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Team NB2015.07.23 14:04

[DANIEL KIM BASEBALL COLUMN] 최저임금을 받던 주차 요원이 메이저리그 단장이 된 사연

(사진 제공 : 클리브랜드 인디언스)


지난 7년 동안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면서 딱 한 번 크리스 안토네티 단장과 인터뷰를 진행했었다. 당시 그의 직책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부단장이었고 추신수 선수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합류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진행했던 인터뷰였다.


많은 메이저리그 단장을 만나보고 같이 일해 봤지만 안토네티 단장은 조금 달랐다. 

일단, 말을 너무 빨리했다. 

억양으로만 그를 판단하면 그는 성격이 엄청나게 급하고 참을성이 없을 것 같은 사람 같았다. 사실, 인터뷰를 마치고 '무슨 이런 사람이 다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너무 말을 빨리했다. 정신없는 인터뷰였다.

 

하지만 그의 성장 과정과 메이저리그 프런트에서 그의 삶을 돌이켜 보면 그의 '스피디'한 삶을 이해할 수 있다. 안토네티 단장은 단 한 번도 느긋함을 즐길 수 없는 나날을 보냈다고 한다.

 

코네티컷 주 뉴헤이븐에서 성장한 안토네티는 4남 중 차남이다.

보수적이고 엄격한 부모님의 교육을 받고 자라난 안토네티 4형제는 고등학교 재학 중 자동차 세차장을 운영하는 부모님을 항상 도왔다고 한다.

물론 학업에도 충실했고 4형제 모두 미국 명문대학인 조지타운 대학을 다녔고 크리스 안토네티 단장을 제외한 나머지 3형제는 모두 의대를 지원해 현재 의사로서 활동하고 있다. 형과 동생들처럼 의대는 아니지만, 크리스 안토네티도 학업에 충실했고 시간이 나면 부모님께서 직접 운영하시는 세차장에서 부모님을 도우며 바쁘게 어린 시절을 보냈다고 한다.


조지타운 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그는 4학년이 되던 해에는 학교 농구팀 팀 매니저를 맡으며 동시에 장학금까지 받게 된다. 

그리고 바로 그것이 그가 처음으로 스포츠를 통해서 얻게 된 'job'이었다. 

(미 대학농구 명문 중의 하나로 꼽히는 조지타운 대학 농구팀에는 당시 NBA MVP까지 수상한 알랜 아이버슨이 뛰고 있었다.)



(사진 제공 : 클리브랜드 인디언스)


그리고 졸업 후 그는 스포츠 마케팅 석사 학위를 받기 위하여 매사추세츠 주립 대학원에 입학하게 된다. 그리고 그곳에서 결정적인 멘토를 만나게 된다. 바로 글렌 왕 교수였다. 

당시 글랜 왕 교수는 교수직 이외에도 보스턴 레드삭스 고문으로 활동하기도 하였다.

간혹 학생 중 한두 명에게 레드삭스 관련 작업을 지시하기도 했는데 운 좋게도 크리스 안토네티에게도 그런 기회가 있었다. 

주로 보스턴 레드삭스 선수들의 연봉 조정신청 자료를 수집하는 것과 정리하는 업무였다.


그에게 처음으로 메이저리그 관련 일을 할 수 있는 기회였다. 

글렌 왕 교수는 안토네티의 성실한 모습에 그가 학생임에도 중요한 프로젝트를 맡기게 되었고 몬트리올 엑스포스에서 인턴을 뽑는다는 소식을 접했을 때 그를 강력하게 추천하게 된다.


몬트리올 엑스포스 (현 워싱턴 내셔널스)에서의 그의 직책은 인턴이었지만 쉽게 설명하자면 심부름꾼이었다. 그리고 가장 큰 문제는 무급이었다. 한 푼도 받지 않고 어떻게 서든 버텨야 하는 상황이었다


당시 엑스포스의 마이너리그 운영부는 플로리다 웨스트팜에 있었고 그는 선수들의 숙소에서 지내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충실하게 업무를 해낸다. 

"월급은 없었지만 많은 야구 전문가들을 만날 기회였고 무엇보다 공항 픽업 업무를 자주 하면서 많은 멘토들을 만날 수 있었다"며 당시를 기억했다. 

 

그렇다면 월급이 없는 상황에서 그는 생활비를 어떻게 조달했을까? 

물론 그는 부모님에게 손을 벌리지 않았다.

 

그는 틈이 날 때마다 야구장에서 아이스크림 판매요원으로 최저임금을 받으며 아르바이트를 했고 때론 야구장 발렛 주차 요원으로 용돈을 벌며 생활을 이어갔다.

오후에는 사무실과 공항을 오가며 심부름을 했고 저녁에는 구단 몰래 마이너리그 경기가 있는 야구장에서 아이스크림을 팔고 귀빈들의 자동차를 주차해주면서 최저임금을 받으며 버티고 있었던 것이다. 

"마이너리그 경기장에 관중이 적어서 아이스크림 파는 것이 정말 힘들었다"고 그는 당시를 회상했다.


당시 몬트리올 스카우팅 팀장이었던 닐 허닝턴 현 피츠버그 단장은 "크리스는 월급을 받고 일하는 직원보다 더 많은 업무를 소화해냈다. 한때 그에게 미안할 정도로 그는 열심히 일했다"고 그를 기억했다.


하지만 그의 노력은 그를 배신하지 않았다. 

1999년 시즌을 앞두고 닐 허닝턴 팀장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스카우팅 팀장으로 이직하였고 같은 해 야구운영부에 자리가 오픈되었을 때 허닝턴은 당시 존 하트 단장에게 그를 추천하게 된다.

화려하지는 않지만 그렇게 크리스 안토네티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프런트에 입성하게 되었고 당시 그에게 주어진 직책은 스카우팅부서 보좌관이었다. 

이번에는 정규직이고 월급도 지급되는 직책이지만 신입사원이나 마찬가지였다.


비록 신입사원이었지만 그는 메이저리그 구단 프런트 초특급 유망주가 되어 초고속 승진을 하게 된다. 

클리블랜드 구단 입사 후 불과 3년 만에 부단장을 맡게 되고 2008년에는 수석 부사장 그리고 2011년 시즌 그는 단장이라는 최고의 자리에 오르게 된다.

마이너리그 주차 요원이 메이저리그 최고의 자리에 오르는데 약 15년의 세월이 걸렸다.


메이저리그는 꿈의 무대이다. 

하지만 꿈을 향해서 가는 길은 조금씩 다르다. 

크리스 안토네티는 본인의 꿈을 위해서 야구장에서 아이스크림을 팔기도 했고 월급 없이 어려운 생활을 1년 가까이해야 했다.

그런 어려운 과정이 있었기에 지금의 단장 크리스 안토네티가 있을 수 있었다고 그는 오늘도 말한다.


현재 그가 이끌고 있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4위를 달리고 있고 월드시리즈 우승을 꿈꾸고 있다. 과연 그 꿈이 이루어질지는 시간이 말해 줄 것이다.













Posted by NBrun


Flickr

    NB Korea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