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를말할때내가하고싶은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2건

Running/News & Talk2013.07.05 08:47

러닝 레알 사전!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무라카미하루키, 달리기를말할때내가하고싶은이야기, 러닝토크, 러닝에피소드, 달리기이야기, 달리기에피소드, 러닝의미, 달리는이유, 달리기, 러닝, 마라톤, 겨ㅜ, RUN

한참 달리다 보면 불현듯 그런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나 지금 왜 달리고 있지?' 어려서부터 달리기를 좋아한 것도 아니고, 프로 선수의 길을 꿈꾸는 것도 아닌데 우리는 왜 열과 성을 다해 달리고 있는가? 우리에게 '러닝'은 대체 어떤 의미인가?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일본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처럼 우리도 '나와 러닝과의 관계'에 관해 진지하게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제 1장 : 러너는 울지 않는다!

키보드 '한/영'키를 한글로 전환해 놓고, 영어로 'run'을 치면 '겨ㅜ'라는 오타가 발생한다. 하지만 오타로만 치부하기에는 재미있는 구석이 있다. '겨ㅜ' 겨드랑이가 눈물을 흘린다잖아! 이 기가 막히고, 엉뚱한 오타를 보며 타자기를 발명한 숄즈와 그리든은 분명 러닝 매니아였을 거라 짐작해본다. 


무라카미하루키, 달리기를말할때내가하고싶은이야기, 러닝토크, 러닝에피소드, 달리기이야기, 달리기에피소드, 러닝의미, 달리는이유, 달리기, 러닝, 마라톤, 겨ㅜ, RUN

달리기를 하다 보면 가끔 기능성 티셔츠조차 감당하지 못할 정도로 땀을 흘리는 경우가 있다. 대개 업무 스트레스가 극심했던 날이다. 주로를 상사라고 생각하고 사력을 다해 달리다 보면, 마음을 헤아려 주기라도 하듯 겨드랑이가 눈물을 펑펑 쏟아낸다. 가끔은 과하다 싶을 정도로 울어 난감할 때가 있기는 하지만, 그렇게 한바탕 달리고 나면 몸과 마음이 모두 후련해진다. 러너는 울지 않는다. 다만 겨드랑이가 눈물 흘릴 뿐! 과중한 업무, 주변인의 시시콜콜한 잔소리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그렇다면 뛰어라. '겨ㅜ'!!


제 2장 : 적어도 끝까지 걷지는 않았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책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에 보면 이런 말이 나온다.

'만약 내 묘비명 같은 것이 있다고 하면,
그리고 그 문구를 내가 선택하는 게 가능하다면, 이렇게 써넣고 싶다.

무라카미 하루키
작가(그리고 러너)
1949~20**
적어도 끝까지 걷지는 않았다

이것이 지금 내가 바라고 있는 것이다.

무라카미하루키, 달리기를말할때내가하고싶은이야기, 러닝토크, 러닝에피소드, 달리기이야기, 달리기에피소드, 러닝의미, 달리는이유, 달리기, 러닝, 마라톤, 겨ㅜ, RUN

물론 멋진 말이나 러닝을 시작하기 전엔 쉽사리 이해하기 어려웠다. 달리는 게 고통스러웠다면서 왜 죽는 날까지도 '러너'라는 타이틀은 버릴 수가 없는 걸까, 달리기의 매력은 도대체 무엇인가?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달리기 시작했다. 어렸을 땐 죽기보다 싫었던 게 러닝이었는데, 달리다 보니 묘한 쾌감이 들었다. 특히 페이스 조절을 위해 호흡에만 온 신경을 집중하는 순간, 온몸에 울려 퍼지는 심장 소리는 '살아 숨 쉬는구나!'라는 생각이 들게 할 정도. 승부욕도 승부욕이지만, 러닝은 스스로를 즐기기에 가장 좋은 운동이 아닐까 싶다. 여러분은 지금 왜 달리고 있는가?

제 3장 : LET'S MAKE EXCELLENT HAPPEN

달리기 싫은 날엔 가끔 등산을 간다. 하고많은 운동 중 등산을 선택한 것은 함께하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누군가와 함께 산에 오르냐고? 가족이나 친구들과 같이 갈 때도 있긴 하지만, 보통은 혼자 산행을 즐긴다. 하지만 홀로 가도 전혀 적적하지 않다. 길을 따라 만나게 되는 낯선 사람들과 '안녕하세요'하고 반갑게 인사 나눌 수 있으니까! 처음엔 문화적 충격(?)이었다. 왜 모르는 사람이 인사를 하는 걸까? 어리둥절했는데, 잠깐 나누는 그 한 마디가 어찌나 큰 에너지가 되던지!

무라카미하루키, 달리기를말할때내가하고싶은이야기, 러닝토크, 러닝에피소드, 달리기이야기, 달리기에피소드, 러닝의미, 달리는이유, 달리기, 러닝, 마라톤, 겨ㅜ, RUN

등산 문화를 배운 후, 마라톤 대회에 나가면 가끔 모르는 사람들에게 '파이팅'을 외쳐준다. 워낙에 많은 러너들과 함께하기에 모든 사람들과 인사를 나눌 순 없지만, 레이스 중 힘들어하는 사람에게 파이팅을 외쳐주면 대개 에너지를 발휘하기 마련이다. 때론 이상한 눈초리로 쳐다보는 이들도 있지만, 그렇게 서로가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다 보면 더욱 즐거운 마라톤 문화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 LET'S MAKE EXCELLENT HAPPEN!



이번 주 내내 이어지는 장마로 제대로 달리지 못해 축~ 처져 있다면, 또는 요즘 들어 러닝과의 관계에 소홀해졌다면 초심으로 돌아가 보자. 러닝을 왜 시작하게 됐고, 달리고 있는 이유는 무엇인지 등등 스스로에게 질문하다 보면 다시금 러닝 열정이 샘솟아 날 것이다. 우리 러너들 파이팅!

Posted by NBrun
Running/News & Talk2013.06.28 09:12

러너들이라면 꼭 한 번 읽어봐야 할 러닝 필독 도서 추천

 	 김연수, 김연수산문집, 달리기, 달리기도서, 달리기를말할때내가하고싶은이야기, 달리기와존재하기, 달리기책, 도서추천, 러닝도서, 러닝책, 마라톤책, 무라카미하루키, 무라카미하루키수필집, 소설가김연수, 에밀자토펙, 장에슈노즈, 조지쉬언, 지지않는다는말, 책추천

'여름'은 흔히 러너들에게 중요한 계절이라고 한다. 가을 마라톤을 앞둔 시즌이기 때문! 하지만 트레이닝에 대한 일념으로 뙤약볕에서 무리하게 러닝을 진행하다가는 건강에 좋지 못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30도를 웃도는 한낮에는 가급적 러닝을 피하고, 저녁 시간을 이용하는 편이 바람직할 것!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낮 시간을 버려두라는 이야기는 아니다. 태양을 피해 러닝을 즐길 수 있는 방법은 무궁무진하니까!

오늘은 그간 뉴발란스 러닝 블로그를 통해 지속적으로 요청이 들어왔던 '러닝 도서'를 추천하려 한다. 러너들이라면 한 번쯤 읽어 볼 만한 책들이니 숨 돌리는 시간을 활용해 틈틈이 읽어 보자.





 	 김연수, 김연수산문집, 달리기, 달리기도서, 달리기를말할때내가하고싶은이야기, 달리기와존재하기, 달리기책, 도서추천, 러닝도서, 러닝책, 마라톤책, 무라카미하루키, 무라카미하루키수필집, 소설가김연수, 에밀자토펙, 장에슈노즈, 조지쉬언, 지지않는다는말, 책추천

첫 번째로 추천할 책은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일본의 유명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Murakami Haruki)의 저서로 러너들 사이에서는 이미 유명세를 탄 책이기도 하다. 내용은 어렵지 않다. 아니, 200% 공감하게 한다. '러닝 매니아'인 작가가 달리기를 시작하게 된 계기와 그간의 삶, 그리고 자신의 문학에 관한 이야기를 어쩜 그리 맛있게도 버무렸는지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온 마음을 다해 책을 읽게 만든다. 만약 현재 러닝 슬럼프에 빠져 있거나 '나는 왜 달리고 있는가'에 관해 끊임없는 의문이 든다면 무라카미 하루키의 이야기에 집중해보자. 분명 정답을 발견할 수 있을 것!


김연수, 김연수산문집, 달리기, 달리기도서, 달리기를말할때내가하고싶은이야기, 달리기와존재하기, 달리기책, 도서추천, 러닝도서, 러닝책, 마라톤책, 무라카미하루키, 무라카미하루키수필집, 소설가김연수, 에밀자토펙, 장에슈노즈, 조지쉬언, 지지않는다는말, 책추천

심장병 전문의이면서 작가이고, 동시에 러너이기도 한 남자, 조지 쉬언(Dr. George Sheehan)을 두고 사람들은 이렇게 말한다. "모든 러너들이 무인도에 떨어져서도 꼭 함께 있고 싶어하는 사람" 그 이유가 뭘까? 그의 저서 『달리기와 존재하기』를 읽고 나면 그 궁금증이 속시원하게 해결될 것이다. 이 책에는 러닝에 관한 전문적이고 의학적인 상식은 등장하지 않는다. 대신 조지 쉬언은 말한다. '자신이 되기', '살아가기', '이해하기', '배우기', '치유하기', '성장하기' 등 러닝하는 시간 동안 스스로를 찾아가는 과정이 더욱 중요하다고! 여러분도 이번 기회에 그의 생각을 읽으며 자신에 대해, 그리고 러닝에 관해 깊이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 어떨까?


김연수, 김연수산문집, 달리기, 달리기도서, 달리기를말할때내가하고싶은이야기, 달리기와존재하기, 달리기책, 도서추천, 러닝도서, 러닝책, 마라톤책, 무라카미하루키, 무라카미하루키수필집, 소설가김연수, 에밀자토펙, 장에슈노즈, 조지쉬언, 지지않는다는말, 책추천

이번에 소개할 책은 프랑스의 유명 작가, 장 에슈노즈(Jean Echenoz)의 장편 소설 『달리기』이다. 사실 이 책은 소설이라기보다 전기에 가깝다. 체코슬로바키아의 전설적인 마라토너, 에밀 자토펙(Emil Zatopek)의 삶을 담은 작품이기 때문. 1948년 런던올림픽을 시작으로, 1952년, 1956년 올림픽에 출전해 각종 기록을 세운 '인간 기관차' 자토펙은 '인터벌 트레이닝'을 직접 고안하는 등 당시에는 없던 과학적 훈련법을 창시했다. '새는 날고, 물고기는 헤엄치고, 사람은 달린다'는 명언을 남겼을 만큼 러닝에 대한 열정이 높았던 체코슬로바키아의 영웅, 에밀 자토펙! 비록 그의 삶은 비극으로 끝났지만, 러닝 역사의 한 획을 그은 인물이기에 러너들에게 소개한다.


김연수, 김연수산문집, 달리기, 달리기도서, 달리기를말할때내가하고싶은이야기, 달리기와존재하기, 달리기책, 도서추천, 러닝도서, 러닝책, 마라톤책, 무라카미하루키, 무라카미하루키수필집, 소설가김연수, 에밀자토펙, 장에슈노즈, 조지쉬언, 지지않는다는말, 책추천

마지막 추천 도서는 우리나라 대표 '달리는 소설가', 김연수의 산문집 『지지 않는다는 말』이다. 이 책 역시 앞서 소개한 무라카미 하루키의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와 마찬가지로 작가의 삶과 달리기를 하면서 느꼈던 진솔한 이야기를 위트 있게 전하고 있다. 이를테면 혼자 인터벌 훈련을 진행할 때의 애매함, '성스러운 종교적 체험'에 가까운 언덕 달리기, 첫 풀코스 마라톤 출전에서 경험한 '경계선의 아픔과 고통', 그리고 회수차량 안에서의 엄살 등. 요즘처럼 더운 날씨, 훈련 계획을 다 세웠으니 나가자는 나, '갑'과 귀찮으니 오늘 하루쯤은 러닝을 쉬자는 내면의 '을'이 치열하게 대치 중이라면 『지지 않는다는 말』을 필독하자. '을'을 달래는 방법을 배우게 될 테니!




오늘은 김연수 작가가 남긴 말을 빌려 마무리를 지어보려 한다.

"달리기는 건강해지기 위해서, 혹은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 하는 운동이다. 그런데 매일 달리다 보면 달리기는 몸을 건강하게 만드는 일 이상의 뭔가라는 생각이 든다. 달리지 않고 웨이트트레이닝을 해도 우리는 건강해질 것이다. 하지만 매일 달리기를 하는 사람과는 완전히 다른 종류의 사람이 될 것이다. 그런 점에서 매일 달리기를 한다는 건 어떤 몸을 만드는 과정이 아니라 어떤 사람이 되어가는 과정이라는 생각이 든다. 내게는 여전히 매일 달리기를 하는 그 어떤 사람이 되고자 하는 욕망이 있다. 그게 나로 하여금 달리게 만든다."

LET'S MAKE EXCELLENT HAPPEN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