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Excellent Maker2014.12.26 10:49

[Baseball Team] 최강 사회인 야구단, 우리는 하나다! ‘ONE TEAM 정신’을 지향하는 '풍산 화이터스'를 소개합니다!

사회인 야구단 '풍산 화이터스'의 팀 모자 한편에는 우승 횟수를 뜻하는 별이 무려 일곱 개나 박혀있다. 그만큼 탄탄한 실력을 자랑하는 모임이라는 뜻! ‘한 번 풍산은 영원한 풍산’이라는 슬로건을 내걸며 끈끈함 또한 남다른 사회인 야구단 '풍산 화이터스'를 지금부터 함께 만나보자!

 


 

최강팀 풍산 화이터스의 역사는 예의 생활 체육 야구팀이 그렇듯 ‘야구가 좋아 미칠 것만 같은 친구 몇이 모여 시작됐다. 차츰 세를 넓히는 과정 역시 누구보다 빠르지도, 남들과 다르지도 않게 천천히 성장하는 팀이었다.


그러던 2006년 즈음, 풍산 화이터스의 단장이 근무하는 병원재단 측에서 풍산 화이터스를 전폭적으로 지원해주기 시작했다. 그렇게 동호회 수준의 풍산 화이터스는 강팀으로 도약할 기회를 잡는다.

 

풍산 화이터스 시합이 있는 경기장엔 보통 생활 체육 야구 시합에서 들을 수 있는 '열심히 하자!', '열심히 뛰어!'라는 멘트가 들리지 않는다. 어찌 보면 독려와 각성의 효과를 줄 수 있는 이런 말을 주고받지 않는 이유가 궁금해 풍산인에게 물었다.

 

"그건 당연한 거잖아요. 당연히 열심히 뛰는 게 맞지 굳이 그거에 대해 이야기를 꺼내면서까지 강조하는 건 창피한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풍산 화이터스는 승패를 떠나 상대방에게 흐리멍덩한 느낌을 주는 걸 피하고 싶어 해요."

 

그렇게 풍산 화이터스는 창단 2년도 채 되지 않던 2004년 쥬신 리그 루키부 우승을 시작으로 해마다 우승 내지는 4강권에 들며 이기는 법을 알아갔다. 하지만 몇 년이 지나 선수들의 로테이션과 관련한 문제에 봉착했다.

 

각고의 고민 끝에 홍 단장이 떠올린 복안! 균등한 기회보단 승리에 주안점을 두는 예전의 방식으로 돌아간 것! 경기 수를 늘리고 팀을 둘로 나눠서 각 팀당 하루에 더블헤더를 소화하려고 노력했다. 그렇게 경기 수를 늘리면 자연히 기회가 많이 돌아갈 수 있으니까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 생각했다.

 

그렇다면 풍산 화이터스가 지향하는 ‘TEAM’은 어떤 의미일까? 풍산 화이터스의 슬로건 중 하나는 ‘한 번 풍산은 영원한 풍산’이다. 우리는 하나라는 ‘One Team’의 정신이 깃들어있는 셈이다. 평소엔 뿔뿔이 흩어졌다가 대회를 위해 모이는 성격이 짙은 타 야구단에 비해 끈끈함을 자랑하는 풍산 화이터스. 팀을 한 번 나갔던 선수 중에 다시 가입하는 경우가 종종 있을 만큼 풍산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다.

 

 


 

‘할 거면 제대로 하자’를 회칙 최우선으로 꼽은 풍산 화이터스. 야구를 즐기면서도 늘 잘하려는 야망이 가득한 풍산 화이터스의 선전을 앞으로도 기대한다!

 

Posted by NBrun
Baseball/Excellent Maker2014.11.19 09:02

[Baseball Team] 오로지 야구를 위해 모인 그들, '이기스 연예인 야구단'을 소개합니다!

'직업 특성상 들쭉날쭉한 스케줄로 바쁜 그들이 과연 얼마나 모여 야구를 할까?' 바쁜 일정을 쪼개고 쪼개 오로지 야구를 위해 모인 그들! 연예인이 아닌 ‘이기스 야구단’을 사랑하는 완벽한 생활 체육인의 모습을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여느 생활 체육 야구팀이 그렇듯 그저 야구가 미치도록 좋아서 만들어진 이기스 연예인 야구단!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지만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는 말이 있듯, 생활 체육 야구팀에게도 이름은 굉장히 중요하다. 또한, 공통분모를 가진 사람들이 모여 만드는 야구단이기에 남다른 의미가 있을 것이다.


'경기를 하다 보면 이길 수도 있고 질 수도 있지만 지더라도 웃으면서 즐거운 마음으로 즐기자는 뜻의 이기스 야구단!' 모든 일을 즐기면서 하기에 창단한 지 5년 만에 신흥 강자로 우뚝 설 수 있었다. 


잘생긴 배우들로 구성된 이기스 야구단! 경기가 있는 날이면 경기장에는 팬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몸에 좋은 홍삼이나 자양강장제를 챙겨주고 온갖 먹거리를 싸오는 팬들~ 이러한 모습에 선수들도 감동 받아 경기 결과로 팬들에게 보답하려 한다. 


이기스 선수들과 팬들의 훈훈한 장면은 경기장 밖에서도 자주 볼 수 있다. 지난해 연말 일일호프와 자선바자회를 진행해 모금된 수익금으로 용산 홀몸노인들에게 쌀을 전달하기도 하고 함께 봉사활동을 다니기도 한다. 선수들과 팬들의 끈끈한 의리~ 이기스 야구단의 성장은 지금도 현재진행형이다. 


이기스 야구단의 최종목표는 항상 이 분위기 그대로 야구를 통해 스트레스도 풀고 경기를 즐기고 서로 위해주는 모습으로 남기를 바라는 것이다. 올해도, 내년에도 50이 되든 60이 되든 평생 가족처럼 함께 하는 모습을 꿈꾸고 있는 이기스, 언제나 화이팅이다!


Q.‘이기스 야구단’에 들어오게 된 계기가 궁금해요.

전에 계셨던 유영원 감독님과 김영찬 단장님, 그리고 저까지, 이렇게 모두 그저 야구가 좋아 이기스 야구단을 창단하게 되었어요.


Q.야구는 언제부터 좋아하게 됐나요?

초등학교 시절 야구부가 있는 학교로 전학 가고 싶었을 만큼 야구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던 것 같아요. 어릴 적 아버지와 함께 야구장에 자주 갔던 기억이 나요. 제가 좋아하는 스포츠 중 1순위죠.


Q.어느 프로팀을 응원하시나요?

LG 트윈스를 좋아합니다.


Q.가장 좋아하는 선수는 누구인가요?

LG 선수들을 다 좋아하지만, 그중에서 박용택 선수를 가장 좋아해요. 의도한 건 아니지만, 저도 등번호 33번에 우투좌타인데 박용택 선수와 같더라고요. 야구도 정말 잘하고 허슬플레이를 보여주시는 분이라서 저도 박용택 선수처럼 ‘이기스’의 꼭 필요한 선수가 되고 싶어요.


Q.바쁜 스케줄을 쪼개서라도 이기스 야구단의 선수로 참여하는 이유가 있나요?

현재 이기스의 주장을 맡고 있고 개인적으로 야구에 대한 열정이 있어서 스케줄이 없을 때면 무조건 야구를 하러 달려갑니다. 이유가 있나요? 그만큼 함께 있으면 즐거운 게 이유겠죠.


Q. 연기와 야구 중에 어느 것이 더 쉬운 것 같으세요?

둘 다 쉽지 않은 것 같아요. 하지만 두 가지 모두를 즐기고 있지요.(웃음)


Q.송창의에게 ‘이기스’란 어떤 의미인지 궁금해요.

‘이기스’는 마라톤 같아요. 함께 웃고 울고 늙어가면서 세월을 보내는 거죠. 물론 야구 성적도 중요하지만 ‘이기스’를 통해 팀원들 모두가 삶에 활력을 불어넣었으면 좋겠어요. 그래서 우리 팀원 모두 이기스 야구단을 사랑합니다.


Q.생활 체육 야구인으로서 목표를 말해주세요.

저희 팀이 준우승은 몇 번했지만 아직까지 우승을 못 했어요. 일단은 첫 우승이 현재로서 가장 큰 목표예요. 이기스 화이팅!!





함께 웃고 울고 늙어가면서 세월을 보내고 싶은 이기스 야구단원들. 주장 송창의가 바라는 목표인 '이기스의 첫 우승'을 위해 앞으로도 힘차게 달려나가길 바란다!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