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nis/Coach2014.08.13 10:47

[Tennis/Coach] 초보자도 강하고 안정된 서브를 구사하는 방법! 뉴발란스와 함께 '테니스 서브 마스터하기' 4 Step!

밀로스 라오니치의 강력한 서브를 한 번이라도 봤다면 '나도 하고 싶다!'고 생각했을지 모른다. 그의 강력한 서브는 득점의 무기가 되기도 하지만, 상대방이 쉽게 공격하지 못하게 해서 공격 찬스를 잡는 데 탁월하다. 하지만 초보자는 공격 찬스보다 득점에 포커스를 맞추기 마련. 서브로 인해 실점하면 다음 세트를 이어갈 의욕마저 잃을 수 있기 때문이다. 초보자도 강력하고 안정된 서브를 구사하는 방법이 없을까? 지금부터 뉴발란스와 함께 테니스 서브를 마스터 해보자!




테니스 서브는 정확하고 일관성 있는 토스에서 비롯된다. 보통 자기 머리 위로 공을 2M 지점까지 올린 후, 발끝의 50cm 앞쪽 지점으로 공이 낙하하면 이상적인 토스가 되었다고 말한다. 일정하고 적당한 높이의 토스는 서브의 타점이 일정해질 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안정된 서브를 넣을 수 있게 한다. 서브의 속도와 위치, 높이를 정확하게 해 테니스를 친다면 토스는 마스터 한 것! 아래 동영상을 보며 테니스 서브 토스를 좀 더 배워보자!


■ 토스하는 요령

1. 공을 손바닥에 올린 후 눈높이에 공을 놓는다.

2. 공을 놓은 손바닥이 하늘을 바라보도록 하여 공에 회전이 걸리는 것을 방지한다.

3. 가능한 높게 토스하며 자신만의 적당한 높이를 찾는다.


영상출처 : Youtube

서브를 넣을 때는 반드시 몸의 중심이 '뒤에서 앞으로' 이동하게 해야 한다. 이렇게 하면 공이 원하는 방향까지 나아갈 뿐 아니라 스윙이 리듬을 타서 서브에 유리하다. 보통은 공을 타격하는 순간(Impact)과 그 후 스윙이 끝나는 시점(Follow Through)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서브한다. 그러나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이 라켓의 위치다. 라켓은 어깨보다 뒤쪽, 즉 등에서부터 움직여야 한다. 어깨의 힘으로만 서브를 넣는 것은 잘못된 자세이다. 안 좋은 자세가 반복된다면 나중에는 어깨 부상이 올 수 있다. 아래의 동영상은 밀로스 라오니치(Milos Raonic)의 슬로우모션 서브 영상이다. 영상을 보며 올바른 서브 자세를 배워보자!


영상출처 : Youtube

ⓒMilos Raonic twitter

테니스 서브에 관해 교과서처럼 전해지는 말 중에 "투수가 공을 던지는 것처럼 서브를 해라!" 가 있다. 투수는 허리부터 어깨까지 온몸을 이용해서 공을 던진다. 투구폼과 테니스공을 치는 폼이 똑같지는 않지만, 공이 맞아 나가는 순간에 경험하는 몸의 느낌만은 일치한다. 라켓을 들고 공을 때리기보다 공을 던지는 듯한 느낌이 들어야 제대로 서브 동작이 갖춰졌다고 말할 수 있다.


서브를 할 때는 허리를 크게 틀면서 움직여 주는 것을 기억하자. 테니스 초보들은 몸의 행동반경을 작게 하곤 하는데, 그럼 공의 강도가 약해지고 팔꿈치나 손목의 힘으로 치게 된다. 이는 '테니스엘보'라는 부상을 유발할 수 있다. 


■ 테니스엘보

손목에 반복적으로 무리를 줌으로써 근육이 수축하고 힘줄에 미세 손상을 입어 통증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테니스 서브 동작을 계속 하다 보면 테니스엘보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니, 무리하지 말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도록 한다.  


공이 라인 안에 제대로 들어가는지는 공이 라켓에 맞는 순간 결정된다. 공을 끌어 제대로 쳐야만 라인 안에 정확하게 들어 갈 수 있다. 서브의 종류에 따라 마지막 동작은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왼쪽 허리춤에서 서브를 끝내는 것이 좋다. 또한 서브의 성공을 좌우하는 것은 공을 끝까지 보는 집중력! 마리아 샤라포바(Maria Sharapova)의 동영상을 보며 그녀가 공에 집중하는 방식을 체크해보자. 


영상출처 : Youtube




뉴발란스와 함께 알아본 서브 마스터 4단계를 한꺼번에 모두 숙지하기란 쉽지 않다. 최소 한 달 정도의 계획으로 계단을 밟아 올라가듯 차근차근 연습해 간다면, 어느새 '서브 마스터'가 되어 있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NBrun
Tennis/Coach2014.08.06 10:14

[Tennis/Coach] 테니스를 잘 하려면 무엇이 필요할까? 세계적 명코치 닉 볼리티에리가 말하는 테니스를 잘하기 위해 갖춰야 할 10가지 요소(Ten F)!


'평생 건강해지고 싶다면 테니스를 즐겨라.' 라는 말이 있다. 미국 존스 홉킨스 의과대학의 연구보고에 따르면 테니스는 심장 질환의 위험성을 크게 낮춘다고 한다. 유산소 운동인 테니스를 하면 심혈관이 튼튼해지기 때문이다. 또 점프 움직임이 골다공증 예방에 탁월하다. 


일생동안 즐길 수 있고 건강에 도움을 주는 최고의 운동, 테니스! 이제 막 테니스를 시작하는 사람, 또는 테니스를 잘 치고 싶은 사람에겐 무엇이 필요할까? 세계적 명코치 '닉 볼리티에리'가 말하는 "테니스를 잘하기 위해 갖춰야 할 10가지 요소(Ten F)"가 도움이 될 것이다. 뉴발란스와 함께 배워보자! 





■ 초점(Focus)

테니스 초보자나 프로 선수에게나 초점(Focus)은 가장 중요한 요소이며 실력 향상을 좌우하는 열쇠이다. 눈과 볼의 초점, 볼과 라켓의 초점, 볼과 코트와의 초점에 집중해보자! 

■ 발놀림(Footwork)
테니스는 공이 어느 방향에서 날아오든 그에 맞춰 몸을 반응하는 운동이다. 이를 위해서는 가볍고 빠르게 발놀림(Footwork)하는 훈련이 필요하다.
■ 감각과 센스(Feel)
테니스 게임을 하다보면 공을 보지 않고 상대의 허점에 집중하는 경우가 생긴다. 우선 공에서 눈을 떼지 말고 끝까지 보는 것부터 시작하자. 이것은 볼에 대한 센스를 키워준다. 게임에 대한 감각은 그 다음 문제다. 



■ 경쟁심, 근성(Fight)

테니스는 기본 승부를 가리는 스포츠이기 때문에 경쟁심과 근성을 필요로 한다. 듀스에서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자.  또, 지고 있어도 역전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근성있게 접근해야 한다. 이러한 승부사 기질이 곧 게임의 승패를 결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제 막 테니스를 시작하는 사람이라면 자기 자신의 실력 향상에 관한 목표를 세워 이루어 나가는 방법을 추천한다.

■ 지시에 따름, 이해(Follow) 

테니스는 민첩함과 힘의 조화가 잘 이루어져야 하는 스포츠다. 테니스의 기본 자세는 반드시 이해하고 숙지해야 하는데 기본에 충실했을 때 비로소 탄탄한 실력을 갖출 수 있다. 

■ 모양새, 자세(Figure)

테니스는 선 채로 공을 치면 공이 높아지므로 항상 의자에 앉아있는 듯한 자세로 공을 쳐야 한다. 잘못된 자세가 몸에 가져오는 무리가 상당하기 때문이다. 올바른 자세를 항상 유념하여 운동하자. 


ⓒMilos Raonic twitter

■ 두려움 없는, 과감한(Fearless)

테니스 실력 향상은 상황에 따라 얼마나 과감하게 플레이하느냐에 따라 결정된다. 상대방이 잘한다고 기가 죽어 게임을 한다면 지게 될 것이다. 성격적인 요인에 의해 소심한 면이 있더라도 코트 안에서는 과감할 필요가 있다.

■ 미래(Future) 

테니스는 평생 운동이다. 특히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기 때문에 인기 스포츠이기도 하다. 나의 테니스 목표를 설정해 한 단계 한 단계 목표를 달성하며 미래를 그려보자.

■ 열정, 정열(Fire)

테니스에 대한 열정은 예절, 상식, 이론 등 테니스를 얼마나 알고 있는지를 점검하는 표현이다. 에티켓을 중요시하는 운동으로서 스포츠맨십과 코트 매너 등을 숙지하고 접근해야 테니스 이상의 것을 얻을 수 있다.

■ 재미(Fun)

위 아홉 가지 요소들을 다 갖추었다고 해도 재미를 느끼지 못한다면 쉽게 테니스를 그만두게 될 것이다. 재미있게 테니스를 즐기자.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테니스! 자신의 체력에 맞추거나 상대의 볼에 따라 강약을 조절할 수 있으므로 나이가 들어서도 무리 없이 할 수 있는 스포츠이다.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유명 테니스 선수들뿐 아니라 자라나는 테니스 영재들도 꼭 한 번씩 레슨을 받는다는 '닉 볼리티에리'. 그가 말하는 10가지 요소 가운데 내가 가진 요소와 나에게 없는 요소를 점검해보자. 내일 갖기로 한 테니스 게임의 승패가 달라질수도 있다!



Posted by NBrun
« 1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