구도가 있지만, 그 중 단연 최고로 손꼽히는 건 LG트윈스와 두산 베어스가 아닐까. 올 시즌은 LG의 부진으로 라이벌 구도가 다소 무색해지긴 했지만, 잠실야구장을 홈 구장으로 이용하기에 LG와 두산은 서로에게 결코 물러설 수 없는 상대!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가기 위해 반드시 승리를 따내야 하는 두산 베어스와 부진한 성적에도 팬들의 기대를 안고 재도약을 노리는 LG 트윈스. 5월 3일부터 시작되는 3연전에서 명승부가 나오길 기대해 본다.


ⓒ Keith Allison 플리커


메이저리그에도 최대의 라이벌이 있다. 바로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 같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 속해 있는 두 팀의 라이벌 의식은 상상 그 이상이다. 최근에는 4월 14일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두 팀의 경기에서 4회 말 1사 1·3루 공격 때 받은 병살 판정에 불복한 양키스의 조 지라디 감독이 비디오 판독을 신청해 승리를 얻었고, 24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양키스 선발 마이클 피네다가 2회 도중 부정 투구로 퇴장을 당하기도 했다. 매 경기 승리를 위해 불꽃 튀는 혈전을 벌이고 있는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 남은 경기 페어플레이 하며 팬들에게 가슴 뜨거운 순간을 안겨주길 바란다.


라이벌과 함께 성장해나가는 프로야구의 세계. 자극이 없다면 성장이 더뎌지는 건 자연스러운 순리다. 최동원과 선동렬은 천부적인 자질을 타고났지만, 서로의 활약에 자극받았기 때문에 대한민국 야구계의 전설로 남을 수 있었다. 앞으로 최동원, 선동렬 선수 같은 라이벌이 많아진다면 역사에 기록될 명경기를 현세대도 자주 목격할 수 있지 않을까?





Posted by NBrun
Baseball/News & Talk2014.03.06 11:13

[시범경기 일정 안내] 2014년 프로야구, 어디까지 알고 있니? 시범경기 일정부터 확~ 바뀐 규정까지! 2014프로야구 한눈에 보기

 	 2014프로야구, 시범경기, 시범경기일정, 프로야구시범경기, 2014프로야구경기일정, 프로야구개막, 야구개막, 경기일정, 야구, 무료입장, 야구구단, 한화케미칼우, 엘지, 두산, 기아, 넥센, 삼성, 롯데, 엔씨, 경기개막, 경기방식, 홈런, 타격, 강타율, 보크, 달라진규정, 광주챔피언스필드, 경기장, 야구경기장, 아시안게임, 외국인타자,

모두가 기다려온 '2014프로야구 개막'이 20여 일 앞으로 성큼 다가왔다. 긴 겨울잠에서 깨어나 기지개를 켜는 이번 프로야구는 총 9개 구단의 불꽃 튀는 대결로 채워질 예정이다. 또한, 오랫동안 시즌 개막을 기다려준 야구 팬들을 위해 '프로야구 시범경기'는 무료입장으로 진행된다. 상대 팀의 전력을 미리 파악하고 싶은 야구 마니아라면 시범경기 직관에 앞서 경기 일정 및 올 시즌 달라진 점을 미리 점검해 보자!






 2014프로야구, 시범경기, 시범경기일정, 프로야구시범경기, 2014프로야구경기일정, 프로야구개막, 야구개막, 경기일정, 야구, 무료입장, 야구구단, 한화케미칼우, 엘지, 두산, 기아, 넥센, 삼성, 롯데, 엔씨, 경기개막, 경기방식, 홈런, 타격, 강타율, 보크, 달라진규정, 광주챔피언스필드, 경기장, 야구경기장, 아시안게임, 외국인타자,

정규시즌의 워밍업이라 볼 수 있는 시범경기! 시범경기는 시즌 전 선수와 코치진, 심판이 바뀐 상황에 빠르게 적응하기 위해 거쳐야 할 필수 항목이다. 구단들은 야구장을 점검하며 정규시즌을 준비하고, 선수들은 시범경기를 통해 자신의 기량을 끌어올리며 주전 경쟁을 하게 된다. 또, 야구 팬들에게는 구단별 전지훈련의 성과를 점검하고 새로운 용병선수와 신인선수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자리이다. 아래 경기일정을 확인하고 이번 주말에는 좋아하는 야구팀을 응원하러 야구장으로 향해보는 것은 어떨까?

 	 2014프로야구, 시범경기, 시범경기일정, 프로야구시범경기, 2014프로야구경기일정, 프로야구개막, 야구개막, 경기일정, 야구, 무료입장, 야구구단, 한화케미칼우, 엘지, 두산, 기아, 넥센, 삼성, 롯데, 엔씨, 경기개막, 경기방식, 홈런, 타격, 강타율, 보크, 달라진규정, 광주챔피언스필드, 경기장, 야구경기장, 아시안게임, 외국인타자,

■ 시범 경기 개막 : 2014년 3월 8일 토요일
■ 경기 개시 시간 : 오후 1시
■ 경기 진행 방식 : 팀 간 2차전, 팀당 12경기씩 16일간 총 54경기
■ 기타 주요 사항 : 연장전 진행 없음, 우천 시 경기 취소

2014프로야구, 시범경기, 시범경기일정, 프로야구시범경기, 2014프로야구경기일정, 프로야구개막, 야구개막, 경기일정, 야구, 무료입장, 야구구단, 한화케미칼우, 엘지, 두산, 기아, 넥센, 삼성, 롯데, 엔씨, 경기개막, 경기방식, 홈런, 타격, 강타율, 보크, 달라진규정, 광주챔피언스필드, 경기장, 야구경기장, 아시안게임, 외국인타자,

이번 시즌, 프로야구에서는 홈런 및 타격 경쟁이 관중들의 눈을 사로잡을 것으로 예상한다. 그 이유는 바로 기존 '2명 등록 2명 출장'에서 '3명 등록 2명 출장'으로 외국인 선수의 출장인원이 달라졌기 때문! 높은 장타와 강타율을 자랑하는 외국인 선수들의 넓어진 입지로 타자들의 대결이 어떻게 진행될지 흥미롭다.

더불어, 투수의 보크와 타자의 머리 쪽을 향하는 위협구 규정이 한층 강화된다. 투수판에 중심 발은 댄 투수가 1루 또는 3루에 송구하는 시늉만 하고 실제로 공을 던지지 않으면 보크가 되며, 투수가 타자에게 던지는 머리 쪽 직구 위협구 발생 시 고의성에 상관없이 투수에게 즉각 퇴장을 명령하는 '리즈룰'이 적용된다.


2014프로야구, 시범경기, 시범경기일정, 프로야구시범경기, 2014프로야구경기일정, 프로야구개막, 야구개막, 경기일정, 야구, 무료입장, 야구구단, 한화케미칼우, 엘지, 두산, 기아, 넥센, 삼성, 롯데, 엔씨, 경기개막, 경기방식, 홈런, 타격, 강타율, 보크, 달라진규정, 광주챔피언스필드, 경기장, 야구경기장, 아시안게임, 외국인타자,

기아 타이거즈가 광주 챔피언스 필드에서 새로운 시즌을 맞이하는 점도 눈여겨볼 점이다. 기아는 지난 시즌까지 프로야구 32년의 역사를 함께한 광주 무등경기장을 떠나 1,000억이 투입된 새 구장에서 홈경기를 치른다. 2만석의 관람석과 경기장과 가까운 관중석의 거리로 투수의 무덤이라는 악명이 붙어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광주 챔피언스 필드'! 전신인 해태 타이거즈 시절부터 한국시리즈 9차례 우승을 일궈낸 기아의 새출발에 많은 야구 팬들이 주목하고 있다.




인천에서 9월 개최되는 아시안게임의 영향으로 일주일 정도 앞당겨 진행되는 올 시즌 시범경기는 그 어느 해보다 뜨거운 이슈와 흥미를 더해줄 전망이다. 메이저리그 출신의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과 유니폼을 갈아입은 거물급 FA 선수들의 활약, 2011년 이후 다시 등장한 외국인 타자와 국내 선수 간의 거포 경쟁까지! 볼거리 가득한 '2014년 프로야구 시범경기'를 시작으로 야구 시즌을 엑설런트하게 즐겨보자!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