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News & Talk2015.07.31 07:25

[DANIEL KIM BASEBALL COLUMN] 메이저리그 최연소 아이돌 단장의 시대

메이저리그는 단장 야구이다. 이는 웬만한 메이저리그 팬들도 다 아는 사실이다. 물론 경기가 시작하면 모든 권한은 감독에게 넘어간다.

하지만 경기가 마친 후 그리고 다음 경기가 시작되기 전까지 모든 결정권은 감독이 아닌 단장의 손에 쥐어진다. 아! 그리고 한 가지 더 있다. 단장은 감독을 해고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있겠는가? 메이저리그 구단 (구단주 다음으로) 권력의 중심에는 단장이 있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메이저리그 단장이라는 자리에 이상한 바람... 아니 변화의 바람이 조금씩 불어오기 시작했다.
 
그럼 일단 상상을 해보자. 한국 프로야구에서는 20대 후반에 단장이 나올 수 있을까? 아직은 가능성이 아주 희박하다고 보인다.
하지만 메이저리그에서는 90년대 후반부터 젊은 단장들이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그리고 몇몇 팀이 성공을 거두자 아이돌 단장 시대가 마치 한류 열풍처럼 불어왔다.

믿기 어렵지만 28세 대리가 아닌 단장이 있는 곳이 바로 메이저리그이다.

아이돌그룹 'The GM시대'를 소개합니다.

* 단장을 가리켜 GM이라는 표현을 많이 쓴다. 이는 General Manager의 약칭이다. 그냥 평범한 매니저가 아닌 모든것을 총괄하는 자리를 의미한다.
그리고 대부분의 GM들에게는 수석 부사장이라는 직책도 동시에 주어진다.



(뉴욕 양키스 단장 브라이언 케시먼)



1998년 2월 3일 뉴욕 양키스는 당시만으로 31세였던 브라이언 케시먼을 단장으로 임명하며 메이저리그를 놀라게 한다. 당시 최연소 단장이었다.
케시먼이 단장으로 선임되었을 당시만 해도 팬들이나 언론이 익숙해져 있던 단장의 모습은 주름 많고 금태안경을 쓰고 있는 50대 중후반에 (선수경력이 있는 베테랑 스카우트 출신) 아버지 같은 모습이었다.
하지만 케시먼은 달랐다. 그리고 그의 다른 점은 나이뿐만이 아니었다. 그는 무급 인턴으로 양키스 프런트의 발을 들여놓은 사무직(?) 출신이며 프로선수경력은 제로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업무 능력을 인정받아 한 편의 영화 주인공처럼 메이저리그 최고 명문 구단 최고의 자리에 오르게 된다.
그리고 곧장 뉴욕 양키스는 월드시리즈 우승을 하며 최연소 월드시리즈 우승 단장의 영예까지 안게 되었다. 뉴욕 양키스는 케시먼 단장이 이끄는 동안 4번 월드시리즈 우승을 했다.
무엇보다 그의 등장은 많은 변화를 예고했다.

나이? 숫자에 불과하다. 나이가 어려도 메이저리그 단장의 역할을 잘해낼 수 있다는 것을 그는 증명한다.

2012년 시즌을 앞두고 양키스 스프링 캠프에서 그를 잠시 만날 기회가 있었다. 그리고 그에게 물었다. 
Q: 정말 오랫동안 단장의 자리를 지키고 계십니다. 비결이 무엇인가요?

케시먼: "항상 심플하게 매 순간에 집중(focus)했습니다. 그리고 기본(fundamentals)에 충실했습니다. 완벽한 선수가 없듯이 저 또한 완벽한 단장이 될 수 없습니다.
잘 아시겠지만, 저 또한 많은 실수와 시행착오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동안 저는 저의 느낌과 판단을 믿고 결정을 내려 행동으로 곧바로 옮겼습니다. 물론 책임은 저의 몫이죠.
야구선수들이 실력으로 평가받듯이 단장 또한 성적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합니다. 많은 책임(responsibility)이 따르는 자리이지만 실수를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Q: 그렇다면 단장이라는 자리에 가장 필요한 부분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케시먼: "You've got to have thick face!" (얼굴이 두꺼워야 합니다)

짧은 인터뷰였지만 그의 대답에서 그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엿볼 수 있었다.그가 생각하는 단장은 모든 것을 책임을 져야 하는 자리이다.

그리고 그는 바쁜 듯 짧게 인사를 하고 클럽하우스를 떠났다.

Y대 출신이 무너트린 밤비노의 저주

2002년 가을 보스턴에서 놀라운 소식이 들려왔다. 뉴욕 양키스의 최대 라이벌인 보스턴 레드삭스가 당시 28세이던 테오 엡스타인을 단장으로 선임했다는 소식이었다.
(케시먼은 그래도 30대였는데) 한마디로 믿을 수가 없는 사실이었다. "20대 단장이라... 누군지 모르겠지만, 그가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당시 메이저리그 분위기는 어리둥절했다.
(참고로 지금 달력으로 환산(?)하자면 1984년생이 메이저리그 단장되었다는 뜻이다)

양키스가 최연소 단장이라는 파격적인 카드를 내세우며 3년 연속 월드시리즈 우승하는 모습을 지켜봐야했던 레드삭스 또한 거부감 없이 과감하게 또 하나의 무급 인턴 출신 단장을 탄생시켰다.
결국 엡스타인 단장은 86년 동안 우승을 하지 못했던 팀을 우승으로 이끈다. 그 뿐만 아니라 보스턴은 2007년 한 번 더 우승하게 된다. 그는 아이비리그 출신이다.
미국 최고의 명문 중의 하나인 예일 대학교에서 영문학을 전공했다.

2003년 시즌부터 2004년까지 잠시 그와 업무를 해야 했던 적이 있었다. 엡스타인 단장은 선수를 일단 신뢰하는 편이었다.
'보스' 행세를 하는 그런 단장이 아닌 선수단과 코칭스태프를 보좌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많이 보였던 단장으로 기억된다.
콜로라도 로키스로 김병현을 트레이드한 후 그는 짧은 통화에서"인생은 완벽하지 못하지만 앞으로 더 열심히 하길 바란다"는 말을 남겼다고 한다.

엡스타인의 보스턴 시대는 막을 내렸고 그는 이제 단장이 아닌 시카고 컵스 사장이다. 한때 최연소 단장 타이틀의 소유자였던 그가 이제는 최연소 사장이란 또 하나의 새로운 기록을 세우게 되었다.



(템파베이 레이스의 부사장 앤드류 프리드먼)


케시먼과 엡스타인을 앞세워 양키스와 레드삭스가 성공을 거두자 본격적으로 아이돌 단장 시대가 왔다. 그리고 텍사스 레인저스의 존 대니얼스와 탬파베이 레이스의 수석 부사장 앤드류 프리드먼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한 가지 재미있는 사실은 테오 엡스타인과 마찬가지로 프리드먼과 대니얼스는 만으로 28세에 단장이 되었다는 점이다.

LA 다저스의 사장으로 올 시즌을 맞은 앤드류 프리드먼은 탬파베이 레이스에서 수석 부사장이라는 타이틀로 단장의 역할을 해냈었다. 현재 프리드먼은 메이저리그 최고의 프런트로 하나로 꼽히는 인물이다.

만년 하위권에 맴돌던 팀을 메이저리그 최고의 팀으로 만든 장본인이다. 탬파베이에서 그의 성공은 그가 혼자 해낸 것은 아니지만 그의 리더십은 이미 전설이 되었다.
아직 그를 완전히 평가하기에는 이르지만, 그는 어려운 현실 속에서도 엄청난 결과를 내고 있는 것만은 사실이다. 당시 탬파베이의 팀 전체 연봉은 6,000만 달러를 넘기지 못했다.

같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서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보스턴 레드삭스와 뉴욕 양키스와 비교하면 약 1/3 정도밖에 되지 못하는 액수이지만 현재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다.

금융권에서 이미 성공 궤도에 올라섰던 그는 현 탬파구단주인 스튜어트 스턴버그와의 친분으로 야구계에 발을 들여놓게 되었다고 한다. 그는 주위에 의견을 충분히 듣고 결정을 내리는 스타일이다.



(텍사스 레인저스 단장 존 대니얼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 프리드먼이 있었다면 서부에는 존 대니얼스가 있다. 공교롭게도 이 두 팀은 2012년 시즌 포스트시즌에서 맞붙기도 했다.
존 대니얼스가 이끄는 텍사스 레인저스는 2년 연속 월드시리즈에 진출하며 대니얼스의 주가 또한 계속 오르고 있다.
엡스타인과 마찬가지로 그 또한 아이비리그 졸업장을 갖고 있으며 무급인턴으로 프런트 생활을 시작했다고 한다.
야구계에 진출하기 바로 직전 던킨도넛 본사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대니얼스는 중학교 2학년 때까지 야구선수 생활을 했던 것이 전부다라고 한다.




그리고 놀랍게도 그가 무급인턴에서 단장으로 승진하는 데는 4년밖에 걸리지 않았다. 물론 아무런 'back'없이 능력하나로 만들어낸 결과였다. 단장이 된 이후 대니얼스도 큰 실수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는 감독 경력이 거의 없던 론 워싱턴 감독을 영입했고 조지 해밀턴을 트레이드로 영입한 바 있다.
무엇보다 그는 공격적으로 팀을 이끌어가고 있으며 구단주가 바뀌었는데도 불구하고 인정받으며 주가를 올리고 있다.

한 가지 무서운 사실은 프리드먼과 대니얼스는 이미 각자 이끄는 팀을 월드시리즈에 진출시킨 경력이 있으며 둘 다 만으로 38세밖에 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야구는 한마디로 이기는 것이 정답이다. 방법이야 어떻게 됐던 이기면 바로 그것이 정답인 셈이다.
90년 말 이후 갑자기 찾아온 아이돌 단장들의 시대. 과연 이 흐름이 이어질지 아니면 일시적인 현상으로 끝날지는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한 가지 확실한 사실은 메이저리그 드림은 선수들만의 것은 아닌 것 같다.














Posted by NBrun
« 1 2 3 4 5 6 7 8 9 ··· 25 »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