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Team NB2015.04.30 13:07

[DANIEL KIM BASEBALL COLUMN] 다르빗슈의 부상 그리고 슬라이더

(사진 제공 : 텍사스 레인저스)


봄은 모든 야구팬들과 선수들에겐 희망의 계절이다. 하지만 예외는 있었다. 


다르빗슈 유가 결국 수술대를 선택했다. 시즌 아웃이다. 

2014년 시즌 주력 선수들의 연이은 부상으로 최악의 시즌을 보냈던 텍사스 레인저스. 
스프링켐프 시작하기가 무섭게 다시 한 번 부상 악몽이 재연되고 있다. 어깨 부상으로 시즌 아웃이 예상되고 있는 저릭슨 프로파에 이어 다르빗슈 유까지 필드가 아닌 병원과 재활 센터에서 시즌을 맞게 되었다. 

텍사스엔 그린라이트가 아닌 레드라이트가 켜졌다. 

프로파의 부상 소식이 실망스러웠다면 다르빗슈 유의 부상은 악몽 그 자체이다. 

선발 투수들의 팔꿈치 부상 소식은 솔직히 이젠 뉴스도 아니다. 신인 선수들이 마치 신고식을 치르듯 대다수 투수가 20대 중반쯤 한 번쯤 밟아야 하는 과정이 돼버린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하다. 최고의 선수들이 경쟁하는 모습을 보고 싶어하는 팬들에게는 정말 반갑지 않은 광경이다. 그리고 구단을 운영하는 관계자들에게는 이제는 피할 수 없는 현실이다. 

지금 생각해보면 다르빗슈의 팔꿈치 부상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2014년 시즌 다르빗슈 유는 정상적으로 시즌을 치르지 못했다. 팀이 일찍 포스트시즌 레이스에서 탈락했기에 무리할 이유는 없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일단 그는 22경기밖에 등판하지 못했다. 32경기 선발 등판했던 2013년 시즌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다르빗슈 유의 부상 소식이 들려온 이후 그의 지난 3시즌 기록을 살펴봤다. ‘야구 신'이 아닌 이상 정확히 그의 부상 ‘이유’는 알 수 없다. 부상 원인이 한 두 가지의 이유가 아닌 복합적인 요소들이 작용했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힌트를 찾아보고 싶었다. 등판 기록으로 다르빗슈 유의 부상 원인을 부문적으로나마 찾을 수 있을까?

결론은 내리지 않겠다. 일단 기록으로 말하겠다. 



(사진 제공 : 텍사스 레인저스)

다르빗슈 유의 부상 원인을 찾기 위해서 2013년 시즌 기록을 살펴봤다. 구종 비율을 확인하면서 눈에 들어오는 부분은 단연 슬라이더였다. 2013년 시즌 아메리칸리그에서 가장 많은 슬라이더를 구사한 투수가 바로 다르빗슈였다. 그는 2013년 시즌 총 3,445개의 투구수를 기록했다. 그중 1,290개가 슬라이더였다. 비율로 계산하면 37%이다. 문제는 슬라이더가 전부가 아니다. 때론 고속 슬라이더로 여겨지는 커트 패스트볼은 17%를 차지했다. 한 마디로 슬라이더성 구종이 전체 볼 배합에 54%를 차지했다는 결론에 이른다. 2013년 시즌 다르빗슈가 좋은 성적을 냈던 시즌이었기 때문에 당시 이 부분을 문제로 생각하지 않았지만, 분명히 비정상적인 구종 비율이었다. 

슬라이더를 구사한다고 무조건 부상을 당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다르빗슈 유의 높은 슬라이더 비율은 무시하기 어려운 기록이다. 

그렇다면 슬라이더가 문제였던 것이 확실한가? 

슬라이더가 문제였다고 다르빗슈는 단 한 번도 인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2014년 시즌 그의 구종 비율을 보면 그의 마음속을 조금이나마 들여다볼 수 있다. 성공적인 한 시즌을 보냈지만, 다음 해인 2014년 시즌 다르빗슈는 슬라이더의 비율을 크게 낮췄다. 우연이라고 보기엔 어렵다. 의도적으로 비율을 낮춘 것이 확실해 보인다. 

그가 2014년 시즌 슬라이더의 비율을 낮춘 이유가 무엇일까? 



(사진 제공 : 텍사스 레인저스)

다르빗슈 유의 팔꿈치 부상은 '이벤트’가 아닌 '과정'이었다. 한순간에 갑자기 인대가 파열된 것이 아니라 등판횟수가 늘어나면서 서서히 파열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그의 팔꿈치는 가벼운 염증으로 시작해서 결국 수술대를 피할 수 없을 정도로 큰 상처가 나고 만 것이다. 그 과정에서 다르빗슈는 슬라이더의 의존도를 조금이나마 낮추면서 수술대를 피하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가장 힘들었던 사람은 선수 본인이었을 것이다. 

앞선 언급했듯이 슬라이더가 유일한 부상원인이라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 하지만 가장 큰 원인 중에 하나인 것은 확실해 보인다. 

2012년 팬 그래프 닷컴에서 아주 흥미로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슬라이더 비율이 30% 이상인 선발투수가 1년 안에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확률이 무려 46%였다는 것이었다. 다르빗슈 유의 부상과 슬라이더의 연관성을 뒷받침 해주는 결과였다. 

다르빗슈 유는 올해 만으로 28살이다. 하지만 무엇보다 그의 '팔꿈치 나이'가 궁금하다. 그가 프로에 데뷔한 지 10년이라는 시간이 흘렀고 (일본프로야구 기록 포함) 총 1,813이닝을 소화했다. 상당히 많은 이닝수다. 매년 181이닝을 10년 동안 기록했다는 계산이 나온다. 

높은 슬라이더 비율과 10년 동안의 엄청난 이닝수. 
어쩌면 그의 팔꿈치는 시한폭탄 그 자체가 아니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NBrun


Flickr

    NB Korea Youtube